April 20, 2007, 1:59AM

Rockets, Jazz want to be best in glass

First-round Western Conference series may well come down to rebounding

ROCKETS VS. JAZZ
Gm. 1: At Houston 8:30 Sat.
Gm. 2: At Houston 8:30 Mon.
Gm. 3: At Utah 8 April 26.
Gm. 4: At Utah 9:30 April 28.
Gm. 5:* At Houston TBD April 30.
Gm. 6:* At Utah TBD May 3.
Gm. 7:* At Houston TBD May 5.
* -- if necessary

This is how it should be. Strength against strength. Best versus best.

The Rockets' defensive rebounding against the Utah Jazz's offensive rebounding.

To be playing in the postseason, teams must be good, preferably better than good at some things.

There is no team better at protecting its defensive boards than the Rockets, no team better at crashing the offensive boards than the Jazz, and no way both can do what they do best in their first-round playoff series, beginning Saturday at Toyota Center.

"When you're No. 1 in the league in anything, you have to say it's a strength," Rockets coach Jeff Van Gundy said. "(Between) their strength and our strength, who wins out in that rebound battle will go a long way to who wins ... the series."

Rebounding is so much a part of what these teams are about, they even sound alike when talking about the importance of taking care of the boards.

Said Jazz guard Derek Fisher: "For us, rebounding numbers have been key to our success all season."

In another sign of how evenly matched the teams are, Rockets forward Shane Battier put it: "For us, rebounds have been a barometer all year long.

"When we rebound well, we usually play well. When we struggle to rebound, we don't play well. That's been a common thread for us since the first day."


Strength and strategy

The Jazz are 41-15 when outrebounding opponents. The Rockets are 38-12 when winning the battle of the boards.

The Jazz lead the NBA in offensive-rebounding percentage and total-rebounding percentage, averaging 12.6 offensive rebounds and 51.9 total rebounds per game. The Rockets lead the NBA in the percentage of defensive rebounds, averaging 32.6 per game.

"We can easily point to our winning percentage when we rebound the ball well, and particularly when we are able to hit the offensive glass, get second opportunities, we've been really successful," Fisher said. "That could be the one stat that you can point to that will separate the series. Which team will dominate the glass the way they've been accustomed to all season?"

For both, success on the boards comes from a combination of strength and strategy.

The Rockets put extra emphasis on what Van Gundy calls "completing the defense."

They will sacrifice chances to sneak out on breaks to send extra bodies to the defensive glass, and, against the Jazz, they will expect every player to help.

"They're always going to have two or three guys in the paint when the shot goes up because that's how their offense is," said Rockets forward Chuck Hayes. "They send their wings, (Matt) Harpring, (Andrei) Kirilenko, (Ronnie) Brewer, in to keep it alive. We're going to have to do a better job containing them, getting them off the glass and fighting for rebounds."

The Jazz are so good on the boards because they are loaded with strong rebounders, but also because their offense keeps them in motion, usually with at least one big man moving toward the rim and at least one perimeter player in position to swoop in.

"If you look at me, (Carlos) Boozer, AK (Kirilenko), Matt Harpring, Paul (Milsaps), everybody can rebound," Mehmet Okur said. "Everybody hustles to the ball. Everybody is moving, so it's tough to box out. We're such an active team; we like to move a lot on the offense, so we have a great opportunity for offensive rebounds."

That motion has been tough for the Rockets against lesser rebounding teams, Toronto and Phoenix. They have been outrebounded by 10 or more only nine times, but were outboarded by a season-high 20 by the Jazz on Wednesday.

"They're big," Battier said. "They start Boozer and Okur. That's two wide bodies. Even though you try to box them out, they just lay on you, and they can move you with their force. Then you throw Kirilenko in there, Harpring, two guys who just get in there with length and athleticism, they're really good. That's what they've won 51 games doing — rebounding."

The Rockets have won 52 games by rebounding. Either that, or their rebounding has indicated they also were doing other things well.


Quick teams a problem

"You can't be passive on the boards and assertive in other areas," Van Gundy said. "You're either assertive or you're not. Rebounding reflects that for us. It means completing your defense. We talk about the start of our defense, which is transition defense because of our speed deficit. We've got to have three back, so we're not outnumbered. And the finish of our defense, which is contesting of a shot, not fouling on that shot and then securing the ball.

"Statistically, we have been the best defensive rebounding team percentage-wise. But there have been nights where we've struggled with quicker teams. We're better with more stationary targets, catching up with guys maybe in a cut, and the ball is shot and we're trying to block out. They pose unique problems for us.

"If we fight for the ball and fight for every inch on the court, we'll be in the game rebounding-wise, enough to win."

jonathan.feigen@chron.com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Clutchfans.netClutchCityReturns라는 분이 편집하신 동영상입니다.

아래는 다운로드 링크 주소입니다.(167MB)
RocketsNoSurrenderFinalHiQ.wmv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Friday April 6, 2007 1:37 PM


Mailbag: Will McGrady be healthy for the playoffs?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Rockets or the NBA.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Pierce will be checking his mail again on April 13, so send in your questions.

Let's get to your questions ...

Do you think Tracy McGrady's back is going to continue being a problem through the playoffs?
-- James Gibbons, Houston

티맥의 등 부상이 플레이오프에서도 계속 문제가 될까요?
--
James Gibbons, Houston


The Mailbag's inbox was, unsurprisingly, stuffed with questions this week regarding Tracy McGrady's back injury.

충분히 예상한 일이지만 메일함에 많은 분들이 티맥의 등 부상에 대해서 질문을 보내왔네요.

My advice: Don't panic.

충고하자면, 너무 걱정하진 마시길.

McGrady certainly isn't. The seven-time All-Star listed himself as questionable for Friday's game against Portland, but he added that he isn't worried about his latest back episode because he's dealing with stiffness, not spasms. McGrady said that he would have tried to play through the pain if the Rockets were already in the middle of the playoffs, but erred on the side of caution on Wednesday since he couldn't get loose and the Rockets are already in the playoffs. That's encouraging.

티맥은 확실히 문제될 건 없습니다. 금요일 포틀랜드 전에서 의문스런 결장을 하긴 했지만, 최근 등 부상 이슈에 대해 경련(spasm)이 아니라 뻐근함(stiffness)이 문제시 되기에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또, 티맥은 만약 지금이 플레이오프 무대 한 가운데였다면, 고통을 참으며 뛰었을 테지만, 로켓츠는 이미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고, 플레이오프를 남겨두고 있기에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정말 고무적이죠.

McGrady, of course, has already dealt with some stiffness this season. Back on Jan. 17, the Rockets star skipped the team's game against Phoenix because he stiffened up. How did he recover from that? He returned to play 33 games and carried the Rockets offense without Yao Ming.

물론 티맥은 이미 이번 시즌에 지금과 같은 부상에 대처한 적이 있습니다. 1월 17일 피닉스전에서 등이 뻣뻣해져서 결장했습니다. 그 다음은 어떠했는 지 아시겠죠? 티맥은 한 게임 결장후 곧 바로 돌아와서 야오가 없는 로켓츠의 오펜스를 이끌었죠.

If that episode is like the one that he experienced on Wednesday, McGrady should be fine for the playoffs.

만약 이번 부상이 지난 1월 17일날과 비슷하다면, 플레이오프에선 괜찮아 질겁니다. 



Do the Rockets still have a realistic chance of catching the Jazz for home-court advantage in the West
? And how important is home-court advantage?
-- Jaime Rojas, Houston

로켓츠가 재즈를 따라잡아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는 현실적인 기회를 아직 가지고 있나요? 그리고 홈코트 어드밴티지는 얼마나 중요한가요?
--
Jaime Rojas, Houston


The Rockets certainly need some help to catch the Utah Jazz, but it's not impossible.

로켓츠가 유타를 따라잡으려면 어떤 도움이 필요합니다만, 불가능한 일은 아닙니다.

With seven games remaining in the regular season, the Rockets have to make up three games on the Jazz in the loss column. That's because Utah is two games in front of them in that category and they own the tiebreaker over the Rockets by virtue of a better conference record.

정규시즌이 7게임 남아있고, 유타가 패할때 로켓츠는 3번을 이겨야합니다. 그건 유타와 동률이 되기 위해서 2번의 승리가 필요하지만, 유타는 휴스턴보다 더나은 컨퍼런스 성적 덕분에 타이브레이커 룰에서 유리함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good news for those of you dreaming of seeing Game 1 in Houston is that the Rockets have a slightly softer remaining slate than Utah. They have two games left against teams with a winning record (Utah has four plus a matchup against a Golden State team still in playoff contention) and one of those is against the Jazz. Phoenix, Houston's other remaining opponent with a winning record, could very well end up resting the majority of its lineup in a late season game that probably won't impact the Suns' standing in the West.

홈코트 어드밴티지 획득에 있어 좋은 소식은 유타보다는 좀 더 느슨한 스케쥴을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로켓츠는 5할이상 승률 팀과 2게임을 남겨두고 있고(반면 유타는 4게임을 남겨두고 있고 거기다 플레이오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는 골든 스테이트와의 게임도 남아있습니다.) 그 중 한 게임은 바로 유타전입니다. 나머지 다른 상대인 피닉스는 서부 순위가 확정될 시기이고 아마도 플레이오프를 대비해서 주전 라인업의 대부분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할 겁니다. 

Beyond that, the Jazz haven't been playing their best basketball of late. They're just 5-5 in their past 10 games.

그것 이외에도 재즈는 최근 부진에 빠져있습니다. 최근 10게임에서 5승5패만을 기록중이죠.


In other words, the Rockets have a chance if they can get on a roll. They just don't have any room for error at this point.

바꾸어 말하면, 만약 잘 진행된다면 로켓츠에게도 기회가 있습니다. 다만 지금 상황에서 실수는 용납되지 않습니다.


And yes, home court advantage is important. Since the league stretched the first round to seven games in 2003, the team with home court advantage has a 28-4 record. The Rockets obviously have the potential to buck that trend, but they'll have to be playing at a high level to get it done. Really,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the Rockets is being on a roll heading into the playoffs.

그리고 홈코트 어드밴티지는 중요합니다. 1라운드가 7게임으로 늘어난 2003년 이후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가진 팀은 그 씨리즈를 28번이나 승리했습니다.(4번의 업셋이 일어났지만요.) 로켓츠는 분명히 그 경향을 뒤엎을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좀더 높은 레벨의 플레이를 해야만 할 겁니다. 정말로 가장 중요한 것은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만사가 잘 풀리는 겁니다. (*부상없이 말이죠.)
 


Don’t you think we should see Bonzi Wells now?  It’s really frustrating to me that he’s not playing and I’m just a fan. Does Jeff Van Gundy remember what he did against the Spurs in the playoffs last season? He didn’t do it for one game, it was the whole series. I think Utah is very similar to San Antonio in terms of their rugged styles. Bonzi would really help against Utah in the playoffs. I'm sure Jeff knows that.  What’s your take?
 

-- Reginald Eaten, Houston

이제 반지 웰스를 볼 수 있지 않나요? 저는 반지의 팬이고 반지가 뛰지 못한 것에대해 정말로 실망했습니다. 제프 밴 건디는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스퍼스를 상대로 한 반지의 활약을 기억하고 있는건가요? 반지는 정말 단지 한 게임이 아니라 시리즈 내내 좋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제 생각에 유타는 샌 안토니오와 비슷한 거칠고 강건한 스타일입니다. 그렇기에 반지는 플레이오프에서 유타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겁니다. 밴 건디 감독 또한 알고 있을 거라고 봐요. 그렇지 않나요?
--
Reginald Eaten, Houston


Well, you'll be happy to know that Bonzi Wells will be activated for Friday's game against Portland. Jeff Van Gundy said after Friday's shootaround that he's going to try to work Wells back into the rotation. We'll see how it goes.

자, 금요일 포틀랜드 전에 반지가 출장하게 되어서 기쁘겠군요. 제프 밴 건디 감독은 금요일 슛어라운드 훈련후 로테이션에 반지를 합류시킬 꺼라고 말했습니다. 자 이제 지켜보면 되겠네요.


I saw that Kirk Snyder has had some minutes in the past couple of games. Is Kirk's presence for defense or offense? What does he have that can help the Rockets win over the Jazz in the playoffs?
-- Sadiq Amir, Houston

지난 몇 게임들을 통해서 커크 스나이더가 출장 시간을 얻고 있습니다. 공격이나 수비에서 커크의 존재감은? 플레이오프에서 재즈를 이기는데 커크가 도움될 수 있을까요?
-- Sadiq Amir, Houston



Kirk Snyder has been contributing steady minutes since March 18, but his time could be reduced some in the playoffs since Tracy McGrady will likely be playing more minutes.

커크 스나이더는 3월 18일 이후로 꾸준한 시간을 얻어왔습니다만, 플레이오프에 들어선다면 커크의 출장 시간을 줄어들겁니다. 티맥이 더 많은 출장 시간을 가져갈테니깐요.

In any case, Snyder brings athleticism to both ends of the floor. He's a slasher who can attack the bucket and he's quick enough to defend some of the league's more fleet-footed perimeter players.
 
어쨋든, 스나이더는 공수양면에서 운동능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바스켓을 공략할 수 있는 슬래셔이고 리그의 재빠른 퍼리미터 선수들을 수비하는 것에 있어 충분히 빠른 선수입니다.



Could you send me an autographed team basketball?
-- Robert Smith , Houston

농구팀 싸인을 보내줄수 있나요?
-- Robert Smith , Houston


Unfortunately, the Mailbag doesn't have an outbox.

불행히도 이 메일백에는 outbox를 가지고 있진 않습니다.


With Kobe Bryant making history by scoring 50 points four times in a row, I asked myself: What is wrong with T-Mac? Since he came to Houston, he has never reached this plateau. Don't you think that Houston will need these Kobe-like performances from T-Mac to get rid of a team like Phoenix in playoffs?
-- Hanania Djibom, Ghana, Africa

코비가 4연속 50득점 기록으로 역사를 만드는 걸 보며, 제 자신에게 반문했습니다.: 티맥은? 티맥이 휴스턴에 온 이후로 이런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습니다. 플레이오프에서 피닉스와 같은 팀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티맥에게 코비와 같은 퍼포먼스가 필요할거라고 생각지 않나요?
-- Hanania Djibom, Ghana, Africa


I'm still relatively new at this mailbag thing, but I'm not sure you can fault McGrady for not doing something that only four people in the history of the NBA have done. That's me, though.

상대적으로 새로운 질문입니다만, 리그 역사상 단 4명의 선수만이 이룬 것을 티맥이 못한다고 비난할 수는 없을 겁니다.

Kobe Bryant is unquestionably the league's elite scorer and he's doing things that a lot of guys haven't done in the NBA. But I don't think that lessens what other players are doing.

코비는 의심할 여지없이 리그의 엘리트 스코어러입니다. 그리고 다른 많은 선수들이 이루지 못한 걸 해냈습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다른 선수들을 낮출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Something else to consider: McGrady isn't ever going to take 44 shots like Bryant did against the Rockets earlier this season. He's going to share the scoring load with Yao Ming and get other guys involved by drawing the defense in the paint and kicking out to the open man.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티맥은 시즌 초반 코비가 로켓츠 전에 했었던 44번이나 되는 슈팅을 던지진 않을 겁니다. 티맥은 득점 부담을 야오와 나눠가질 것이고 페인트 존에서 수비를 이끌어내고 오픈된 동료에게 연결하면서 다른 선수들을 끌어들일 겁니다.

Does McGrady need to be great in the playoffs for his team to be successful? Absolutely. But there are different ways to be great.

티맥이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뛰어난 플레이를 보여줄까요? 물론이죠. 그러나 코비의 그것과는 다른 방법이 될 겁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turday March 31, 2007 2:17 AM


Mailbag: Rockets fans shouldn't overlook Jazz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What is on everyone's mind this week? The Jazz ... sort of.

Pierce will be checking his mail again on April 6, so send in your questions.



Do you think the Rockets can matchup well against the elite teams in the West like San Antonio, Dallas and Phoenix when they finish off the Jazz in the first round of the playoffs?
-- Samuel Traviño

로켓츠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 재즈에게 승리를 거뒀을때, 샌 안토니오, 댈러스, 피닉스와 같은 서부의 엘리트 팀들을 잘 상대할 수 있다고 보나요?
-- Samuel Traviño



I don't really mind answering the recent run of how-do-the-Rockets-matchup-with-the-best-teams-in-the-West questions. Frankly, it beats responding to suggestions to trade Yao Ming. But what I’m struggling with are the implications that the Rockets are in for an easy opening round matchup with the Utah Jazz.

'로켓츠가 어떻게 서부 최고팀들을 상대하는지'에 대해 대답하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솔직히, 지난 주에 야오를 트레이드하자는 어이없는 제안에 대답하는 것보다야 낫습니다. 그러나 로켓츠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유타 재즈를 쉽게 물리친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받아 들이기 어렵습니다.

How exactly did anyone get this idea? The Jazz, last I checked, have been leading the Northwest Division from start to finish. They've got a bruising power forward in Carlos Boozer who has given the Rockets fits, Deron Williams is one of the league's rising talents at point guard and the Jazz are the NBA’s best rebounding team. And we're already talking about who the Rockets are going to face in the second round?

어떻게 그런 생각이 들었나요? 제가 확인하기론, 재즈는 시즌이 시작하고나서 끝까지 노스웨스트 디비전에서 1위 자리를 놓쳐본 적이 없는 팀입니다. 로켓츠가 감당하기 힘든 PF 포지션에 카를로스 부저가 있고, 데론 윌리암스는 PG로서 리그의 떠오르는 스타중 하나입니다.(* 두 포지션다 로켓츠로서는 약점인 부분 ㅠ.ㅜ) 또한 재즈는 리그 최고의 리바운드 팀입니다. 어떻게 로켓츠가 2라운드 진출에 대해서 낙관할 수가 있을까요?

I could understand the logic that the Rockets are going to roll past the Jazz if Houston had dominated Utah in the regular season. But so far, the Rockets and Jazz have split two games. They haven't even won the regular season series.
 
만약 휴스턴이 정규 시즌에서 유타를 압도한다면야 로켓츠가 재즈를 쉽게 물리칠 거라는 논리를 이해할 수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올 시즌에서 로켓츠와 재즈는 두게임을 겨뤄서 1승1패로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로켓츠는 정규 시즌에서 조차도 앞서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Look, I think the Rockets have the potential to contend in the West. The speed and depth of the Mavericks and Suns presents obvious problems and the Spurs are loaded with playoff experience. But the Rockets create their own mismatches with Tracy McGrady and Yao Ming and their defense can frustrate any team in a seven-game series.

질문에 답해보자면, 저는 로켓츠가 서부에서 경쟁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봅니다. 매버릭스와 선즈의 스피드와 로스터의 두터움은 분명히 문제가 될겁니다. 그리고 스퍼스의 플레이오프 경험도 그러하구요. 그러나 로켓츠는 티맥과 야오가 미쓰매치를 유발할 수 있고, 로켓츠의 수비력은 7게임 씨리즈에선 어떤 팀이라도 상대할 수 있습니다.

But if the Rockets draw the Jazz in the first round, I don't think it's reason to pencil them into the next round. I'd expect a physical series that most certainly isn't going to be done in four or five games.

그러나 만약 로켓츠가 1라운드에서 재즈를 상대한다면, 저는 다음 라운드에 대해 상상할 수 없습니다. 재즈와의 1라운드는 4~5 게임으로 끝나지 않을, 그야말로 힘든 씨리즈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Where do the Rockets need to improve most before facing the Utah Jazz?

-- Joshua, Shanghai, China

유타 재즈를 상대하기 전에 로켓츠가 개선해야만 하는 것은 뭘까요?
-- Joshua, Shanghai, China



The Rockets need to get to the free throw line more and limit their turnovers with Yao Ming back in the lineup.

로켓츠는 좀더 자유투를 얻어내야 만하고, 야오의 복귀와 함께 늘어난 턴오버를 줄어야 할 겁니다.

But, assuming they draw the Jazz in the first round, they've got to consistently get on the boards. Despite being among the league’s leading rebounding teams, the Rockets haven’t consistently dominated the glass of late. They won't advance if they can’t limit Utah’s second-chance points.

그러나, 재즈와의 1라운드를 추측하자면, 리바운드에 있어서 견실함을 지녀야 만할 겁니다. 리그 최고의 리바운드 팀들 하나로 언급되는 휴스턴이지만, 최근엔 리바운드에 있어서 일관되고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합니다. 만약 유타의 세컨-찬스 득점을 막지 못한다면, 씨리즈에서 이길 수 없을 겁니다.

The Jazz lead the league in rebounding differential at plus-5.16 and have overwhelmed opponents with their ability to get second-chance shots. They’re a gritty team that thrives on pounding the glass. The Rockets can't let them do it if they expect to advance.

재즈는 리바운드 마진에서 +5.16을 기록으로 리그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컨-찬스 샷을 얻어내는 능력에서 상대를 압도해 왔습니다. 로켓츠가 2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그 부분을 막아야 만 할겁니다.



Since the Rockets will play the Jazz for sure in the playoffs, shouldn't Luther Head should be in the starting lineup to defend Deron Williams? He's an All-Star for sure and no one knows his style of play better than Head because they were teamates in college, he can cause turnovers and help the Rockets get past the first round?
 
-- Michael Kwon, Stevenson Ranch, Calif.

로켓츠의 1라운드 상대로 재즈가 확실시 되기에, 데론 윌리암스의 수비를 위해서 루써 헤드를 스타팅으로 올리는 게 어떤가요? 데론은 확실히 올-스타 급으로 성장했고, 루써 헤드와 데론 윌리암스는 대학시절 함께 뛰었기에 헤드보다 데론의 플레이 스타일을 잘 아는 선수는 없을 겁니다. 헤드가 데롱이의 턴오버를 유발하고 로켓츠가 1라운드를 통과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 Michael Kwon, Stevenson Ranch, Calif.
(* 이분 권씨네요. 교포분? ^^)


I'm not sure Luther Head would be the Rockets' best option to defend Deron Williams. Head might be able to offer Rafer Alston some tips on defending Williams heading into a playoff series, but Head's strength isn’t his perimeter defense. He earns his minutes because he’s the Rockets' top three-point shooter..

루써 헤드가 데론 윌리암스를 수비하기 위한 팀내 최고의 옵션인지는 확신이 서지 않네요. 헤드가 플레이오프 씨리즈를 앞두고서 윌리암스에 대한 수비 팁을 앨스턴에게 줄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헤드의 강점은 퍼리미터 수비에 있지 않습니다. 헤드는 로켓츠 최고의 3점 슈터이기에 출장 시간을 얻는 겁니다..



Why is it that McGrady's offensive efficiency has severely gone down since the return of Yao? It seems to have reverted to his performances before Yao's injury earlier this year. Does Yao's presence somewhat clog the lane or is that of no relevance
?
-- Isaac Wang, Durham, N.C.

야오가 돌아온 이후, 왜 티맥의 공격 효율이 떨어지고 있나요? 올시즌 야오가 부상당하기 전의 부진하던 모습으로 돌아간 것처럼 보입니다. 야오의 존재가 방해가 된건가요, 아니면 아무런 연관이 없는 건가요?
--
Isaac Wang, Durham, N.C.



I'm not sure we're watching the same game, Isaac. McGrady is certainly taking fewer shots with Yao back in the lineup, but he’s still a pretty darn efficient player on the offensive end.

우리가 정말 같은 게임을 봤는지 의심스럽네요. 티맥은 확실히 야오가 복귀한 이후 슈팅 성공률이 떨어졌습니다만, 여전히 공격에 있어 굉장히 효율적인 선수입니다.

Check out the numbers. Heading into Friday’s game against the Lakers, McGrady was averaging 23.6 points, 6.0 assists and 2.5 turnovers since Yao returned from his fractured right tibia. The scoring numbers have taken a slight dip, but that’s to be expected with Yao back on the floor.

스탯을 한번 확인해보세요. 금요일 레이커스전을 앞두고, 야오가 부상에서 돌아온 이후에 티맥의 성적은 평균 23.6득점 6.0어시스트 2.5턴오버 입니다. 득점 스탯에서 약간의 하락이 있긴 하지만, 그건 야오의 복귀로 인한 당연하게 예상된 부분입니다.

McGrady has had some cold shooting stretches over the past 13 games. But nothing out of the ordinary from what he's been doing over the course of this season. He's always been a streak shooter.

티맥은 지난 13게임에서 약간의 슈팅 슬럼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이번 시즌의 행로를 보면 특별한 건 아닙니다. 티맥은 항상 약간의 기복을 가진 슈터였습니다.



Why doesn't the NBA change the playoffs to where all the teams are together in a bracket and not separated by East and West? As in college, everyone together is rated and placed and the two best teams that survive play each other in the Finals. Genius idea. Should the NBA institute a new style of playoffs so that THE best two teams play each other in the NBA Finals?
-- Ashley Keith

왜 NBA는 플레이오프를 서부와 동부로 나누지 않고 하나의 브라켓으로 함께 플레이오프를 치루게 변경하지 않는 건가요? 대학에서 보면, 모두 함께 평가되고 순위가 결정되며, 최고 두팀만 살아남아서 결승전을 치룹니다. 정말 천재적인 생각 아닌가요? 최고 두 팀만으로 NBA 파이널을 치루는 것에 대해 어떤가요?
-- Ashley Keith




Well, I wouldn't hold your breath. The NBA isn't going to overhaul the playoff format because the league prefers its traditional approach and – in all honesty – the system hasn't proven to be broken.

자,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 거라고 기대하지 마세요. NBA는 전통적인 접근을 좋아하고 시스템을 바꾸길 원치 않기에 플레이오프 포맷을 변경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

Without question, the Western Conference has dominated its Eastern counterparts this season. I don't think you’d find an NBA expert who doesn't have the Dallas Mavericks and Phoenix Suns – two West teams -- listed as the favorites to win a championship heading into the postseason.

질문과는 관계없이, 서부 컨퍼런스는 이번 시즌 동부 컨퍼런스를 압도하고 있습니다. 우승 후보로써 댈러스 매버릭스와 피닉스 선즈(둘다 서부팀..)를 생각하고 있지 않는 NBA 전문가는 찾아보기 힘들겁니다.

But, you might remember, NBA pundits spent all of last season talking about how much better the West's teams were than the East’s bunch heading into the postseason. What happened? The Miami Heat knocked off the Mavs and ended up winning the championship.

그러나, 기억하시길. 지난해 포스트시즌에 앞서서 소위 NBA 전문가란 사람들은 서부의 팀들이 얼마나 동부 팀들보다 더 나은지를 얘기하면서 지난 시즌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무슨 일이 일어났나요? 마이애미 히트가 매브스를 물리치면서 우승했습니다.

Unless one conference goes on an unheard of championship run that shows the league's balance of power is out of whack, I wouldn’t expect the NBA to consider any changes.

한 컨퍼런스가 계속해서 챔피언쉽 결과가 리그 힘의 균형이 부족함을 뜻한다는 걸 보여주지 않는 한은, 저는 NBA가 어떤 변화를 고려중이라고는 예상하지 않습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4.04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가장 피튀기는 대결이 4위와 5위의 대결이죠. 이번에는 재즈 vs 로켓츠가 거의 확실한데다가 양팀 전력도 만만치 않아서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아요. 응원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되겠지만 제 3자의 입장에서는 땡큐네요..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맥 vs 코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오 39득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슛팅 난조를 보인 티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비의 연장전으로 가는 동점 3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정적인 트래블링을 범하고 마는 코비



힘든 게임이었네요. 4쿼터 후반 10점차까지 벌리면서 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듯 했지만, 코비의 On Fire 모드가 발동되면서 결국 연장전으로 흘러가 버리네요. 4쿼터 막판, 두번의 박스아웃 미쓰가 참 아쉽더군요. 코비의 3점 에어볼을 야오가 놓치면서 튜리아프의 앨리웁으로 이어졌고, 마지막 콰미의 실패한 자유투를 리바운드해내지 못하면서 코비의 동점 3점이 터졌습니다.

오늘 헤드가 어깨 타박상으로 결장했습니다. 그로 인한 외각 득점의 공백을 앨스턴이나 티맥이 메꾸어주지 못했죠.(물론 앨스턴은 헤드 몫의 3점슛까지 던져댔지만;) 티맥은 슈팅 난조를 돌파로 무수한 자유투를 얻어내면서 게임을 잘이끌어주었습니다. 특히 연장전에서 코비의 파울로 얻어낸 3개의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면서 게임을 유리하게 이끌었습니다. 티맥의 슛이 난조를 보인 가운데, 코비의 막판 득점 퍼포먼스는 정말 무시무시했습니다. 후반부터 배티에가 마음먹고 전담 마크 했지만, 스크린으로 배티에를 잠깐 벗어나자마자 올라가는 깨끗한 점퍼.. 말을 잃게 만드는 깨끗한 슈팅이네요. 코비의 연속 득점으로 연장까지 갔다가 코비의 턴오버로 게임 종료, 승리했음에도 우리 손으로 마무리짓지 못한 찝찝함이 남아 있네요..

아무튼, 야오는 점점더 예전 모습을 되찾아 가는 듯 합니다. (정말 에이전트 말처럼 딱 3주가 걸렸나;) 막판에 콰미에게 많이 막히는 모습을 보였긴 하지만요. 야오가 부상으로 결장했을 시기에 슛이 안들어가면 답이 없던 로켓츠였지만, 지금은 팀의 스팟업 슈터들이 부진해도 야오라는 확실한 인사이드 스코어러의 존재가 공격의 활로를 풀어주네요.

유타가 샌안토니오에게 패하고 휴스턴이 승리하면서, 이제 홈 코트 어드밴티지에 반 게임차로 다가섰습니다. 바로 이틀후에 있을 유타와의 홈 게임이 진검승부 1장이 되겠네요.(시즌 막판 유타와의 원정게임이 한번더 남아 있습니다.)













HOUSTON ROCKETS
STARTERS MIN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Chuck Hayes, F 29 3-7 0-0 0-0 3 11 14 0 1 0 2 6 6
Shane Battier, SF 46 4-8 3-7 0-0 1 4 5 3 2 0 0 3 11
Yao Ming, C 43 11-18 0-0 17-21 3 8 11 0 0 4 5 5 39
Tracy McGrady, GF 44 7-24 1-4 15-16 1 4 5 10 0 0 4 4 30
Rafer Alston, PG 48 6-18 3-11 4-4 0 6 6 3 1 0 3 4 19
BENCH MIN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Juwan Howard, F 23 0-5 0-0 0-0 2 5 7 4 0 0 1 1 0
Dikembe Mutombo, C 10 0-0 0-0 0-0 0 4 4 0 0 1 0 3 0
Kirk Snyder, SG 16 1-3 0-0 0-0 1 3 4 1 0 0 1 3 2
John Lucas, PG 5 0-1 0-0 0-0 0 0 0 0 1 0 1 0 0
Jake Tsakalidis, C DNP COACH'S DECISION
Steve Novak, F DNP COACH'S DECISION
Vassilis Spanoulis, PG DNP COACH'S DECISION
TOTALS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32-84 7-22 36-41 11 45 56 21 5 5 17 29 107
38.1% 31.8% 87.8% Team TO (pts off): 17 (17)
 
LOS ANGELES LAKERS
STARTERS MIN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Luke Walton, SF 37 2-6 0-2 0-0 1 1 2 3 0 0 4 1 4
Lamar Odom, F 48 3-9 0-2 10-16 2 15 17 4 4 0 2 6 16
Kwame Brown, FC 40 5-8 0-0 5-8 2 5 7 1 3 2 0 5 15
Kobe Bryant, SG 48 19-44 3-9 12-14 1 1 2 2 0 0 3 2 53
Smush Parker, PG 42 4-7 2-2 0-0 2 6 8 4 0 0 1 2 10
BENCH MIN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Ronny Turiaf, F 22 3-6 0-0 0-0 1 5 6 0 0 4 3 5 6
Shammond Williams, PG 11 0-4 0-1 0-0 1 2 3 1 0 0 1 0 0
Sasha Vujacic, G 12 0-1 0-0 0-0 0 2 2 1 0 0 0 1 0
Andrew Bynum, C 6 0-3 0-0 0-0 0 0 0 0 0 2 0 5 0
Aaron McKie, SG DNP COACH'S DECISION
Brian Cook, PF DNP SORE LEFT ANKLE
Jordan Farmar, G DNP COACH'S DECISION
TOTALS FGM-A 3PM-A FTM-A OREB DREB REB AST STL BLK TO PF PTS
36-88 5-16 27-38 10 37 47 16 7 8 14 27 104
40.9% 31.3% 71.1% Team TO (pts off): 14 (22)
 
Flagrant Fouls: None
Technicals: 2 LALAKERS ( S Vujacic 1 ) HOUSTON ( K Snyder 1 )
Officials: Luis Grillo , Bob Delaney , Kevin Fehr
Attendance: 18,997
Time: 02:55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4.04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날 경기에서 코비도 놀라웠지만 콰미도 야오밍 상대로 비교적 잘해주더군요. 콰미가 언제 저렇게 컸는지.

Thursday March 22, 2007 5:27 PM


Mailbag: McGrady pushing for first playoff series win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What is on everyone's mind this week? The playoffs ... still.

Pierce will be checking his mail again on March 30, so send in your questions.


T-Mac is clearly one of the best players in the NBA today, but he has never won the big one or even made it pass the first round in the playoffs. Why not?
-- Jermaine Green

요즘 NBA에서 티맥은 확실히 베스트 플레이어중 하나입니다만, 여태까지 플레이오프 1라운드 문턱을 넘어본 적이 없습니다. 왜 그런건가요?
--
Jermaine Green


Tracy McGrady has never won a playoff series and I’m sure that’s going to be the storyline when the Rockets open the playoffs. But in fairness to McGrady, he’s never had home-court advantage in the postseason. That, of course, means he's never actually been on a team favored to get past the first round.

티맥은 플레이오프 씨리즈에서 이기지 못했고, 로켓츠가 플레이오프에 들어설 때 그 이야기가 주로 언급될 것입니다. 그러나 티맥에 대해 공평하게 말하자면, 티맥은 포스트 시즌에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어본 적이 없습니다. 물론 그것은 티맥이 실제로 1라운드를 통과할 만한 뛰어난 팀에 속하지 못했다는 걸 의미합니다.

He could get a boost this season if the Rockets can chase down the Utah Jazz for that fourth spot
and earn home-court advantage in the opening round of the playoffs. But even if he doesn't, McGrady's chances of winning a playoff series appear to be significantly better this season than they've been in the past.

만약 로켓츠가 유타 재즈를 따라잡아서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어낸다면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상당한 효과를 거두게 될겁니다. 그러나 그렇지 못하더라도 티맥의 플레이오프 씨리즈에서 승리할 기회는 과거보다 어느 팀에서 보다도 이번 시즌이 더욱 두드러질겁니다.

Not only is he still in his prime, but he's never been on a better team. He's got a superstar sidekick, Yao Ming, playing alongside him and Houston's roster is deeper than its been since he arrived in town.

티맥은 여전히 전성기에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보다 나은 팀에 있어 보지도 못했습니다. 티맥의 옆에는 야오밍이라는 슈퍼스타 동료도 있고 휴스턴의 로스터는 티맥이 우리 팀에 도착했을 때보다 더욱 나아졌습니다.

But the most promising sign for McGrady is this: He isn't worried about getting past round one just to get that asterisk off his resume. McGrady is actually more concerned with seeing how deep the Rockets can go in the playoffs.

그러나 티맥에 대한 가장 믿음직한 신호는 이것입니다. : 티맥은 자신의 이력서에 단지 1라운드라고 별표되어 있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진 않습니다. 사실 로켓츠가 얼마만큼 플레이오프라는 무대에서 더 나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If he's thinking that way, he's obviously in a better situation than he's ever been in during his career.

만약 티맥이 그렇게 마음먹고 있다면, 이제까지 커리어 동안에 이뤄왔던 것보다 더 나은 상황을 분명히 맞이할 수 있을겁니다.



Why would the Rockets want to catch San Antonio? Doing so would put you up against either the Lakers or Nuggets. Both teams have had injury problems and both have playoff experience. I expect the Lakers to get hot once Luke Walton and Lamar Odom get healthy. Allen Iverson and Carmelo Anthony are going to play better together. And if you win, you could face Phoenix (in the second round), who is the one team Houston can't beat. The uptempo game makes Yao useless and Houston isn't disciplined enough to keep the tempo slow. I'd rather face the Jazz.
-- Stephen, Baton Rouge

왜 로켓츠는 샌 안토니오를 따라잡으려고 하나요? 그 말은 즉, 레이커스나 너겟츠를 (*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상대해야 한다는 말이겠죠. 이 두팀은 부상 트러블이 있지만 플레이오프 경험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레이커스는 루크 월튼과 라마 오덤이 건강을 되찾는 즉시 상대하기 힘든 팀이 될겁니다. 또한 앨런 아이버슨과 카멜로 앤써니의 조합도 점점 더 나아지고 있습니다. 만약 당신 말대로 샌안토니오를 따라잡게 된다면, (2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한번도 이겨보지 못한 유일한 팀인, 피닉스를 상대해야 할겁니다. 업템포 게임은 야오의 활용도를 떨어뜨리게 만들고 휴스턴은 그런 피닉스의 템포를 줄이는 것에 힘들어 합니다. 차라리 재즈를 상대하는게 더 나을지도 모릅니다.
-- Stephen, Baton Rouge



Yes, I agree that the Rockets matchup with some teams better than others. But would the Rockets be wise to remain a fourth seed even if they've got a chance to move up another spot in the West? Sorry, I can't agree with that argument.

네, 로켓츠가 더 나은 매치업을 가져가는 것에 동의합니다. 그러나 서부에서 상위시드로 갈 기회를 가졌을 때조차도 4번 시드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정말 현명한 것일까요?  미안하게도, 이런 주장에는 동의할 수가 없네요.

The bottom line is that the Rockets are going to have to beat some good teams to win a championship. If you're trying to avoid teams like the Phoenix Suns or even Los Angeles Lakers in certain rounds of the postseason, then you're probably not going to get very far.

로켓츠의 최종 결말인 챔피언쉽에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훌륭한 팀들을 물리쳐야만 할 겁니다. 만약 언급하신 대로 포스트 시즌에서 피닉스 선즈나 LA 레이커스 같은 팀조차도 만나는 것을 피하려고만 한다면, 아마도 멀리 가진 못할 겁니다.

Personally, I'm convinced the Rockets should try to gain home court advantage over as many teams as possible. Sure, it probably won't make a difference in the second round if both the Mavericks and Suns advance. But if the Rockets get past those first two rounds, they could obviously end up facing San Antonio in the Western Conference Finals. If that's a possibility, is it really that smart to avoid moving ahead of them in the standings? And yes, I'm aware the Rockets won in San Antonio twice this season.

개인적으로, 저는 가능한한 많은 팀들을 넘어서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으려고 노력해야한다고 확신합니다. 물론 2라운드에서 매버릭스나 선즈와 같은 팀을 만나게 된다면 별차이가 없을 겁니다. 그러나 만약 로켓츠가 1,2라운드를 통과하게 된다면,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에서 샌 안토니오를 만나게 될게 분명합니다. 만약 가능하다면, 스퍼스보다 앞서서 피하는게 정말 영리한 걸까요? 네, 이번 시즌 로켓츠는 샌 안토니오를 상대를 2번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 해석이 어설퍼서;; 암튼 정규시즌에 스퍼스에 앞선다면 포스트 시즌 서부결승에서 스퍼스를 만나게 될때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가져가서 더 유리할 수 있다는 말인듯 하네요...)

And by the way, I don't think the Rockets would consider themselves lucky if they drew the Utah Jazz in the opening round of the playoffs and managed to get a second round matchup with the Dallas Mavericks. But that's me.

그런데, 저는 로켓츠가 1라운드에서 유타를 만나고 2라운드에서 댈러스를 만나는 것이 그들 스스로 행운이라 느낀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머 제 생각일 뿐이지만요.


Why is it so difficult for Jeff Van Gundy to play Bonzi Wells for 10 minutes a game?  
-- Amish Karani, Houston

왜 제프 밴 건디는 반지 웰스에게 게임당 10분 정도의 플레잉 타임도 주기 어려운가요?
-- Amish Karani, Houston



Bonzi Wells actually doesn't even have a gripe over this. He'd obviously prefer to be playing, but he hasn't managed to cement his place in the Rockets' rotation at this point in the season. Rather than force Wells into the lineup, Van Gundy has left him on the inactive list.

반지는 사실 이 부분에 대해 어떠한 불평조차도 하지 않습니다. 분명히 뛸 준비가 되어있습니다만, 지금 시점에 로켓츠 로테이션에서 반지의 자리가 단단한건 아닙니다. 라인업에 웰스를 억지로 집어넣는 대신, 밴 건디는 인액티브 리스트에 두고 있습니다.

Could Van Gundy keep him active and maybe find him 10 minutes per game? Of course. But Van Gundy would have to cut someone else's minutes to accomplish that and, since the beginning of the season, Wells has maintained that he's not much interested in being a guy that plays limited minutes. As long as the Rockets aren't playing him for 20 to 25 minutes per game, I think both the Rockets and Wells are fine with him being on the inactive list.

밴 건디가 웰스를 액티브 로스터에 두고 10분씩 플레잉 타임을 줄수 있을까요? 물론 가능합니다만, 밴 건디는 다른 누군가의 플레잉 타임을 거두어야만 할겁니다. 또한 시즌 시작한 이후 웰스는 제한된 플레잉 타임에 많은 흥미를 가지진 않았습니다. 로켓츠가 게임당 20-25분씩을 웰스에게 부여하지 않는 만큼, 익앤티브 로스터에 있는 것이 로켓츠에게나 웰스에게나 좋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My question to you is will the Rockets secure and lock into a longer contract with Chuck Hayes. I had the privilege of coaching Chuck for a few years and he deserves to be on this roster for years to come. The kid brings intensity and energy, and over the last few games when he is starting with Yao, he provides the help that is needed (and putting up good numbers). Your thoughts?
-- Ray Leon

로켓츠가  계약을 연장해서 척 헤이즈를 잡을까요? 저는 오랫동안 헤이즈을 가르치는 특권을 가졌습니다. 척은 로스터에 둘 만한 충분한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걔는 긴장감과 에너지를 가져다 주고, 지난 몇몇 게임을 통해 야오와 함께 스타팅으로 뛰면서 팀이 꼭 필요한 것을 해주고 있습니다.(또한 좋은 스탯도 기록해주고 있죠.)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요?
-- Ray Leon



I'd be surprised if Chuck Hayes wasn't back in a Houston uniform next season. I can't venture a guess on what sort of deal he might get, but the Rockets clearly recognize -- and love -- what Hayes brings to the team.

척 헤이즈가 다음 시즌 휴스턴 유니폼을 입지 못한다면 저는 무척이나 놀라게 될겁니다. 헤이즈가 어떤 식의 계약을 이끌어 내게 될지는 감히 추측하진 못합니다만, 로켓츠는 확실히 헤이즈가 팀에 가져다 주는 것을 인식하고 있고 또한 헤이즈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How could they not? He's an ideal fit as a rebounder and low-block defender next to Yao Ming. And he's pretty darn good at running the pick-and-roll with Tracy McGrady even though he's missed a few gimmes. Above all else, though, the Rockets love the energy that he brings every night.

어떻게 로켓츠가 헤이즈를 그냥 놓치겠습니까? 헤이즈는 야오밍과 적절한 조합인 리바운더이자 로우-블락 디펜더로써 이상적인 선수입니다. 많진 않지만 티맥과의 픽앤롤도 훌륭히 소화해 냅니다.그러나 무엇보다도 로켓츠는 헤이즈가 매일밤 가져다 주는 에너지를 사랑합니다.

Now, if they can just get him to stay out of foul trouble ...


Are the Rockets trying to get Steve Francis back?
-- Ricardo Umerez

로켓츠가 스티브 프랜시스를 다시 데려올까요?
--
Ricardo Umerez



Here's the thing, Ricardo. Steve Francis isn't exactly available.

엄밀히 말하자면 데려올 수 없습니다.

The NBA trading deadline passed long ago and the former Rockets guard is still a member of the New York Knicks. I know, I know. Those rumors about Francis being potentially bought out won't go away. But I seriously doubt the Knicks are going to cut the guard loose while they're still chasing a playoff spot in the Eastern Conference.

NBA 트레이드 데드라인은 한참 전에 지났고 프랜시스는 여전히 뉴욕 닉스의 멤버입니다. 네,네. 프랜시스에 대한 루머들이 사라지진 않을 겁니다. 그러나 동부 컨퍼런스에서 아직 플레이오프를 노리고 있는 닉스가 과연 프랜시스를 순순히 풀어줄지는 심히 의심스럽습니다.

Trust me on this one: Francis isn't going to be a wearing Rockets uniform this season.

이거 하나만 아시길.: 이번 시즌에 프랜시스가 로켓츠 유니폼을 입지는 않을 겁니다.



You may think I am crazy with my next proposal. However, hear me out until I've finished. In order for the Houston Rockets to win the NBA championship next year, I think that the following changes should made.

다음과 같은 저의 제안에 미쳤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제 말을 끝까지 들어보시길. 휴스턴 로켓츠가 다음해에 NBA 챔피언쉽을 따내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First, here's the big one. I think the Rockets should trade Yao Ming. A sin you may be thinking, however, you must look at it from the big picture. During Yao's absence, the Rockets went 21-10. Yao's offensive load was easily made up by Tracy McGrady's 29.9 points over January (plus 7.1 assists over that same period) and 27.2 points over February which McGrady is more than capable of getting 30 points plus and six assists without Yao. To further prove my point, Yao's rebounding of 9.6 was outweighed by Dikembe's 10.6 as a starter and we all know Deke can block! Hence, I believe a trade of Yao would be a positive step forward as we have shown we are able to compensate his scoring, rebounding and blocking. Also Yao's 3.76 turnovers are second in the league.

첫째로, 가장 큰 부분이죠. 저는 로켓츠가 야오를 트레이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헉-_-;) 당신은 이 말 자체가 죄악이라고 생각할테죠. 그러나, 큰 그림으로 봐야합니다. 야오의 결장동안 로켓츠는 21승 10패를 거뒀습니다. 야오의 공격적인 부담은 티맥이 1월 동안 평균 29.9득점을 기록하고(거기다 같은 기간동안에 7.1어시스트) 2월에는 27.2득점을 기록하면서 티맥은 야오 없이도 30+득점과 6어시스트를 기록할 수 있다는 것으로 쉽게 만회가 되었습니다. 더나아가 제 관점을 증명하자면, 야오의 9.6 리바운드보다 디켐베의 스타터로서 10.6 리바운드가 더 가치가 있습니다. 거기다가 디케는 블락을 할 수 있습니다!(* 야오는 블락 못하냐 -_-;) 그러므로, 저는 야오의 득점, 리바운드, 블락을 벌충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줌으로써  야오의 트레이드로 긍정적인 진전을 가져다 줄 거라고 봅니다. 또한 이번 시즌 야오는 평균 3.76 턴오버로 리그 2위입니다. (* 실제 순위는 6위 정도..)

The second change I believe should be done is either trading Rafer Alston or having him on the bench. Luther Head definitely needs to be at starting point. As a starter, Head already can average more points and just as much assists.
--
Pamapuria

두번째는 레이퍼 앨스턴을 트레이드하거나 벤치로 보내는 겁니다. 루써 헤드가 그자릴 대신해야 합니다. 스타터로써 헤드는 이미 더많은 득점과 어시스트를 기록할 수 있습니다.
-- Pamapuria




You were right in the beginning, Pamapuria. I think you're crazy.

처음에 당신이 언급한게 맞는 것 같군요. 당신은 정말 미친거 같아요. :(

Sorry, I can't see trading arguably the most dominant center in the NBA. Yes, I agree the Rockets played well without Yao and that the center has some areas for improvement. Well, really he has one area of improvement -- trimming his turnovers. But really, I don't think there is any plausible scenario where you give away a dominating big man because you have other guys that are doing fine. I don't see how you can scoff at 24.7 points and 9.5 rebounds. And, I might add that the Rockets never really replaced his interior scoring when he was out. McGrady's numbers did go up, but he didn't make up for 24-plus points every night in the paint.

죄송하지만, NBA에서 아마 가장 도미넌트한 센터임에 틀림없는 선수를 트레이드 하리라곤 생각할 수가 없네요. 그래요, 야오없이도 로켓츠는 잘 풀어나갔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야오도 좀 더 발전이 필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특히나 턴오버에 대해서는요. 그러나 정말로, 다른 선수들이 잘해주기에 도미넌트한 빅맨을 내보내야한다는 시나리오가 그럴듯하다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24.7득점 - 9.5리바운드를 기록하는 것을 우습게 여기는 건지 알수가 없네요. 그리고 야오가 나간다면 로켓츠는 야오의 인사이드 득점력을 결코 대체하진 못합니다. 티맥의 스탯은 상승하겠지만, 그러나 티맥이 매일밤 페인트 존에서 24+득점을 올려줄수는 없습니다.

As for benching Rafer Alston for Luther Head, I'm not sure that's a wise move. Head, by his own account, is a shooting guard and doesn't possess the point guard skills of Alston. And I'll say it again, Alston doesn't get enough credit for running the offense.

레이퍼 앨스턴을 벤치로 보내고 루써 헤드로 대신하는 것에 대해서도, 저는 정말 그게 현명한 일인지 확신할 수가 없네요. 헤드는 슈팅가드이지, 앨스턴의 포인트가드 스킬들을 지니고 있진 못합니다. 다시 말하는 거지만, 앨스턴은 공격에 있어서 충분한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합니다.

Next thing you know, someone is going to tell me that the Rockets should trade Tracy McGrady.

당신이 알아 둬야 하는 것은, 다른 누군가는 로켓츠가 티맥을 트레이드해야 한다고 나에게 말할 거라는 겁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3.2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보니 티맥도 플옵 1라운드를 뚫어본 적이 없군요. 언젠가였더라 올랜도 매직시절 디트로이트를 벼랑끝까지 몰고 간적은 있었는데 결국은 패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올해 플레이오프에서는 다를 것 같습니다. 물론 홈코트 어드벤테이지를 얻으면 더 좋겠구요. 휴스턴 화이팅입니다.!!

    야오 트레이드는 작년이었나 재작년이었나 카페에서도 주장하던 분이 있었죠. 발전속도가 느리다고 말이죠. 하지만 지금의 야오를 보자면 아주 말도 안돼는 소리구요. 농구는 기본적으로 센터놀음인데 말이죠.

    • BlogIcon Third Eye 2007.03.25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로켓츠도 서서히 무르익고 있네요. 최소한 이번 플옵에서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면 충분히 성공이라 생각합니다.

Friday February 16, 2007 2:06 PM


McGrady building MVP case heading into All-Star Game


NBA All-Star Game, Sunday, 7 p.m.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3.0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맥의 활약은 MVP 감으로 손색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야오밍의 재활도 순조롭고...티맥이 플레이오프 복귀가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Thursday February 15, 2007 5:11 PM


Mail Time: Does McGrady belong in MVP talk?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racy McGrady belongs in the running for MVP and what impact the trade for Jake Tsakalidis will have.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Feb. 22, so send in your queries.

Why aren't there talks of Tracy McGrady being MVP of the league? The only people I can think of having a better chance is Dirk Nowitzki and Steve Nash. That's it! I mean where would the Rockets be without Tracy?
-- Mario Badillo, Jr., Baytown, Tex.

왜 티맥은 MVP가 되리라는 언급이 없나요? 사람들은 단지 덕 노비츠키와 스티브 내쉬에 대해서만 말합니다. 내말은 티맥없이 로켓츠가 지금 위치에 있을까 하는 점입니다.
-- Mario Badillo, Jr., Baytown, Tex.


No question about it. The Rockets wouldn't have the fifth best record in the NBA and be on the heels of San Antonio and Utah for the third best record if it wasn't for Tracy McGrady. He has carried the Rockets without Yao Ming.

의문의 여지가 없죠. 티맥이 없었다면, 로켓츠는 샌안토니오와 유타에 바짝 따라붙은 5위 자리를 차지할 수 없었을 겁니다. 야오 없는 로켓츠를 잘 이끌어왔죠.

McGrady has actually received some kudos -- and MVP talk -- in recent weeks for his level of play. Honestly, I was a bit surprised that he didn't earn Player of the Month honors in January, averaging 29.9 points, 7.1 assists, 5.7 rebounds as Houston went 10-4. But I do think he has entered the MVP conversation for what he has done.

티맥은 사실 최근 플레이로 인해 MVP 얘기와 같은 영예를 받고 있습니다. 솔직히 지난 1월에 티맥이 29.9득점,7.1어시스트,5.7리바운드와 10승4패를 팀성적을 거두고도 이달의 선수에 뽑히지 못한 것에 대해 약간 놀랐습니다. 그러나 티맥의 이러한 활약은 MVP 후보로 언급되게 만들었죠.

Clearly, he's not the front runner for the MVP award. That status belongs to Dirk Nowitzki. But McGrady isn't out of the picture. He might be hurt by not having spectacular numbers to start the season, but he could make a late push for the award if he thrusts the Rockets into the top half of the Western Conference.

확실히, 티맥은 MVP 레이스를 주도하는 건 아닙니다. 덕 노비츠키가 가장 근접해 있을 겁니다. 그러나 티맥에게 전혀 관계 없는 건 아닙니다. 시즌 초반 좋지 못한 모습으로 약간 손해를 봤지만, 서부 컨퍼런스에서 로켓츠의 좋은 전반기를 이끌어내면서, 늦었지만 MVP 후보로 분발할 수 있었습니다.

Judging by Houston's 2-6 record without him, McGrady has shown that he could very well be more valuable to his team than any other player. For that reason, I don't think you have to worry about McGrady getting mentioned as an MVP candidate. He'll be in the hunt.
 
티맥없이 휴스턴이 거둔 2승 6패는, 티맥이 자신의 팀에 있어서 그 어떤 선수들보다도 더 가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티맥이 MVP후보로서 언급되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될겁니다. 티맥은 찬스가 생길테니깐요.

Do you think sending Scott Padgett to Memphis for Jake Tsakalidis was a good trade?
-- Damien Wiley, Houston

스캇 패짓을 멤피스로 보내고, 제이크 차칼리디스를 받은 트레이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
Damien Wiley, Houston


I don't think the trade will hurt. Jake Tsakalidis probably isn't going to be the difference between a first-round playoff exit and a deep postseason run, but he gives the Rockets some insurance at center. The Rockets clearly didn't have much size without Yao Ming and needed to add an extra big body in case either Dikembe Mutombo or Yao misses time in the postseason. So from that stand point, the team picked up some much-needed help in the middle. Tsakalidis might not get a ton of minutes when Yao returns in March, but the Rockets at least have one more option with size.

이번 트레이드로 손해 보는 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빅 제이크는 아마 플레이오프에서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할 겁니다. 그러나 로켓츠에게 있어 센터 포지션의 어떤 보험이 될 수 있습니다. 로켓츠는 확실히 야오가 없는 만큼 사이즈에서 부족하고, 포스트 시즌에서도 디켐베 무톰보와 야오가 빠질 경우를 대비한 사이즈되는 선수가 필요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빅 제이크는 많은 부분을 채워줄 수 있습니다. 야오가 3월에 돌아온다면 많은 출장시간을 얻지 못하겠지만, 로켓츠는 적어도 사이즈에서 한가지 옵션을 더할 수 있습니다.


Is there any word on Dikembe Mutumbo's return for next season? He is producing extremely well and is a top rebounder. Plus, you wouldn't want to be on the receiving end of "The Finger Wag."
-- Jonathan Chan, Austin

다음 시즌, 무톰보가 다시 뛸까요? 매우 잘해 주고 있고, 현재로도 탑 리바운더죠. 플러스, 당신은 "손가락 흔들기"의 희생자가 되길 원하지 않을겁니다.
--
Jonathan Chan, Austin


The Finger Wag? That's nothing. Personally, I wouldn't want to be on the receiving end of one of Dikembe Mutombo's elbows.

손가락 흔들기요? 그건 문제없어요. 다만 개인적으로는 디켐베 무톰보의 팔꿈치는 사양입니다. :)

Anyway, there's no word on Mutombo's future. At least, not yet. He is planning to make a decision about his future over All-Star weekend and said he was leaning towards making an announcement next week.

어쨋든, 무톰보의 미래는 아직 모릅니다. 적어도 아직은 아닙니다. 무톰보는 올스타 위크엔드를 지나서 자신의 미래에 대해 결정하려 합니다. 그리고 다음주에 그 결정을 발표한다고 말했습니다.

Given his performance filling in for Yao Ming and how much he seems to be enjoying the current season, I wouldn't be shocked if the 40-year old center decided to return for a 17th season.

야오의 빈자리를 잘 메꾸어 주었고, 이번 시즌을 많이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죠. 이제 40살인 무톰보가 자신의 17시즌에 다시 뛴다고 하더라도 저는 놀라지 않을 겁니다.


Why is Jeff Van Gundy set on an eight-man rotation? Couldn't he have both Kirk Snyder and Bonzi Wells in the rotation?
-- Doug Jones, Houston

왜 제프 밴 건디는 8인 로테이션을 고수하고 있나요? 커크 스나이더와 반지 웰스 둘다 로테이션에 기용할 수는 없었나요?
--
Doug Jones, Houston

The Rockets coach believes his rotation becomes too muddled with both Bonzi Wells and Kirk Snyder getting minutes at essentially the same position and he doesn't want to reduce the minutes of his starters for the sake of fitting each of them in.

밴 건디 감독은 같은 포지션인 반지와 커크가 둘다 기용된다면 로테이션이 혼란스러워 질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현재 잘 돌아가고 있는 로테이션에서 선발 선수들의 출장시간을 감소시키길 원하지 않습니다.

Van Gundy, in fact, said as much when reporters asked him that very question earlier this week. His response?

사실, 밴 건디는 이번 주 초에 리포트들로 부터 이에 대해서 많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밴 건디의 대답은?

"What would you give to both," he asked. "15 minutes? That's 30 minutes. So that's 66 minutes for Luther (Head), (Shane) Battier and (Tracy) McGrady. You want to give them 22 minutes each? I'm not sure I'm going there."

"커크와 반지 둘다 기용한다면, 15분씩 주나요? 그럼 30분이네요. 그럼 나머지 66분엔 헤드,배티어,티맥이 뛰면 되겠군요. 정말 이 선수들이 22분 뛰어야 하나요? 저라면 그러지 않을 겁니다." (* 근데 밴 건디의 계산이 이상하네요;; 스윙맨들에게 단지 30+66분? 그럼 나머지 144분을 무톰보,앨스턴,하워드,헤이즈가 소화한다고??)

That, of course, could mean less playing time for Snyder barring injury or another roster move. Snyder did play well against Charlotte on Feb. 10, but the Rockets are going to stick with Wells in the rotation because of his offensive rebounding and ability to draw double teams in the paint.

물론, 그말은 부상이나 다른 로스터 움직임이 없다면 스나이더의 플레잉 타임이 적어지리라는 겁니다. 2월 10일 샬럿 전에서 스나이더는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로켓츠는 웰스의 오펜스 리바운드와 페인트존에서 더블팀을 이끌어 내는 능력 때문에 웰스를 로테이션에 계속 유지할 겁니다.

I've read Yao Ming's statements about possibly returning to practice in early March. When do you think he'll be back on the court?
-- Ron Carter, Houston

3월초에 연습에 복귀 가능하다는 야오의 말을 들었습니다. 언제 야오가 코트에 복귀할까요?
--
Ron Carter, Houston


I've received a ton of e-mail over the past week from fans hoping that Yao Ming will be back sooner than expected after reading his recent comments. But I would still be surprised to see him swapping elbows in the paint before mid-March. The Rockets star certainly appears to be progressing well and he's eager to get back on the court. But there's no reason to rush him. With the injury that he had, Yao and his doctors need to make sure that he is completely healed. That's why I'm guessing that he won't get cleared for game action until mid-March. It still gives him another month to test out his right leg and get back into playing shape.

지난 주 예상보다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는 야오의 기사를 읽은 후에 팬들로부터 많은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저는 3월 중순에 야오가 뛸 수 있다면 놀라게 될겁니다. 야오는 확실히 재활 과정을 잘 소화하고 있고, 코트에 복귀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건 야오가 빠른 복귀를 해야할 이유가 안됩니다. 야오가 당한 부상은, 야오와 의사에게 완치되었다는 확신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3월 중순까지 야오의 복귀가 확실하지 않다고 추측하는 이유입니다. 야오에겐 오른 다리를 시험해보고 예전 플레이로 돌아가 위한 시간이 필요로 합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2.20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시즌에 슈퍼액션에서 시애틀이랑 멤피스 경기 중계했던 것이 생각나네요. 그날 파우 가솔이 트리플 더블함녀서 소닉스 골밑을 박살을 냈었는데.. 제이크 챠칼리디스도 그날은 샤킬오닐인줄 알았습니다. 미칠듯한 몸빵과 탁월한 중거리슛.-_-;; 플옵에서 이런 모습이 한 번정도만 나와도 챠칼리디스 영입은 성공아닐까요?^^;;

    • BlogIcon Third Eye 2007.02.2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면 대박이죠^^ 이번 시즌에는 야오의 파울 트러블이 많이 줄긴 했지만, 야오에 대한 심판들의 파울콜이 대단히 짠 편이죠. 야오가 벤치에 있는 동안 무톰보옹과 함께 잘 메꿔줄 수 있어도 대 성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