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rch 22, 2007 5:27 PM


Mailbag: McGrady pushing for first playoff series win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What is on everyone's mind this week? The playoffs ... still.

Pierce will be checking his mail again on March 30, so send in your questions.


T-Mac is clearly one of the best players in the NBA today, but he has never won the big one or even made it pass the first round in the playoffs. Why not?
-- Jermaine Green

요즘 NBA에서 티맥은 확실히 베스트 플레이어중 하나입니다만, 여태까지 플레이오프 1라운드 문턱을 넘어본 적이 없습니다. 왜 그런건가요?
--
Jermaine Green


Tracy McGrady has never won a playoff series and I’m sure that’s going to be the storyline when the Rockets open the playoffs. But in fairness to McGrady, he’s never had home-court advantage in the postseason. That, of course, means he's never actually been on a team favored to get past the first round.

티맥은 플레이오프 씨리즈에서 이기지 못했고, 로켓츠가 플레이오프에 들어설 때 그 이야기가 주로 언급될 것입니다. 그러나 티맥에 대해 공평하게 말하자면, 티맥은 포스트 시즌에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어본 적이 없습니다. 물론 그것은 티맥이 실제로 1라운드를 통과할 만한 뛰어난 팀에 속하지 못했다는 걸 의미합니다.

He could get a boost this season if the Rockets can chase down the Utah Jazz for that fourth spot
and earn home-court advantage in the opening round of the playoffs. But even if he doesn't, McGrady's chances of winning a playoff series appear to be significantly better this season than they've been in the past.

만약 로켓츠가 유타 재즈를 따라잡아서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어낸다면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상당한 효과를 거두게 될겁니다. 그러나 그렇지 못하더라도 티맥의 플레이오프 씨리즈에서 승리할 기회는 과거보다 어느 팀에서 보다도 이번 시즌이 더욱 두드러질겁니다.

Not only is he still in his prime, but he's never been on a better team. He's got a superstar sidekick, Yao Ming, playing alongside him and Houston's roster is deeper than its been since he arrived in town.

티맥은 여전히 전성기에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보다 나은 팀에 있어 보지도 못했습니다. 티맥의 옆에는 야오밍이라는 슈퍼스타 동료도 있고 휴스턴의 로스터는 티맥이 우리 팀에 도착했을 때보다 더욱 나아졌습니다.

But the most promising sign for McGrady is this: He isn't worried about getting past round one just to get that asterisk off his resume. McGrady is actually more concerned with seeing how deep the Rockets can go in the playoffs.

그러나 티맥에 대한 가장 믿음직한 신호는 이것입니다. : 티맥은 자신의 이력서에 단지 1라운드라고 별표되어 있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진 않습니다. 사실 로켓츠가 얼마만큼 플레이오프라는 무대에서 더 나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If he's thinking that way, he's obviously in a better situation than he's ever been in during his career.

만약 티맥이 그렇게 마음먹고 있다면, 이제까지 커리어 동안에 이뤄왔던 것보다 더 나은 상황을 분명히 맞이할 수 있을겁니다.



Why would the Rockets want to catch San Antonio? Doing so would put you up against either the Lakers or Nuggets. Both teams have had injury problems and both have playoff experience. I expect the Lakers to get hot once Luke Walton and Lamar Odom get healthy. Allen Iverson and Carmelo Anthony are going to play better together. And if you win, you could face Phoenix (in the second round), who is the one team Houston can't beat. The uptempo game makes Yao useless and Houston isn't disciplined enough to keep the tempo slow. I'd rather face the Jazz.
-- Stephen, Baton Rouge

왜 로켓츠는 샌 안토니오를 따라잡으려고 하나요? 그 말은 즉, 레이커스나 너겟츠를 (*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상대해야 한다는 말이겠죠. 이 두팀은 부상 트러블이 있지만 플레이오프 경험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레이커스는 루크 월튼과 라마 오덤이 건강을 되찾는 즉시 상대하기 힘든 팀이 될겁니다. 또한 앨런 아이버슨과 카멜로 앤써니의 조합도 점점 더 나아지고 있습니다. 만약 당신 말대로 샌안토니오를 따라잡게 된다면, (2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한번도 이겨보지 못한 유일한 팀인, 피닉스를 상대해야 할겁니다. 업템포 게임은 야오의 활용도를 떨어뜨리게 만들고 휴스턴은 그런 피닉스의 템포를 줄이는 것에 힘들어 합니다. 차라리 재즈를 상대하는게 더 나을지도 모릅니다.
-- Stephen, Baton Rouge



Yes, I agree that the Rockets matchup with some teams better than others. But would the Rockets be wise to remain a fourth seed even if they've got a chance to move up another spot in the West? Sorry, I can't agree with that argument.

네, 로켓츠가 더 나은 매치업을 가져가는 것에 동의합니다. 그러나 서부에서 상위시드로 갈 기회를 가졌을 때조차도 4번 시드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정말 현명한 것일까요?  미안하게도, 이런 주장에는 동의할 수가 없네요.

The bottom line is that the Rockets are going to have to beat some good teams to win a championship. If you're trying to avoid teams like the Phoenix Suns or even Los Angeles Lakers in certain rounds of the postseason, then you're probably not going to get very far.

로켓츠의 최종 결말인 챔피언쉽에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훌륭한 팀들을 물리쳐야만 할 겁니다. 만약 언급하신 대로 포스트 시즌에서 피닉스 선즈나 LA 레이커스 같은 팀조차도 만나는 것을 피하려고만 한다면, 아마도 멀리 가진 못할 겁니다.

Personally, I'm convinced the Rockets should try to gain home court advantage over as many teams as possible. Sure, it probably won't make a difference in the second round if both the Mavericks and Suns advance. But if the Rockets get past those first two rounds, they could obviously end up facing San Antonio in the Western Conference Finals. If that's a possibility, is it really that smart to avoid moving ahead of them in the standings? And yes, I'm aware the Rockets won in San Antonio twice this season.

개인적으로, 저는 가능한한 많은 팀들을 넘어서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얻으려고 노력해야한다고 확신합니다. 물론 2라운드에서 매버릭스나 선즈와 같은 팀을 만나게 된다면 별차이가 없을 겁니다. 그러나 만약 로켓츠가 1,2라운드를 통과하게 된다면,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에서 샌 안토니오를 만나게 될게 분명합니다. 만약 가능하다면, 스퍼스보다 앞서서 피하는게 정말 영리한 걸까요? 네, 이번 시즌 로켓츠는 샌 안토니오를 상대를 2번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 해석이 어설퍼서;; 암튼 정규시즌에 스퍼스에 앞선다면 포스트 시즌 서부결승에서 스퍼스를 만나게 될때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가져가서 더 유리할 수 있다는 말인듯 하네요...)

And by the way, I don't think the Rockets would consider themselves lucky if they drew the Utah Jazz in the opening round of the playoffs and managed to get a second round matchup with the Dallas Mavericks. But that's me.

그런데, 저는 로켓츠가 1라운드에서 유타를 만나고 2라운드에서 댈러스를 만나는 것이 그들 스스로 행운이라 느낀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머 제 생각일 뿐이지만요.


Why is it so difficult for Jeff Van Gundy to play Bonzi Wells for 10 minutes a game?  
-- Amish Karani, Houston

왜 제프 밴 건디는 반지 웰스에게 게임당 10분 정도의 플레잉 타임도 주기 어려운가요?
-- Amish Karani, Houston



Bonzi Wells actually doesn't even have a gripe over this. He'd obviously prefer to be playing, but he hasn't managed to cement his place in the Rockets' rotation at this point in the season. Rather than force Wells into the lineup, Van Gundy has left him on the inactive list.

반지는 사실 이 부분에 대해 어떠한 불평조차도 하지 않습니다. 분명히 뛸 준비가 되어있습니다만, 지금 시점에 로켓츠 로테이션에서 반지의 자리가 단단한건 아닙니다. 라인업에 웰스를 억지로 집어넣는 대신, 밴 건디는 인액티브 리스트에 두고 있습니다.

Could Van Gundy keep him active and maybe find him 10 minutes per game? Of course. But Van Gundy would have to cut someone else's minutes to accomplish that and, since the beginning of the season, Wells has maintained that he's not much interested in being a guy that plays limited minutes. As long as the Rockets aren't playing him for 20 to 25 minutes per game, I think both the Rockets and Wells are fine with him being on the inactive list.

밴 건디가 웰스를 액티브 로스터에 두고 10분씩 플레잉 타임을 줄수 있을까요? 물론 가능합니다만, 밴 건디는 다른 누군가의 플레잉 타임을 거두어야만 할겁니다. 또한 시즌 시작한 이후 웰스는 제한된 플레잉 타임에 많은 흥미를 가지진 않았습니다. 로켓츠가 게임당 20-25분씩을 웰스에게 부여하지 않는 만큼, 익앤티브 로스터에 있는 것이 로켓츠에게나 웰스에게나 좋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My question to you is will the Rockets secure and lock into a longer contract with Chuck Hayes. I had the privilege of coaching Chuck for a few years and he deserves to be on this roster for years to come. The kid brings intensity and energy, and over the last few games when he is starting with Yao, he provides the help that is needed (and putting up good numbers). Your thoughts?
-- Ray Leon

로켓츠가  계약을 연장해서 척 헤이즈를 잡을까요? 저는 오랫동안 헤이즈을 가르치는 특권을 가졌습니다. 척은 로스터에 둘 만한 충분한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걔는 긴장감과 에너지를 가져다 주고, 지난 몇몇 게임을 통해 야오와 함께 스타팅으로 뛰면서 팀이 꼭 필요한 것을 해주고 있습니다.(또한 좋은 스탯도 기록해주고 있죠.)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요?
-- Ray Leon



I'd be surprised if Chuck Hayes wasn't back in a Houston uniform next season. I can't venture a guess on what sort of deal he might get, but the Rockets clearly recognize -- and love -- what Hayes brings to the team.

척 헤이즈가 다음 시즌 휴스턴 유니폼을 입지 못한다면 저는 무척이나 놀라게 될겁니다. 헤이즈가 어떤 식의 계약을 이끌어 내게 될지는 감히 추측하진 못합니다만, 로켓츠는 확실히 헤이즈가 팀에 가져다 주는 것을 인식하고 있고 또한 헤이즈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How could they not? He's an ideal fit as a rebounder and low-block defender next to Yao Ming. And he's pretty darn good at running the pick-and-roll with Tracy McGrady even though he's missed a few gimmes. Above all else, though, the Rockets love the energy that he brings every night.

어떻게 로켓츠가 헤이즈를 그냥 놓치겠습니까? 헤이즈는 야오밍과 적절한 조합인 리바운더이자 로우-블락 디펜더로써 이상적인 선수입니다. 많진 않지만 티맥과의 픽앤롤도 훌륭히 소화해 냅니다.그러나 무엇보다도 로켓츠는 헤이즈가 매일밤 가져다 주는 에너지를 사랑합니다.

Now, if they can just get him to stay out of foul trouble ...


Are the Rockets trying to get Steve Francis back?
-- Ricardo Umerez

로켓츠가 스티브 프랜시스를 다시 데려올까요?
--
Ricardo Umerez



Here's the thing, Ricardo. Steve Francis isn't exactly available.

엄밀히 말하자면 데려올 수 없습니다.

The NBA trading deadline passed long ago and the former Rockets guard is still a member of the New York Knicks. I know, I know. Those rumors about Francis being potentially bought out won't go away. But I seriously doubt the Knicks are going to cut the guard loose while they're still chasing a playoff spot in the Eastern Conference.

NBA 트레이드 데드라인은 한참 전에 지났고 프랜시스는 여전히 뉴욕 닉스의 멤버입니다. 네,네. 프랜시스에 대한 루머들이 사라지진 않을 겁니다. 그러나 동부 컨퍼런스에서 아직 플레이오프를 노리고 있는 닉스가 과연 프랜시스를 순순히 풀어줄지는 심히 의심스럽습니다.

Trust me on this one: Francis isn't going to be a wearing Rockets uniform this season.

이거 하나만 아시길.: 이번 시즌에 프랜시스가 로켓츠 유니폼을 입지는 않을 겁니다.



You may think I am crazy with my next proposal. However, hear me out until I've finished. In order for the Houston Rockets to win the NBA championship next year, I think that the following changes should made.

다음과 같은 저의 제안에 미쳤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제 말을 끝까지 들어보시길. 휴스턴 로켓츠가 다음해에 NBA 챔피언쉽을 따내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First, here's the big one. I think the Rockets should trade Yao Ming. A sin you may be thinking, however, you must look at it from the big picture. During Yao's absence, the Rockets went 21-10. Yao's offensive load was easily made up by Tracy McGrady's 29.9 points over January (plus 7.1 assists over that same period) and 27.2 points over February which McGrady is more than capable of getting 30 points plus and six assists without Yao. To further prove my point, Yao's rebounding of 9.6 was outweighed by Dikembe's 10.6 as a starter and we all know Deke can block! Hence, I believe a trade of Yao would be a positive step forward as we have shown we are able to compensate his scoring, rebounding and blocking. Also Yao's 3.76 turnovers are second in the league.

첫째로, 가장 큰 부분이죠. 저는 로켓츠가 야오를 트레이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헉-_-;) 당신은 이 말 자체가 죄악이라고 생각할테죠. 그러나, 큰 그림으로 봐야합니다. 야오의 결장동안 로켓츠는 21승 10패를 거뒀습니다. 야오의 공격적인 부담은 티맥이 1월 동안 평균 29.9득점을 기록하고(거기다 같은 기간동안에 7.1어시스트) 2월에는 27.2득점을 기록하면서 티맥은 야오 없이도 30+득점과 6어시스트를 기록할 수 있다는 것으로 쉽게 만회가 되었습니다. 더나아가 제 관점을 증명하자면, 야오의 9.6 리바운드보다 디켐베의 스타터로서 10.6 리바운드가 더 가치가 있습니다. 거기다가 디케는 블락을 할 수 있습니다!(* 야오는 블락 못하냐 -_-;) 그러므로, 저는 야오의 득점, 리바운드, 블락을 벌충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줌으로써  야오의 트레이드로 긍정적인 진전을 가져다 줄 거라고 봅니다. 또한 이번 시즌 야오는 평균 3.76 턴오버로 리그 2위입니다. (* 실제 순위는 6위 정도..)

The second change I believe should be done is either trading Rafer Alston or having him on the bench. Luther Head definitely needs to be at starting point. As a starter, Head already can average more points and just as much assists.
--
Pamapuria

두번째는 레이퍼 앨스턴을 트레이드하거나 벤치로 보내는 겁니다. 루써 헤드가 그자릴 대신해야 합니다. 스타터로써 헤드는 이미 더많은 득점과 어시스트를 기록할 수 있습니다.
-- Pamapuria




You were right in the beginning, Pamapuria. I think you're crazy.

처음에 당신이 언급한게 맞는 것 같군요. 당신은 정말 미친거 같아요. :(

Sorry, I can't see trading arguably the most dominant center in the NBA. Yes, I agree the Rockets played well without Yao and that the center has some areas for improvement. Well, really he has one area of improvement -- trimming his turnovers. But really, I don't think there is any plausible scenario where you give away a dominating big man because you have other guys that are doing fine. I don't see how you can scoff at 24.7 points and 9.5 rebounds. And, I might add that the Rockets never really replaced his interior scoring when he was out. McGrady's numbers did go up, but he didn't make up for 24-plus points every night in the paint.

죄송하지만, NBA에서 아마 가장 도미넌트한 센터임에 틀림없는 선수를 트레이드 하리라곤 생각할 수가 없네요. 그래요, 야오없이도 로켓츠는 잘 풀어나갔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야오도 좀 더 발전이 필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특히나 턴오버에 대해서는요. 그러나 정말로, 다른 선수들이 잘해주기에 도미넌트한 빅맨을 내보내야한다는 시나리오가 그럴듯하다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24.7득점 - 9.5리바운드를 기록하는 것을 우습게 여기는 건지 알수가 없네요. 그리고 야오가 나간다면 로켓츠는 야오의 인사이드 득점력을 결코 대체하진 못합니다. 티맥의 스탯은 상승하겠지만, 그러나 티맥이 매일밤 페인트 존에서 24+득점을 올려줄수는 없습니다.

As for benching Rafer Alston for Luther Head, I'm not sure that's a wise move. Head, by his own account, is a shooting guard and doesn't possess the point guard skills of Alston. And I'll say it again, Alston doesn't get enough credit for running the offense.

레이퍼 앨스턴을 벤치로 보내고 루써 헤드로 대신하는 것에 대해서도, 저는 정말 그게 현명한 일인지 확신할 수가 없네요. 헤드는 슈팅가드이지, 앨스턴의 포인트가드 스킬들을 지니고 있진 못합니다. 다시 말하는 거지만, 앨스턴은 공격에 있어서 충분한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합니다.

Next thing you know, someone is going to tell me that the Rockets should trade Tracy McGrady.

당신이 알아 둬야 하는 것은, 다른 누군가는 로켓츠가 티맥을 트레이드해야 한다고 나에게 말할 거라는 겁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3.2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보니 티맥도 플옵 1라운드를 뚫어본 적이 없군요. 언젠가였더라 올랜도 매직시절 디트로이트를 벼랑끝까지 몰고 간적은 있었는데 결국은 패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올해 플레이오프에서는 다를 것 같습니다. 물론 홈코트 어드벤테이지를 얻으면 더 좋겠구요. 휴스턴 화이팅입니다.!!

    야오 트레이드는 작년이었나 재작년이었나 카페에서도 주장하던 분이 있었죠. 발전속도가 느리다고 말이죠. 하지만 지금의 야오를 보자면 아주 말도 안돼는 소리구요. 농구는 기본적으로 센터놀음인데 말이죠.

    • BlogIcon Third Eye 2007.03.25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로켓츠도 서서히 무르익고 있네요. 최소한 이번 플옵에서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면 충분히 성공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