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톰보옹!



현재 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중 가장 나이가 많은 무톰보옹
지금 현재 활약하는 모습은 나이를 잊으신 듯한 모습입니다.
팀 동료 쉐인 배티어는 젊음의 샘이라도 찾은 것같다 라고 얘기하네요.

레이커스 전에서 4개의 블락을 추가하면서 총 3191개의 블락을 기록
카림 압둘자바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습니다.
1위는 휴스턴 레전드 센터인 하킴 올라주원..


-  웰스의 복귀가 임박했다는 군요.

티맥의 치료를 도왔던 Waco 재활치료사,존 패터슨의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티맥과 함께 찾아가서 치료를 받았다고 하네요.
얼른 복귀해서 티맥과 휴스턴에 힘을 실어주길 바랍니다.


23 - 주완 하워드가 이번 시즌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한게 첨 이라고 하네요.
56 - 휴스턴 팀 리바운드는 50+를 10번째 기록했습니다.

19리바운드를 기록하신 무톰보옹은 8게임 연속 10+리바운드를  잡아주시고 계십니다.
이 기록은 00-01 애틀에서 뛴이후로 가장 긴 기록이라고 하네요.

Posted by Third Eye
Thursday January 4, 2007 4:02 PM


Mail Time: Can McGrady maintain his scoring pace?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racy McGrady can keep up his scoring, if Yao Ming will play in the All-Star Game and when the team will get Kirk Snyder back.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Jan. 11, so send in your queries.

Do you think that Tracy McGrady can return to his scoring ways now that he has put together back-to-back-to-back 30-point plus games?
-- Nick Tomaszewski, New York

지금 3게임 연속 30+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티맥이 자신의 득점 페이스를 유지할수 있을까요?
-- Nick Tomaszewski, New York


T-Mac is back.

티맥이 돌아왔습니다.

Since returning from his seven-game absence, McGrady has been in vintage form. He is averaging 27.2 points per game over the past five outings and has been responsible for getting his teammates open looks on the perimeter. He has undeniably been carrying the team without Yao Ming.

 7게임을 결장하고서 돌아온 티맥은 더 좋아졌습니다. 5게임 평균 27.2득점을 기록하고 있고 퍼리미터에 오픈된 동료들에게도 잘 연결해 주고 있습니다. 티맥이 야오가 없는 팀을 이끌고 있다는 건 부정하기 힘든 얘기죠.

McGrady said as much after another 30-point-plus effort against the Sonics on Wednesday. He was asked if he could keep up the scoring pace and he didn't struggle coming up with an answer.

 티맥은 지난 수요일 소닉스전에서도 30+득점을 기록한후 이와 같이 말했습니다. 스코어링 페이스를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냐는 질문을 받았고 별로 힘들이지 않고 대답했습니다.

"I'm just going in the attack mode," McGrady said. "I'm going back to what I used to do and that is score the ball. With Yao in the lineup, I don't have to do as much as I have to do right now. He is a big piece that is missing out of our line-up. I've got to pick some of that scoring up. I've got to lead this ball club while he’s out. I've done it before and it's nothing new to me and I will just continue to do it."

"이제 전 공격모드에 올랐습니다. 득점을 하는, 바로 제가 예전부터 해왔던 일로 돌아온것이죠. 야오와 함께 라인업에 선다면, 지금처럼 득점할 필요가 없겠죠. 야오는 우리팀의 큰 조각이고 지금은 야오 없이 플레이해야 됩니다. 제가 더 많이 득점해야하고 야오가 없는 동안 우리 팀을 이끌어야합니다. 제가 예전에 해왔던 것이고 새로운 것이 아니며 계속해서 잘 해나갈겁니다."라고 티맥은 말했다.

Besides recognizing that his team needs a boost without Yao, the other key difference in McGrady's game is that he's playing with a ton of confidence. He no longer seems to be fretting over his early season shooting slump and he has pushed his own concerns about his back out of his mind.

 게다가 야오없이 팀을 끌어올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인지하는 중, 티맥이 게임에서 좀더 자신감이 붙었다는 것은 또다른 중요한 차이점이다. 티맥은 더이상 시즌 초반 그랬던 슈팅 슬럼프에 초조해 하지 않고 등문제에 신경쓰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The result has been the scoring spree that you've seen over the past week.

그 결과 지난주 내내 본것처럼 활발한 득점력을 나타내었다.

Does Yao Ming have a chance of returning from his injury in time for the All-Star Game?
-- Philip Johnson, Houston

야오가 올스타 게임에 돌아올수 있을까요?
-- Philip Johnson, Houston

Sure, Yao's got a chance. But do I expect him to play in the All-Star Game? No.

물론 야오는 기회가 있긴 하지만, 올스타 게임에 뛸수 있을지는 기대하지 않습니다.

Yao Ming, who has a fractured right tibia, could be back in early February based on the six-week time table given immediately after his injury. That, of course, would give him almost two weeks to return before participating in the All-Star Game on Feb. 18.

 오른쪽 경골 골절을 당한 야오는 부상으로 부터 회복까지 6주가 걸릴 것으로보고 2월 초 복귀예정입니다. 물론 올스타 게임이 열리는 2월 19일전으로 부터 빠르면 2주전에 돌아올수도 있겠죠.

With that said, I think it's far more likely that the Rockets big man will return following the All-Star Game. The extra week or two would give him some extra time to test out his leg and get back into playing shape.

 앞서 말한것처럼,야오는 올스타전에 돌아올겁니다. 다리를 테스트하고 예전처럼 뛰기위해서는 여분의 시간이 더 필요하지만요.


Has John Lucas III worked his way into the rotation?
-- Juan Cruz, Houston

존 루카스가 로테이션에서 자리잡았나요?
-- Juan Cruz, Houston


Jeff Van Gundy hasn't labeled John Lucas III as a regular in the rotation, but it's clear that the coach is gaining confidence in the reserve point guard.

밴 건디는 루카스가 로테이션에서 보장받지는 못할꺼라 했지만,  백업 포인트가드에게 좀더 자신감을 심어 주었습니다.

The once-seldom used guard is averaging 8.6 minutes per game over his past seven games and has provided the Rockets with a jolt of energy when he has been on the court. He changes the tempo of games and his confidence is building on the offensive end. He had eight points during a key 12-minute stretch against Seattle on Wednesday night.

좀처럼 출장하지 못하는 가드인 루카스는 지난 7게임에서 평균 8.6분을 뛰었고, 코트에 있는 동안 만큼은 로켓츠에 에너지를 붇돋구어 주었습니다.루카스는 게임 템포를 조절하고, 루카스의 자신감은 공격 마무리를 토대로 합니다. 수요일 밤 시애틀전에서 중요한 12분 동안 8득점을 기록했습니다.

Lucas still has work to do on the defensive end and that's the main thing that is keeping him from being on the floor every night. Van Gundy said Lucas' playing time is determined from game-to-game since he doesn't want to matchup the 5-foot-10 guard against bigger point guards around the league. But Lucas' energy level off the bench is something that Houston certainly needs with so many injuries.

루카스는 여전히 수비 마무리에 좀 더 힘써야하고 그것은 매일밤에 플로어에 설 수 있느냐에 직결됩니다.  5'10"의 루카스를 리그의 장신 포인트 가드들과 매치시키고 싶어하지 않기에 게임에 따라 루카스의 플레잉 타임이 결정된다고 밴 건디가 말했습니다. 그러나 루카스의 에너지는 부상으로 신음하는 휴스턴이 필요로 하는 것입니다.

How much longer before Kirk Snyder is back from his hand injury?
-- Alberto Rodriguez, Houston

커크 스나이더가 손 부상에서 돌아올려면 얼마나 걸릴까요?
--
Alberto Rodriguez, Houston

Welcome to the section of the Mailbag that turns into an injury update.

메일백의 부상 업데이트 순서가 되었군요.

Kirk Snyder, who has been out since Nov. 21 with a broken right hand, said Saturday that he's optimistic he could be back in the lineup in "no more than two weeks."

지난 11월 21일 오른손 골절 부상을 당한 커크는 토요일날 경과가 낙관적이고 라인업에 복귀하기까지 2주가 걸리지 않을거라고 말했습니다.

He might actually be on the court sooner than that. Snyder has returned to practice with the team and might get cleared Friday against Utah after having his hand evaluated. If he's not back against the Jazz, he'll almost certainly be back on the court next week.

커크는 코트에 곧 돌아올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재즈전에 돌아오지 못한다면, 적어도 다음 주중에는 코트에 돌아올겁니다.
 

What's up with Bob Sura? Is he expected to play this year?
-- Allison Wollam, Houston

밥 수라는 어떤가요? 올시즌 뛸수 있을까요?
-- Allison Wollam, Houston


Bob Sura hasn't made any official announcements about where he is in his comeback attempt from back and knee injuries, but the Rockets clearly aren't expecting to have him available this season.

수라는 등과 무릎 부상으로부터 돌아오려는 시도에 대하여 어떤 공식적인 발표도 없었지만, 로켓츠
이번 시즌에 수라가 돌아오리라고는 전혀 기대하지 않습니다.


Before Wednesday's game against the Sonics, Rockets coach Jeff Van Gundy said as much. He said Sura has been working hard to return, but hasn't been able to practice through the first two months of the season.

수요일 소닉스전이 열리기전, 밴 건디 감독은 이와같이 얘기했습니다. 수라는 돌아오기 위해 열심히 노력중이지만, 이번 시즌 첫 두달동안 전혀 연습에 참가 할 수 없었다고 하네요.

Here's a snippet of what Van Gundy had to say on Wednesday:

여기 수요일에 밴 건디가 말한 내용을 발췌합니다.:

"We've had multiple conversations trying to chart the best path for him and us," the coach said. "We have been trying, trying and trying, but I would say for the last month that we've come to the realization that it's probably just not going to happen."


Posted by Third Eye
Friday December 29, 2006 9:50 AM


Mail Time: Can the Rockets overcome their injuries?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he Rockets can overcome their rash of injuries, what the rotation looks like without Yao Ming and if the team will play it safe with Tracy McGrady's back.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Jan. 4, so send in your queries.

What do the Rockets need to do to overcome all of their injuries and make the playoffs?
-- Sue Williams, Houston

로켓츠가 부상을 극복하고 플오에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요?
-- 수 윌리암스, 휴스턴

Who says all Rockets fans are pessimistic after seeing Yao Ming suffer an injury?

야오의 부상때문에 모든 휴스턴 팬들이 비관적이진 않습니다.

The Rockets could certainly reach the playoffs without the services of Yao in the Eastern (or is it Leastern?) Conference, but Houston probably needs to play close to .500 basketball until the big man returns to stand a chance at being one of the top eight teams in the West.

동부 컨퍼런스에서라면 야오 없이도 플레이오프에 나갈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야오가 돌아올 때까지 5할 승률을 유지해야만 서부에서도 플레이오프에 나갈수 있을 겁니다.

Houston nearly pulled that off with all of their injuries last season by compiling a 29-33 record into mid-March, but Tracy McGrady's final back flare up proved to be too much to overcome.

작년 시즌에 부상으로 나가떨이지기 전인 3월 중순까지 29승-33패를 기록하고 있었지만, 티맥의 등 부상으로 결국 극복해내지 못했죠.

The Rockets' primary hurdle in reaching the playoffs this season is finding an offensive rhythm when McGrady and Yao are both out of the lineup.

이번 시즌에서 로켓츠의 가장 큰 허들은 티맥과 야오 둘다 라인업에서 빠졌을때의 공격 리듬을 찾는 것이죠.

Yao clearly emerged as Houston's primary scoring option through the first two months of the season and everything the Rockets did on the offensive end went through the big fella. Houston also relies heavily on McGrady to create offense for everyone else with his penetrations to the paint.

야오는 이번 시즌 동안 팀의 No.1 득점원으로 자리매김했고 로켓츠의 공격 마무리는 모두 야오를 통했습니다. 또한 티맥의 페너트레이션으로 공격을 만들어가는 것에도 많이 의지하였죠.

The Rockets' playoff hopes, therefore, will hinge on getting the ball inside when their two stars aren't on the floor. McGrady is at least optimistic about missing more time with back spasms, but Houston has to get more help from others with Yao out. That means Rafer Alston has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for his teammates by getting to the basket and Bonzi Wells must become a more consistent threat as Houston's best low-post scorer. Houston can't just settle for three-pointers.

그러므로, 로켓츠의 플레이오프 희망은 로켓츠의 두 스타 플레이어가 뛸수 없을 때 공을 인사이드에 집중하는 것에 달려 있습니다. 티맥은 적어도 등 경련으로 좀 더 시간이 필요한데에 대해 낙관적이긴 하지만, 다른 선수들이 좀 더 분발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 말은 래이퍼 앨스턴이 동료들을 위해 좀더 기회를 만들어 줘야 하고, 본지 웰스는 휴스턴의 베스트 로포스트 득점원으로서 좀 더 견실한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단지 3점 슈터들로만 머물러서는 않됩니다.

to break the century mark every night to win thanks to its defense, but a team can't be out of sync in its half-court offense and stand a chance of playing beyond April.

휴스턴이 지금까지 오게된데에는 디펜스의 힘이 크지만 4월까지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하프 코트 오펜스의 조합이 필요합니다.

How does Houston's rotation change with Yao Ming out of the lineup?
-- Paul Jones, Houston

야오밍이 빠진 라인업의 로테이션은 어떻게 변했나요?
-- 폴 존스, 휴스턴



Rockets coach Jeff Van Gundy has already done plenty of juggling. He replaced Yao Ming in the starting lineup with reserve center Dikembe Mutombo and benched Chuck Hayes at power forward in favor of Juwan Howard.

로켓츠 감독 밴 건디는 이미 많은 변화를 주었습니다. 야오밍이 빠진 스타팅 센터 자리는 무톰보옹이 들어가시고, 척 헤이즈는 벤치로, 스타팅 파워포워드 자리는 주완 하워드를 올렸죠.

Van Gundy needed Mutombo in the starting lineup for his size, but he couldn't play the 7-foot-2 center alongside Hayes because the Rockets would be sacrificing way too much offense. Obviously, neither Mutombo nor Hayes are scorers. Howard, who has been playing exceptionally well over the past month, provides a much-needed scoring boost.

밴 건디는 무톰보옹의 사이즈를 필요로 하고 있지만, 헤이즈와 나란히 스타팅 라인업에 선다면 오펜스에서 너무 많은 손해를 보게 됩니다. 확실히 무톰보옹이나 헤이즈나 스코어러가 아니죠. 하워드는 늘 그래왔던 것 처럼 득점이 필요하다면 충분히 득점해 줄 수 있습니다.

Hayes offers Van Gundy some flexibility off the bench because he can either play power forward or center until Yao returns. Despite being 6-foot-6, Hayes is Houston's best low post defender.

헤이즈는 PF나 C 포지션에서 뛸 수 있기에 야오가 돌아올때까지 벤치에서 유동성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6'6"의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헤이즈는 휴스턴 최고의 로포스트 디펜더 이니깐요.


Will the Rockets be extra cautious with Tracy McGrady's back?

-- Steve Horn, Houston

로켓츠는 티맥의 등 부상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하나요?
-- 스티브 혼,휴스턴


Tracy McGrady will certainly rest his back whenever he can, but I'm not sure how extra cautious you can be with back spasms.

티맥은 될수 있는 한 등 부상에 대해 조심 할 것입니다. 하지만 얼마나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지는 확신 할 수 없습니다.

The injury is just too unpredictable. McGrady could rest for months and still have the injury resurface as soon as he returns.

부상은 너무 예측 불가능입니다. 티맥은 몇달간 휴식을 할 수 있었지만, 복귀하는 순간 부상 위험성도 표면에 떠오를 겁니다.

McGrady is clearly trying to do more to avoid missing significant playing time. He is no longer sitting on the bench, but rather lying on the hardwood with a heating pad to keep his back from stiffening up. He also visited a specialist in Waco who left the forward optimistic that he's healed.

Will all that keep him from missing more time? Maybe or maybe not. But I'm not sure what else can be done.

티맥이 이제 결장하지 않게 될까요? 그렇거나 그렇지 않거나..

Will Bonzi Wells ever emerge as the offensive threat that he was last season in Sacramento?
-- Andy San

봉지 웰스는 지난 시즌 새크라멘토에서 보여줬던 공격력을 다시 보여줄까요?
-- 앤디 샌


The Rockets are certainly counting on it now that Yao Ming is out.

로켓츠는 야오밍이 아웃된 지금 웰스의 공격력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Wells indeed hasn't had a huge offensive outburst after missing the first month of the season. He did have a 15-point performance against San Antonio, but so far we've seen his offensive game in flashes. Wells seems to be still getting himself comfortable with Jeff Van Gundy's offense.

웰스는 시즌 첫 한달을 부상으로 공 친 이후에 폭발적인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죠. 그러나 웰스의 공격 능력은 검증된것이고 샌안토니오 전에서 15득점을 올렸습니다. 지금은 밴 건디의 공격 시스템에 적응되길 기다리는 중인 것 같아요.

Houston clearly needs his low-post game without Yao because the Rockets' spot-up shooters aren't going to get wide-open looks unless someone like Bonzi is drawing two defenders in the paint. I'm only guessing, but I would bet that Wells isn't that far off from eventually going on a scoring binge.

휴스턴은 야오 없이도 웰스의 로포스트 게임을 필요로 합니다. 로켓츠의 스팟업 슈터들은 페인트 존에서 더블팀을 유발하는 봉지같은 선수가 없는한 와이드 오픈을 얻어낼 수 없기 때문이죠. 단지 저의 추측입니다만, 웰스가 결국 득점 파티에 가담할 일은 멀지 않은 것 같군요.


I remember you writing in this section that Shane Battier could be the Rockets' third scoring option behind Yao Ming and Tracy McGrady, but, so far, the team's third scoring option has been Rafer Alston. Why hasn't Battier emerged as more of a scorer?
-- Maria Alas, Houston

저는 당신이 이 섹션에서 쉐인 배티어가 야오,티맥에 이은 3번째 스코어링 옵션이 될 것이라고 쓴 것을 기억합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우리팀의 3번째 스코어링 옵션은 래이퍼 앨스턴으로 보이네요. 왜 배티어는 좀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나요?
-- 마리아 알라스, 휴스턴

I know, I know. Rafer Alston is technically the Rockets' third leading scorer, but my point is that Shane Battier has the ability to pick up the scoring slack when Yao Ming and Tracy McGrady are out of the lineup. And, by the way, that's exactly what you've been seeing him do over the past three games.

네,네. 앨스턴이 기록상 로켓츠의 3번째 스코어러입니다만, 제 관점으로 배티어는 야오와 티맥이 라인업에서 빠졌을때 득점력의 느슨함을 채워줄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3경기에서 배티어의 플레이가 그걸 증명합니다.

Check out these numbers: Battier is averaging 21.6 points per game since Yao's injury and is making 58.3 percent of his three-pointers. He made a career-high seven three-pointers against the Nets on Wednesday night.

이 숫자들을 보세요.:  배티어는 야오의 부상이후로 평균 21.6득점을 올리고 있고, 58.3퍼센트의 3점슛 성공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거기다 지난 수요일 밤 네츠와의 경기에선 커리어 하이인 7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기도 했습니다.

How's that for a bona-fide scoring option?

믿은직한 득점 옵션이 아닌가요?

The Rockets forward probably isn't going to maintain that torrid scoring pace because he isn't a guy who breaks down defenders off the dribble. However, Battier has shown that he is capable of consistently putting up decent scoring numbers when he is aggressive.

배티어는 드리블로 수비수를 무너뜨리는 유형의 선수가 아닌지라 뜨거운 득점 페이스를 유지하진 못할 겁니다.그러나 공격적이고자 한다면 상당한 득점력을 꾸준히 올려줄 수 있는 선수입니다.

Battier's recent play is hopefully an indication that he has stepped up his game on the offensive end because the Rockets need him with Yao out.

배티어의 현재 플레이는 야오의 공백을 배티어의 공격력 향상으로 매꿀수 있는 희망적인 징후입니다.

Posted by Third Ey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통스러워 하는 야오(사진 출처 : 야후 스포츠)




Yao to get update on injured knee
 
December 29, 2006

HOUSTON (AP) -- Yao Ming plans to meet with doctors next week for an update on how his injured right knee is healing.

야오밍은 오른쪽 무릎 부상 치료를 위해 다음 주에 의사를 만날 예정이라고 한다.

Yao told KRIV-TV in Houston on Friday that he hopes for a better prognosis than the one doctors initially provided -- that he would be out of action until early February.
 
야오는 처음에 본 의사의 - 2월 초까지 움직일 수 없다는 - 진단보다 더 나은 예후를 기대한다고
금요일 휴스턴의 KRIV-TV에서 말했다.


Yao fractured his right tibial plateau under his knee Dec. 23 when he jumped to block a shot and his knee got caught under Tim Thomas' body. Yao immediately grabbed his knee and screamed in pain.
Yao was averaging 26 points and nine rebounds before the injury.

야오는 이번달 23일날 경기에서 블락을 위해 점프하다 팀 토마스에게 깔려서 오른쪽 경골 고원부
골절을 당했다. 야오는 즉시 무릎을 움켜쥐며 비명을 질렀다.
부상전까지 평균 26득점에 9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었다.

"It's really hard," Yao said. "This is the best year I have ever had for my team and for me personally."

"정말 힘들다. 이번 시즌은 나에게 있어서나 팀에 있어서나 최고의 해였는데.."라고 야오가 말했다.

Updated on Friday, Dec 29, 2006 8:46 pm EST

Posted by Third Eye
TAG 야오밍

Tuesday December 26, 2006 1:21 PM


Notes: McGrady might return against Indiana


Rockets guard improving  from back injury; Head sets new franchise mark


Posted by Third Eye
TAG 티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러진 만리장성



Yao fractures bone under knee, out 6 weeks

야오밍 무릎 골절로 6주간 결장
December 23, 2006

HOUSTON (AP) -- Yao Ming will miss at least six weeks after fracturing the bone under his right knee in Houston's game against the Los Angeles Clippers on Saturday night.

야오밍은 지난 토요일밤 클리퍼스와의 경기에서 당한 오른쪽 무릎 골절로
적어도 6주간 결장할것으로 보인다.


Yao was leaping for a blocked shot as
Chuck Hayes and Tim Thomas hit the floor beneath him. Yao's knee appeared to get caught under Thomas' body and Yao immediately grabbed his knee and screamed in pain.

Yao was taken to Memorial Hermann Hospital in Houston, where an MRI test revealed a fracture of Yao's right tibial plateau, trainer Keith Jones said.
 
야오는 척 헤이즈와 함께 팀 토마스를 막으려고 점프하던중 토마스와 부딛혀 플로어에
넘어졌다. 그리고는 토마스에게 무릎이 깔리면서 고통에 찬 비명을 지르며 무릎을
부여 잡았다.
야오는 휴스턴의 미모리얼 허만 병원으로 옮겨졌고, MRI 테스트 결과 오른쪽 경골 고원부
골절로 나타났다고 트레이너인 키쓰 존스가 말했다.

The Rockets initially said Yao had only suffered a bone bruise. Now, Jones said he hopes the injury will not require surgery.

로켓츠는 처음에 야오가 단지 뼈 타박상으로 발표했었다. 현재 존스는 야오의 상태가 수술을
요구할 정도는 아니라고 말했다.


"It's a non-displaced fracture, so nothing is way out of the way or out of whack," Jones said. "We think he'll do well with just rest. An option would be to do something more, but we're hoping that won't need to be done."


Without Yao, the Rockets lost to the Clippers 98-93.

야오 없이 로켓츠는 결국 98-93으로 클리퍼스에게 졌다.

The injury ruins the best start of Yao's career. He was averaging 27 points and nine rebounds -- both career bests -- and had topped 30 points in four consecutive games before scoring 22 in Friday's 97-78 victory at San Antonio.

부상은 야오의 커리어 최고의 스타트를 망쳐버렸다. 야오는 평균 27득점과 9개의 리바운드를
기록하는 중이었다.- 둘다 커리어 최고 기록이다 - 그리고 샌안토니오와의 97-78 승리에서 22득점을 기록한 이후 4게임 연속 30득점이상을 기록했다.


The Rockets were already playing without six-time All-Star
Tracy McGrady, who sat out for the seventh straight game with back spasms.

로켓츠는 이미 6번 올스타에 오른 티맥이 등 경련 때문에 7게임 연속 결장중이었다.


The 7-foot-6, 310-pound Yao now faces rehabilitation for the third time in a year. Last December, he underwent surgery for a toe infection and missed 21 games. Last April, he broke his left foot in Utah and missed the final four games of the season.

7'6",310파운드의 야오는 올해에만 해도 3번의 재활을 거치고 있다. 작년 12월에
발톱 감엽으로 인한 수술로 21게임을 결장했었고, 지난 4월 왼쪽 발 골절로 시즌
마지막 4경기를 결장했었다.

Updated on Saturday, Dec 23, 2006 11:49 pm EST

Posted by Third Eye
TAG 야오밍
Thursday December 21, 2006 11:31 AM


Mail Time: Can the Rockets win without T-Mac?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he Rockets can reach the postseason without Tracy McGrady, what Allen Iverson's impact will be in Denver and if the All-Star Game is heading overseas.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Dec. 28, so send in your queries.

Can the Rockets reach the playoffs if Tracy McGrady is out with a back injury?
-- John Hughes, Houston

만약 티맥이 등부상으로 시즌 아웃 된다면 로켓츠가 플레이오프에 나갈수 있을까요?
-- 존 휴즈,휴스턴



The Mailbag's readers are unsurprisingly in a state of panic since Tracy McGrady has been sidelined with his back spasms.

이 메일백의 독자들은 티맥의 등 경련으로 인한 결장 때문에 패닉 상태라는 것에 놀라지 않을 것
입니다.

I understand the fuss (especially considering Houston's record without him so far), but I still believe the Rockets can reach the playoffs if their star swingman is in and out of the lineup this season with back problems.

나는 사람들의 호들갑을 이해하지만, 티맥이 시즌 아웃되더라도 휴스턴은 여전히 플레이오프에
나갈거라고 믿습니다.


The Rockets clearly need to prove that they can win consistently when McGrady is out based on their 1-4 record so far this season without him, but the situation is different from last season.
로켓츠는 티맥없이 1승 4패를 기록중이고, 티맥이 없는 동안 승리 할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필요는 있지만, 상황은 지난 시즌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Jeff Van Gundy's bunch is healthier overall, Yao Ming is having his best season, Shane Battier has boosted the team's defense and the Rockets have more options to fill in for McGrady as a No. 2 scoring option.

제프 밴 건디의 팀은 전체적으로 더 건강합니다, 야오밍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고( 야오
6주 부상 ㅠ.ㅜ), 쉐인 배티어는 팀의 수비를 끌어올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로켓츠는 세컨
스코어링 옵션으로 티맥을 대신할 많은 옵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The most important factor, eventually, could be Bonzi Wells. While he doesn't create plays for his teammates like McGrady, he is a guard who can slash to the bucket and post up down low to give the Rockets an added inside presence next to Yao. That's vital for a team that is already filled with spot-up shooters and is missing a slasher in Kirk Snyder. Wells has also shown with past teams that he is more than capable of shouldering an offense and could be that guy once he gets more adjusted to the team.

결국 가장 중요한 사실은 본지 웰스에 달려 있습니다. 웰스가 티맥과 같은 플레이를 만들어내지
못하지만, 바스켓을 향해 돌진하고 야오 다음가는 포스트업 옵션이 될수 있습니다. 스팟업슈터들은
충분한 반면에 커크 스나이더라는 슬래셔를 잃은 지금 웰스가 꼭 필요하죠. 팀에 적응하게 된다면
과거 소속된 팀들에게서 보여준것 처럼 더 공격에서 공헌하게 될겁니다.


The Rockets have sorely missed McGrady's ballhandling and playmaking over the past five games, but Houston has time to figure out how to be more efficient since the star forward is out indefinitely. They've also got to play better on the road, especially against Western Conference foes.
 
로켓츠는 지난 5게임동안 맥그레이디의 볼핸들링과 플레이메이킹에 대해 대단히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휴스턴으로서는 스타 포워드의 복귀는 불분명한 이상,티맥 없이 어떻게해야 좀 더
효과적이 될지 발견해야할 시간이 되었죠. 휴스턴은 원정 경기, 특히 서부 컨퍼런스의 강팀들을
상대로 점점 더 나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중입니다.

Houston clearly isn't a lock for the playoffs and the Western Conference just got tougher this week when Allen Iverson moved to Denver. But Houston has the tools to still be in the postseason.

휴스턴은 아이버슨의 덴버 가세로 점점 더 터프해 지는 서부 컨퍼런스에서 플레이오프를
확신할 수는 없겠지만, 포스트 시즌을 잠재울 무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무기 마져 부상으로 나가 떨어짐 ㅠ.ㅜ)

That said, I don't think Houston really wants to prove they can do it him.

How much of a threat are the Denver Nuggets in the West (and to the Rockets) now that they have Allen Iverson?
-- Angela Zhen

아이버슨의 덴버로 이적이 서부에서 (그리고 휴스턴에게) 얼마나 위협적이 될까요?
-- 안젤라 젠


The Nuggets are certainly a threat in the Western Conference.

너겟츠는 확실히 서부 컨퍼런스에서 위협적입니다.

How much of a threat remains to be seen.

The addition of Allen Iverson clearly gives the Nuggets hope of competing in the West and making a deep postseason run, but the big question around the league is whether or not Carmelo Anthony and Iverson can coexist in the same lineup.

아이버슨의 가세는 서부에서 경쟁력과 포스트시즌에서의 득점력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의문은 멜로와 아이버슨이 같은 라인업에서 공존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죠.


Who will take the final shot when the game is on the line? Will Denver end up watching Iverson attack the bucket with same frequency as his days in Philadelphia? Or will Iverson and Anthony share the ball and become on the league's most feared tandems?

게임에서 마지막 슛은 누가 던질까요? 덴버는 아이버슨이 필라델피아에서 종종 그래왔던것처럼
아이버슨이 공격할 동안 그져 지켜보는 것으로 끝내야 하나요? 또는 아이버슨과 멜로가
공을 나눠서 리그에서 가장 무서운 듀오가 될까요?


My guess is that Anthony and Iverson will find enough shots in Denver's uptempo game. But conference title contenders? That might be stretch. The Nuggets have to be considered a probable playoff team and I don't think too many teams will be lining up for a shot against A.I. and Melo in the playoffs. But overall, I don't think Denver has the front line to compete with same of the top teams out West.

저의 예상으론 앤서니와 아이버슨은 덴버의 업텝포 게임에서 충분히 많은 슛을 던질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덴버가 컨퍼런스 타이틀 컨텐더가 될수 있는가?에 대해선 유동적입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덴버의 프론트라인은 서부 탑 팀들과 겨룰 정도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That is subject to change.




Do you think that there is a chance that Yao Ming and Tracy McGrady could be heading to an All-Star Game on foreign soil in the near future?

-- Bill Swanda

가까운 미래에 야오와 티맥이 함께하는 올스타 게임이 해외지역에서 열릴 기회가 있을까요?
-- Bill Swanda


Why not? Since the NBA wants to continue building interest across the globe and the in flux of foreign-born talent in the league has increased substantially over the past decade, it would make sense to take the All-Star Game overseas.

왜 안되나요? NBA는 세계로 뻗어나가 이익을 창출하기를 원하고 있고 리그에서 외국 선수들의
활약는 지난 10년간 계속해서 성장중입니다. 올스타 게임이 해외에 개최될것은 명약관화한
일입니다.

The most significant obstacle -- depending on the locale of the event -- is picking a start time that would appease the NBA's television partner and sponsors back home.

가장 커다란 장애물은 -  장소에 관계되는 문제이기도 한 -  올스타 게임 시간입니다.
그건 NBA 텔레비전 파트너와 스폰서들에게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How soon could the All-Star Game be shipped overseas? 2010. The game is booked for New Orleans in 2008 and is expected to head to Phoenix in 2009.

올스타 게임이 얼마나 빨리 해외에서 개최되는 것을 볼 수 있냐구요? 빨라도 2010년입니다.
2008년 뉴올리언스,2009년 피닉스가 예정되어 있거든요.

Do you think Luther Head has a chance of becoming an All-Star when he reaches the prime of his career?
-- Harry Chadha, Houston

루써 헤드가 전성기에 다다를 즈음에 올스타에 오를 수 있을까요?
-- Harry Chadha, 휴스턴



See what happens when you break a franchise record?

프랜차이즈 기록이 깨질때 당신을 멀 보았나요?

Luther Head, who has made a three-pointer in his 24th consecutive game Wednesday night to establish a new team record, could certainly develop into an All-Star just like any other second-year player in the league. It would be silly to limit his potential at this stage in his career.

루써 헤드는 지난 수요일 게임에서 24 게임 연속 3점슛 성공이라는 새 팀 기록을 만들었습니다.
다른 2년차 선수들처럼 올스타로 발전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이제 커리어가 시작하는 선수에게
포텐셜을 제한하는 것은 바보같은 일입니다.


Still, Head has some work to do. He'd have to emerge as one of the Rockets' primary scoring options -- not an easy task considering Yao Ming and Tracy McGrady are in their prime -- and he'll have to develop his game beyond being a spot-up three-point shooter.

여전히,헤드는 많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로켓츠의 주요 득점 옵션중 하나로 거듭나야하고
스팟업 3점 슈터를 넘어서서 발전해야합니다.


Head has shown flashes of a pull-up game and an ability to get to the bucket, but he's got to increase those looks substantially to be among the game's best guards.

헤드는 풀업 게임과 득점하는 능력에 대해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최고 가드 대열에 서기 위해서는
좀더 발전해야 할겁니다.



Why are the Rockets among the league's lowest scoring teams?
-- Jerome, S.C.

왜 로켓츠는 리그 최저의 스코어링 팀인가요?
-- 제롬, S.C.


Three words, Jerome: Style of play.

2 단어로 설명할께요, 제롬 : 플레이 스타일.

 
The Rockets indeed entered Thursday's action 22nd in the league in scoring at 95.1 points per game, but Houston was never going to challenge the Phoenix Suns or Denver Nuggets as one of the league's highest scoring teams.
 
로켓츠는 평균 95.1득점으로 리그 22위에 위치하고 있지만, 피닉스나 덴버 같은 리그 최정상의
스코어링 팀에 비할 바는 아닙니다.

Why? Jeff Van Gundy's bunch doesn't play an uptempo, high-flying game. The Rockets are instead built to generate their offense through Yao Ming in the half-court, allowing the center to either take his man inside or find an open shooter.

왜냐구요? 제프 밴 건디의 팀은 업템포의 고득점 게임을 하지 않죠. 로켓츠는 대신 하프코트에서
야오를 중심으로 한 야오의 센터플레이나 오픈 슈터를 찾아내는 공격을 만들어 나갑니다.


Houston could certainly boost its offensive totals by playing more efficiently and decreasing its turnovers, but the Rockets still probably aren't going to be among the top five scoring teams even if everything is clicking.

휴스턴은 좀더 효과적인 플레이와 턴오버의 감소로 득점력을 끌어올릴수 있지만,
모든 것이 성공적이라 해도 탑5 스코어링 팀사이 낄수는 없을 겁니다.


I understand the offensive numbers might be a bit alarming for offensive-minded fans, but the only stat that really matters in relation to this is point differential. The Rockets are fifth in the league in that category, outscoring their opponents by an average of 4.4 points per game.

휴스턴의 공격부문 스탯들은 오펜시브-마인드의 팬들에겐 약간의 불안함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더 주목해야할 스탯은 득점마진입니다. 로켓츠는 상대보다 게임당 평균 4.4득점을
기록함으로서 이 카테고리에서 리그 5번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