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ealgm.com/boards/viewtopic.php?f=32&t=819471


리얼지엠 보드의 유저 한분이 포스팅한 글에 따르면,
08-09 시즌 예상 샐러리캡 / 사치세 라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From 06/07 to 07/08 the Salary cap increased by $2.5 million
*From 06/07 to 07/08 the Luxury Tax Threshold increased by $2,445,000

Projected 2008/2009 NBA Salary Cap: $58,130,000

Projected 2008/2009 NBA Luxury Tax Threshold: $70,310,000
Projected MLE : $5,356,000

물론 한 개인이 예측한 거라, 어느정도 ±@는 있겠죠.

참고로 지난 07-08 시즌의 샐러리 캡 / 사치세는 각각 $55,630,000 / $67,865,000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다음 시즌 현재까지 보장된 샐러리입니다.

 Tracy McGrady  $21,126,874
 Yao Ming  $15,070,550
 Shane Battier  $6,373,900
 Bobby Jackson  $6,090,000
 Rafer Alston  $4,900,000
 Luis Scola  $3,150,000
 Steve Francis  $2,634,480
 Luther Head  $1,962,378
 Chuck Hayes  $1,933,750
 Justin Reed  $1,573,000
 Aaron Brooks  $1,045,560
 Steve Novak  $797,581
 Total  $66,658,073



자료는 http://www.draftexpress.com/nba-player-salaries/team/Rockets/ 를 참고했구요, 다른 사이트에는 바비 잭슨의 샐러리에는 트레이트 키커로 0.88 mil이 추가되지만, 여기서는 생각하지 않기로 합시다;

또한 로렌 우즈와 마이크 해리스는 08-09 시즌까지 계약되어 있지만, 둘다 논 개런티 계약이므로, 일단 제외. 저스틴 리드는 방출했으므로 로스터에 포함되지 않지만, 샐러리는 남아있습니다.

여기에 계약할 것으로 확실시 되는, 루키 2명의 계약은 1라운더인 단테는 루키 스케일에 따라 $809,300 / 2라운더인 돌시는 미니멈으로 잡고 $442,114

여기까지 다하면, 67.9 mil 정도가 되는군요.


이제 두명의 FA, 무톰보와 랜드리가 남습니다.


리그 17년차인 무톰보와의 계약에는 미니멈이라고 해도 $1,262,275가 들어갑니다.

무톰보와도 계약한다면, 69.1 mil이 되네요.


거기다 현재 로켓츠는 브렌트 배리에게 바이애뉴얼 익셉션을 이용하여 1.91 mil의 계약을 제시했다고 합니다.

배리까지 영입하게 된다면, 71 mil로 처음에 예측된 사치세 라인에 넘어서게 되네요;;;


07-08 시즌 시작전, 로켓츠의 구단주 레슬리 알렉산더는 사치세를 충분히 감수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첫 두달을 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부담스러워하기 시작합니다. 결국 역사적인 22연승과 더불어 2008년 들어서 NBA팀들중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한 로켓츠는 야오의 부상에도, 플옵 진출과 1라운드 돌파라는 목표에 훌륭하게 접근합니다만, 구단 차원에서는 반지 웰스, 마이크 제임스 - 바비 잭슨 딜이나 제럴드 그린 - 커크 스나이더 딜과 같은 사치세 라인을 넘지 않는 것을 우선 과제로 하는 거래를 추진/성사시켰습니다.

http://hoopshype.com/owners.htm 여기 보면 아시겠지만, 각 NBA 구단주들 중에 스퍼스의 피터 홀트와 함께, net worth(순자산) 부분에서 가장 적습니다. 그만큼 사치세라는 부분에 있어서 민감할 수 밖에 없죠.


랜드리와의 계약에 있어서도 사치세가 문제될 수 밖에 없는게, 현재 사치세 라인에 거의 근접한 이상, 랜드리에게 들어가는 1달러는 단순히 1달러가 아니라 그 두배가 나가는 겁니다.

랜드리에게 무릎 부상에 대한 메디컬 테스트를 요청한 것은 단순히 몸값만을 낮추기 위한 것 뿐만 아니라, 로켓츠는 그만큼 위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확실히 해두고자 하는 부분도 분명 있습니다.

크로니클 기사에서처럼, 랜드리 에이전트가 몸값 낮추려는 전략이다라고 받아 들일 수 있겠지만, FA 계약에 있어서 그러한 요구는 필연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랜드리 에이전트가 또하나 초보라고 느끼는 게, 신문에 대고 그런 투정해봤자, 먹힐까요? 어느 팀하고도 계약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칼자루는 이미 로켓츠가 쥐고 있습니다. 또한 랜드리는 대학 때부터 인저리 프론이었는데, 다른 팀에서도 그런 문제를 소홀히 넘어갈까요?

티맥과의 계약도 이제 2년 남았습니다. 물론 연장 계약으로 들어갈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만큼 오는 시즌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이 비슷한 얘기는 07-08  시즌 시작전에도 한 것 같습니다만 =ㅂ=;) 이러한 때에 레슬리 구단주는 일단은 사치세 감수를 선택하겠죠? 하지만 다음 시즌에도 싹수가 노래보인다면, 뭐 또다시 이번 시즌과 같은 모습이 되풀이되겠죠. 그러한 모습을 가늠해 볼 첫 발이 아마 랜드리와의 재계약이 될겁니다.


암튼 쓸데없는 말이 길어졌는데, 요점은 되도록 싸게! 랜드리와 재계약하는 겁니다~ =ㅂ=b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oomate 2008.07.04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너+현금으로 바비 잭슨 트레이드 하시면 3mil 이상 줄이실 수 있습니다.ㅋㅋㅋ

  2. BlogIcon kkongchi 2008.07.04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바비 잭슨이 많이 받기는 하는군요. ^^;;;

  3. BlogIcon 폭주천사 2008.07.04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랜드리가 예상밖으로 너무 활약을 해줘버리니 재계약에서 이런 문제가 생기는군요. ㅎㅎ

  4. BlogIcon LuvaBulls 2008.07.05 0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스턴도 사치세의 압박이 상당하군요.

    P.S - 휴스턴 팸 창설 축하드립니다~~~!

http://www.forbes.com/2007/12/06/business-basketball-nba-biz-07nba-cz_kb_mo_cs_1206nbaintro.html


The Business Of Basketball

12.06.07, 6:00 PM ET

지난 몇달간 농구 관련 뉴스 헤드라인을 본다면,  NBA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생각하는 농구팬들을 비난할 수 없을 거다. 샌안토니오와 클리블랜드의 NBA 파이날 시청률은 역대 최저였고, 리그 최고의 스타중 하나인 코비는 공개적으로 트레이드를 요구하고 나섰다. 리그 이미지에 엄청난 타격을 가져다준 NBA 심판이 연루된 도박 스캔들도 있었다. 시애틀은 연고지를 떠나려는 소닉스 구단을 상대로 소송을 벌였고, NBA에서 가장 중요한 마켓인 뉴욕 닉스가 스캔들에 휩싸이면서, 코트(법정)에서나 실제 코트에서나 아주 부적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포브스에서 측정한 자료들은 좀 다른 이야기를 말해주고 있다. 전형적인 하나의 프랜차이즈 가치는 372 mil로, 이번시즌 6%가 상승했고, 특히 닉스는 농구팀으로서는 처음으로 600 mil을 넘어섰다. NBA 팀당 (이자나 세금, 가치 하락과 할부 상황등을 감안하지 않은 상태에서) 9.8 mil의 이자를 더해서, 119 mil의 수익을 내고 있다.. 이부분은 지난 10년간 포브스가 농구팀 재정을 측정해온 이래로 가장 많은 수익이다.

NBA의 재정적인 성공은 다음 3가지 요소의 결과이다. : 꾸준한 입장 수익의 증가; 시청률 하락에도 더욱 커진 TV 중계료; 선수들을 좀 더 타이트하게 억제하게된 CBA(단체 교섭 협약).

티켓 판매는 이제 (농구 시합의 스트리밍 서비스나 중국 사무국 개설과 같은) 매력적인 수익 모델은 아니지만, 여전히 팀들에게 많은 돈을 가져다준다. NBA는 입장 수익이 기본이 되는 리그이다. 입장 수익은 총 1.2 bil로 지난 시즌에 비해서 6%가 상승했다. 리그 수익 3.6 bil의 1/3을 차지하고 있다. 이것은 NBA의 가장 큰 수익 흐름을 나타낸다; 내셔널 브로드캐스팅 딜은 다음에 1억달러 또는 28%가 상승한다. 지난 시즌에 리그 총관중은 2180만명을 기록했고, 경기장의 92%를 채웠다.

관계자들은 르브론 제임스의 첫 NBA 파이널을 기대했지만, 시청률은 더 떨어졌다. 하지만 2007 파이널은 두 스몰마켓 팀들간의 대결이었고, 거기다 4게임 스윕으로 끝나는 흥행 악재가 있었다. 이런저런 이유로 2007 파이널은 그 전년도 파이널 시청률에 비해서 27%가 떨어진 6.2%로 역대 최저를 마크했다.

하지만 파이널이 끝난지 2주만에, NBA는 ESPN, ABC, TNT 등 방송사와 07-08 시즌을 끝으로 만기되는 계약을 7년 / 7.4 bil 규모로 연장했다. 현재 계약을 넘어서 21% 화폐 상승을 나타내는, 계약 기간이나 금액에 있어서나 기록적인 계약이었다. 방송사들은 디지털 권리의 가치 만으로도 상승된 계약 금액을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Tivo 텔레비전에 있어서 스포츠는 검증된 컨텐츠중 하나이기 때문에 방송사들에게 있어서 여전히 매력적이다.

NBA는 20년 이상 샐러리캡 제도를 유지해 왔다. 하지만 소프트캡이기에 대개 팀들은 샐러리캡을 넘어서고 있다. (이번 시즌엔 단 두팀만이 샐러리캡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01-02 시즌이 시작하면서 구단주와 선수사이의 단체 교섭 협약의 결과로 새로운 시스템이 자리잡게 되었다. 이 시스템은 선수들에게 돈을 쓰는것을 꺼리는 구단주들에게 보상해주었다. 지난 시즌 샬럿 밥캣츠와 유타 재즈는 리그로부터 받은 6.3 mil 덕분에 손실을 막을 수 있었다.

새 시스템의 첫번째 요소는 에스크로우 택스이다. 에스크로우 택스는 팀들이 선수들 샐러리로 리그 전체 수익의 57%만 소비하게 고안되었다. 지난 시즌 선수들 총 샐러리인 대략 2억 달러의 9%인 177 mil이 에스크로우 계정으로 갔다. 그돈은 구단주들과 선수들 양쪽으로 갈라지고, 그래서 선수 샐러리 총액과 이익은 리그 전체 수익의 57%를 넘지않게 된다. 지난 시즌에 구단주들에겐 에스크로우 계정의 155 mil이 분배되었고, 선수들에게 22 mil이 돌아갔다.
(* 덧붙이자면, 에스크로우 택스는 선수들 샐러리의 비중이 커지는 걸 막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당해 시즌 선수 총 샐러리의 일정 퍼센트- 현재는 9%입니다.- 를 에스크로우 펀드로 보내고, 리그 전체 수익-BRI-의 57% + 이익금을 선수들 총 샐러리가 넘지 않으면, 에스크로우 펀드의 금액을 다시 구단주들과 선수들에게 나눠주는 겁니다. 만약 선수들 총 샐러리가 넘어가게 되면, 에스크로우 펀드로 빼놨던 금액이 선수들에겐 돌아가지 않습니다. 추가 정보 : http://members.cox.net/lmcoon/salarycap.htm#15 )

두번째 요소는 사치세이다. 사치세라인은 팀에게 있어서 사치세를 내느냐 마느냐와 직결되는, 샐러리 캡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팀들은 사치세라인을 넘는 만큼, 동일한 금액을 사치세로 내야한다. 지난 시즌 사치세 라인은 65.4 mil이었다. 사치세를 내는 팀들에게는 2중으로 부담되고, 사치세 수입으로 인한 배당금을 받지 못한다. 지난해에는 총 다섯 팀이 사치세를 냈고, 특히 닉스는 45 mil을 사치세로 냈으며, 다른 4팀들의 사치세는 각각 10 mil을 넘지않았다.

야구에서 뉴욕 양키스와 마찬가지로 닉스는 리그에서 가장 가치있는 프랜차이즈이다. 하지만 지난해 NBA에서 가장 큰 운영 손실 영업 손실을 입은 팀이기도 하다. 그 이유는 비슷하다: 양팀 다 선수들 샐러리로 큰 지출을 하고 있고, 미디어를 소유하고 있는 것이 그만큼 팀 가치를 올려주고 있다. 닉스는 지난 시즌 (42 mil의 사치세를 포함한) 선수들 샐러리로만 166 mil을 소비했고, 이와 대조적으로 시카고 불스는 선수들 샐러리로 59 mil을 소비했고 59 mil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NBA에서 하위권을 형성하던 여러팀들이 2007 가치평가에서는 큰 성장을 보였다. NBA 파이널과 르브론 제임스 덕분에 캐버리어스의 현 가치는 455 mil이고, 지난해에 비해서 20%가 상승했다. 캐브스는 또한 지난 시즌부터 시작된 FSN 오하이오와 새 케이블 방송 계약을 통해서 예전 계약의 두배가 넘는 연평균 25 mil의 수익을 거둬들이고 있다.

토론토 랩터스의 가치는 27승에서 47승으로 전시즌에 비해서 한결 더 나아진 경기력과 캐나다 달러의 상승 덕분에 18%가 상승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치도 경기력 향상으로 16%가 상승했고, 올랜도 매직의 가치도 새 홈구장 신축 결정에 따라 322 mil로 14%가 상승했다.


팀별 가치 평가 표 : http://3rdeye.tistory.com/276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oomate 2007.12.08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디어와 연장 계약을 했다는 걸 보니 다음 시즌 셀러리 캡에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 모르겠네요. 예전 스톤콜드님께 들은 바로는 방송사와의 계약도 일반 선수들 처럼 총액 얼마를 매 해 균등 분할하는 게 아니라 매 시즌 일정 퍼센티지씩 오르게 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그럼 셀러리 캡이 약간 내려갈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물론 물가가 인상에 따른 그 외 수익에 관련된 모든 것들도 같이 오르기 때문에 그럴 일은 없을 걸로 생각이 됩니다만...)

    스퍼스는 멍청하게 써먹지도 않을 재키 버틀러를 데리고 가는 바람에 안 내도 될 사치세를 냈었죠. 뭐 재키 버틀러나 엘슨 둘 중 하나는 꼭 잡아야 될 절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이긴 했습니다만, 다른 팀도 아닌 뉴욕에서 재키 버틀러에게 그렇게 많은 돈을 걸어서 놀랐었다고 할 정도니...-_-;

    순수하게 돈으로 생각을 해보면 라쇼를 잡고 있는 게 더 이익이었습니다. 그리고 전력상으로 생각해도 요즘 엘슨이 하는 꼬라지를 보면 더 이익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어차피 다음 시즌이면 계약 만료인데...

  2. BlogIcon MLB춘 2007.12.08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스크로우 택스라..호오..

    이런 기발한 제도들 덕에 포브스의 발표처럼 수익이 상당하지만, 아쉽긴 아쉬울 거에요. 본문의 서두처럼 악재들이 없었다면, 상상 이상의 수익이 났을테니까요..

    리그패스가 미국 외엔 아직 (정식적으론)제공되지 않는 걸로 아는데, 요런 부분도 개선했음 하네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Third Eye 2007.12.10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프로스포츠에서도 이렇게 체계적이고 수긍할 수 있는 시스템을 봤으면 해요. 눈에 보이지도 않는 광고 효과 때문에 수십억씩 선수들에게 주는 걸 보면 이건 뭐 -ㅂ-;;

  3. BlogIcon kkongchi 2007.12.10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뉴욕이라는 프랜차이즈의 힘은 대단하네요. 닉스가 양키스만큼 해주면 참 좋을텐데..

    • BlogIcon Third Eye 2007.12.10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키스는 뿌린 만큼은 거두고(포스트 시즌에 삽퍼서 그렇지;), 닉스는 뿌린 만큼도 못거두고 있네요 -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