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 그리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10.27 사고 당시 만취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던 에디 그리핀 (8)
  2. 2007.08.29 로켓츠 노트 : 사고뭉치 앨스턴 (6)
  3. 2007.08.22 에디 그리핀 사망 (6)
http://sportsillustrated.cnn.com/2007/basketball/nba/specials/preview/2007/10/26/griffin.autopsy.ap/index.html


지난 8월 17일 자신의 차를 몰고가다 열차와 충돌 사고로 사망한 에디 그리핀의 검시 결과가 나왔습니다.

부검 결과 사고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무려 0.26 이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텍사스 주 혈중 알코올 농도 법적 제한 수치는 0.08 이고, 우리나라에서는 0.05는 면허 정지, 0.1이면 면허 취소이고 0.36 이상이면 바로 구속입니다.

코카인이나 암페타민 류의 약물 흔적은 없었다고 하네요.

결국 많은 분들이 예상했던 것 처럼, 제정신으로 그런 사고에까지 이른 게 아닌 거네요.
죽는 순간 까지도 알코올을 벗어나지 못했고, 결국 그 알코올 때문에 생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R.I.P...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oomate 2007.10.27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술 때문에 그렇게 고생했으면서...

  2. BlogIcon 토오루 2007.10.27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지만 어이가 없다는 생각도 여전히 드네요. 남들은 재능이 없어도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데, 타고난 재능을 그깟 술때문에 이렇게 망쳐버리다니요.

  3. BlogIcon 폭주천사 2007.10.27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갱생하고 유럽에서 새출발한다고 하더니..이게 뭐냐. 그리핀-_-;;

  4. BlogIcon 오렌지 2007.10.28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역시 술취한 상태에서 운전한 것이었군요. 안 좋아하긴 했지만 가고 나니 역시 안됐다는 생각이 듭니다

http://www.chron.com/disp/story.mpl/sports/bk/bkn/5089192.html

앨스턴이 뉴욕의 한 나이트 클럽에서 싸움이 일어나서 상대방 남자의 목을 칼로 베었다고 하네요. 이제 막나가는 거냐;


http://blogs.chron.com/franblinebury/2007/08/scolas_highlight_reel_its_all_1.html

지난주 모리는 애틀란타에서 무톰보를 만나서 1년 계약을 제시했다고 하네요.


http://www.chron.com/disp/story.mpl/sports/bk/bkn/5090736.html

에디 그리핀 R.I.P...
케빈 가넷 등 200여 친구들과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에디 그리핀의 장례식이 치뤄졌습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oomate 2007.08.29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살인 미수 아닌가요.-_-;
    무탐보가 1년 계약을 받아들일 걸란 얘기가 있네요.
    그냥 잘 가란 말 밖엔...

  2. BlogIcon 폭주천사 2007.08.29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스턴 후덜덜. 인생 접기로 한건가요?

    • BlogIcon Third Eye 2007.08.30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면 밴 건디가 앨스턴을 잘 제어했었다는 얘기인가요.. 휴스턴와서 조용히 지냈었는데, 이번 오프 시즌에 큰 거 여러번 터뜨리네요;;

  3. BlogIcon kkongchi 2007.08.30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 엄청나네요....다른 데도 아니고 목을 그어버리다니...

에디 그리핀 사망

NBA/News 2007. 8. 22. 10:13

지난주 금요일 새벽 1시 30분, 그리핀은 자신의 SUV 차량을 타고서 기찻길을 신호 무시하고 건너려다 화물 열차와 충돌하면서 사망했다고 하네요.

자동차가 전소하면서 신원을 확인하지 못해 이제서야 뉴스가 나온 듯하네요.

로켓츠가 2001 드래프트에서 리차드 제퍼슨, 제이슨 콜린스, 브랜든 암스트롱을 보내면서 데려온 선수가 에디 그리핀이었지만,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하고 코트밖에서 문제를 일으키면서 방출... 그 이후에도 미네소타에 합류하기도 했지만, 리그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떨어져 나갔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kongchi 2007.08.22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장했다면 좋은 선수가 되었을텐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BlogIcon Roomate 2007.08.22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 친구와의 문제가 결정적이었죠. 그 문제만 아니었더래도 그렇게 오랜 공백은 없었고, 몸이 그렇게 망가질 일도 없었을 텐데 말이죠. 이래 저래 미국의 총기 문제는 영원할 거 같습니다.

    • BlogIcon Third Eye 2007.08.23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로니클 기사에 보면 모두들 그의 성격을 좋아했고 평소에는 얌전하고 점잖다고 하네요,하지만 술만 마시면 180도 다른 사람이 되었다고..

  3. BlogIcon 폭주천사 2007.08.23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습니다. 젊고 재능있던 선수가 이렇게 피워보지도 못하고 가는군요. 좋은 곳으로 갔길 빌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