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ports.espn.go.com/nba/news/story?id=3919268

로켓츠 GM이 된 이후, 데드라인 때마다, 딜을 성공시켰던 대릴 모리가 올해도 그냥 지나가지 않네요.

그것도 낌새를 거의 안들어내다 뒷통수 치듯이 트레이드 하는; 전형적인 모리 스타일... 그만큼 모리의 협상력이 좋다는 얘기도 되겠죠.


암튼, 올랜도, 멤피스가 포함된 3자 딜에서, 로켓츠는 알스턴을 올랜도로 보냈습니다.

자세한 딜 내용은,

올랜도 get 알스턴
멤피스 get 올랜도의 1라운드 픽
휴스턴 get 카일 라우리, 브라이언 쿡, 샐러리를 맞추기 위한 미니멈 계약자 2명

브라이언 쿡은 계약이 2010년까지이지만, 스콜라, 랜드리, 헤이즈 기존 4번 플레이어들이 건재한 상황에서 가비지 타임에서 조차 나오기 힘들 겁니다.

사실상 로켓츠는 알스턴을 보내고, 카일 라우리를 영입한 거네요.

그동안 알스턴, 참 아쉬운 점이 많았죠. 지난 시즌 후반기 활약으로 드디어 정신을 차리는 가 싶어서, 많은 로켓츠 팬들의 기대를 모으게 되었지만, 올시즌 전보다 나빠진 슈팅에다, 로켓츠 경기력 이상으로 널뛰는 기복 심한 슈팅... 20~30% 대 필드골을 예사로 찍는 모습. 등등 말이죠.

하지만, 승부처에서 주저없이 3점슛을 던지는 강심장과 한순간에 분위기를 끌어오는 플레이는(올시즌엔 분위기 죽이는 플레이가 더 많았지만요. -_-;) 알스턴이 누구인가를 잘 나타내주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암튼 올랜도에서도 잘 뛰어주길 바랍니다. 넬슨의 공백에 지친 올랜도 팬들에게 완소로 불릴 지도 모르겠군요. 후훗

1986 년생인 라우리는 알스턴과는 반대되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점 라인 밖에서 외곽슛이 약하지만, 6-0의 신장에도 탄탄한 몸을 가지고 있고, 좋은 운동능력도 겸비해서 드라이브인이 좋은 선수입니다. 작다는 생각이 안들 정도로 돌파이후 상대에 밀리지 않고 마무리 짓기 능력이 뛰어납니다. 빠른 스피드로 상대 수비및 블락을 피해서 슛을 던지는 애런 브룩스와도 반대되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죠. 탄탄한 몸을 바탕으로 수비에서 피지컬함이 돋보이며, 빠른 손을 이용한 스틸에도 아주 능한 선수입니다.

하지만 앞서 말햇듯이, 프로 3년째에 접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개선이 안되는 3점슈팅은, 야오가 더블 팀을 유도하면서 외곽슛을 노리는 로켓츠 스타일과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돌파를 즐기다 보니, 시야가 그리 넓진 못합니다. 즉, 리딩이 탁월한 티맥이 없는 지금, 브룩스, 라우리라는 PG 진은 불안한게 사실입니다.

라우리는 그동안 발목 부상으로 결장했다가 최근에 복귀한 탓에, 컨디션이 그리 좋지 못합니다. 아마 당분간은 브룩스가 주전 PG로 나오면서 더 많은 시간을 소화하게 될 겁니다. 어떻게 보면, 그만큼 로켓츠 구단에서 브룩스를 믿고 있다는 얘기도 되겠죠.

로켓츠 1번 포지션은 이제 브룩스, 라우리라는 두 젊은 PG들 손에 달려 있네요.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