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녀석이 Victor Claver입니다. 1988년생 205 cm...



로켓츠 인터내셔널 스카우터인 카니쇼바스와 마이애미 스카우터가 지켜보는 가운데, 파메사 발렌시아의 빅토르 클래버가 팀의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23득점에 야투와 자유투 한개씩만 놓쳤고, 특히 3점슛은 4/4라는 놀라운 성공률을 기록했습니다.

클래버는 근력과 좋은 점프력 때문에 팀 사정상 지난 두 시즌 동안 PF로 뛰었었는데, 이번 시즌부터 어릴 때부터 뛰어온 본 포지션인 SF로 뛰게 되었고, SF 포지션에 완벽하게 적응했다고 합니다.

득점, 리바운드, 블락, 수비 등 코트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친구지만, 이번 시즌 들어서 가장 중요한 변화는 바로 멘탈이 바뀌었다는 점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는 경쟁심이 부족한 모습이었고, 실수를 두려워했었다네요. 그리고 실수할 때마다 코치를 처다보는 등, 개선이 필요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코트 위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팀의 리더이자, 리그의 스타로 거듭나고 있다네요.

암튼, 스페인 리그는 좋은 리그인 만큼, 좋은 유망주들이 끊임없이 나오네요. ㅎㅎ


출처 : http://www.solobasket.com/news/victor/claver/shines/in/pamesas/victory/with/heat/and/rockets/scouts/as/witness/c-19493.html


오른쪽은 Katsikaris 감독이 맞구요; 저를 낚은 왼쪽의 이 친구는 Albert Miralles라고 합니다. 2004년 드래프트 때 토론토가 47번 픽으로 지명했고, 현재는 마이애미가 지명권을 가지고 있더군요. =ㅂ=;;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