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 for MVP'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2.20 [로켓츠.com] 메일백 : 티맥 for MVP? (2)
Thursday February 15, 2007 5:11 PM


Mail Time: Does McGrady belong in MVP talk?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racy McGrady belongs in the running for MVP and what impact the trade for Jake Tsakalidis will have.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Feb. 22, so send in your queries.

Why aren't there talks of Tracy McGrady being MVP of the league? The only people I can think of having a better chance is Dirk Nowitzki and Steve Nash. That's it! I mean where would the Rockets be without Tracy?
-- Mario Badillo, Jr., Baytown, Tex.

왜 티맥은 MVP가 되리라는 언급이 없나요? 사람들은 단지 덕 노비츠키와 스티브 내쉬에 대해서만 말합니다. 내말은 티맥없이 로켓츠가 지금 위치에 있을까 하는 점입니다.
-- Mario Badillo, Jr., Baytown, Tex.


No question about it. The Rockets wouldn't have the fifth best record in the NBA and be on the heels of San Antonio and Utah for the third best record if it wasn't for Tracy McGrady. He has carried the Rockets without Yao Ming.

의문의 여지가 없죠. 티맥이 없었다면, 로켓츠는 샌안토니오와 유타에 바짝 따라붙은 5위 자리를 차지할 수 없었을 겁니다. 야오 없는 로켓츠를 잘 이끌어왔죠.

McGrady has actually received some kudos -- and MVP talk -- in recent weeks for his level of play. Honestly, I was a bit surprised that he didn't earn Player of the Month honors in January, averaging 29.9 points, 7.1 assists, 5.7 rebounds as Houston went 10-4. But I do think he has entered the MVP conversation for what he has done.

티맥은 사실 최근 플레이로 인해 MVP 얘기와 같은 영예를 받고 있습니다. 솔직히 지난 1월에 티맥이 29.9득점,7.1어시스트,5.7리바운드와 10승4패를 팀성적을 거두고도 이달의 선수에 뽑히지 못한 것에 대해 약간 놀랐습니다. 그러나 티맥의 이러한 활약은 MVP 후보로 언급되게 만들었죠.

Clearly, he's not the front runner for the MVP award. That status belongs to Dirk Nowitzki. But McGrady isn't out of the picture. He might be hurt by not having spectacular numbers to start the season, but he could make a late push for the award if he thrusts the Rockets into the top half of the Western Conference.

확실히, 티맥은 MVP 레이스를 주도하는 건 아닙니다. 덕 노비츠키가 가장 근접해 있을 겁니다. 그러나 티맥에게 전혀 관계 없는 건 아닙니다. 시즌 초반 좋지 못한 모습으로 약간 손해를 봤지만, 서부 컨퍼런스에서 로켓츠의 좋은 전반기를 이끌어내면서, 늦었지만 MVP 후보로 분발할 수 있었습니다.

Judging by Houston's 2-6 record without him, McGrady has shown that he could very well be more valuable to his team than any other player. For that reason, I don't think you have to worry about McGrady getting mentioned as an MVP candidate. He'll be in the hunt.
 
티맥없이 휴스턴이 거둔 2승 6패는, 티맥이 자신의 팀에 있어서 그 어떤 선수들보다도 더 가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티맥이 MVP후보로서 언급되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될겁니다. 티맥은 찬스가 생길테니깐요.

Do you think sending Scott Padgett to Memphis for Jake Tsakalidis was a good trade?
-- Damien Wiley, Houston

스캇 패짓을 멤피스로 보내고, 제이크 차칼리디스를 받은 트레이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
Damien Wiley, Houston


I don't think the trade will hurt. Jake Tsakalidis probably isn't going to be the difference between a first-round playoff exit and a deep postseason run, but he gives the Rockets some insurance at center. The Rockets clearly didn't have much size without Yao Ming and needed to add an extra big body in case either Dikembe Mutombo or Yao misses time in the postseason. So from that stand point, the team picked up some much-needed help in the middle. Tsakalidis might not get a ton of minutes when Yao returns in March, but the Rockets at least have one more option with size.

이번 트레이드로 손해 보는 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빅 제이크는 아마 플레이오프에서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할 겁니다. 그러나 로켓츠에게 있어 센터 포지션의 어떤 보험이 될 수 있습니다. 로켓츠는 확실히 야오가 없는 만큼 사이즈에서 부족하고, 포스트 시즌에서도 디켐베 무톰보와 야오가 빠질 경우를 대비한 사이즈되는 선수가 필요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빅 제이크는 많은 부분을 채워줄 수 있습니다. 야오가 3월에 돌아온다면 많은 출장시간을 얻지 못하겠지만, 로켓츠는 적어도 사이즈에서 한가지 옵션을 더할 수 있습니다.


Is there any word on Dikembe Mutumbo's return for next season? He is producing extremely well and is a top rebounder. Plus, you wouldn't want to be on the receiving end of "The Finger Wag."
-- Jonathan Chan, Austin

다음 시즌, 무톰보가 다시 뛸까요? 매우 잘해 주고 있고, 현재로도 탑 리바운더죠. 플러스, 당신은 "손가락 흔들기"의 희생자가 되길 원하지 않을겁니다.
--
Jonathan Chan, Austin


The Finger Wag? That's nothing. Personally, I wouldn't want to be on the receiving end of one of Dikembe Mutombo's elbows.

손가락 흔들기요? 그건 문제없어요. 다만 개인적으로는 디켐베 무톰보의 팔꿈치는 사양입니다. :)

Anyway, there's no word on Mutombo's future. At least, not yet. He is planning to make a decision about his future over All-Star weekend and said he was leaning towards making an announcement next week.

어쨋든, 무톰보의 미래는 아직 모릅니다. 적어도 아직은 아닙니다. 무톰보는 올스타 위크엔드를 지나서 자신의 미래에 대해 결정하려 합니다. 그리고 다음주에 그 결정을 발표한다고 말했습니다.

Given his performance filling in for Yao Ming and how much he seems to be enjoying the current season, I wouldn't be shocked if the 40-year old center decided to return for a 17th season.

야오의 빈자리를 잘 메꾸어 주었고, 이번 시즌을 많이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죠. 이제 40살인 무톰보가 자신의 17시즌에 다시 뛴다고 하더라도 저는 놀라지 않을 겁니다.


Why is Jeff Van Gundy set on an eight-man rotation? Couldn't he have both Kirk Snyder and Bonzi Wells in the rotation?
-- Doug Jones, Houston

왜 제프 밴 건디는 8인 로테이션을 고수하고 있나요? 커크 스나이더와 반지 웰스 둘다 로테이션에 기용할 수는 없었나요?
--
Doug Jones, Houston

The Rockets coach believes his rotation becomes too muddled with both Bonzi Wells and Kirk Snyder getting minutes at essentially the same position and he doesn't want to reduce the minutes of his starters for the sake of fitting each of them in.

밴 건디 감독은 같은 포지션인 반지와 커크가 둘다 기용된다면 로테이션이 혼란스러워 질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현재 잘 돌아가고 있는 로테이션에서 선발 선수들의 출장시간을 감소시키길 원하지 않습니다.

Van Gundy, in fact, said as much when reporters asked him that very question earlier this week. His response?

사실, 밴 건디는 이번 주 초에 리포트들로 부터 이에 대해서 많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밴 건디의 대답은?

"What would you give to both," he asked. "15 minutes? That's 30 minutes. So that's 66 minutes for Luther (Head), (Shane) Battier and (Tracy) McGrady. You want to give them 22 minutes each? I'm not sure I'm going there."

"커크와 반지 둘다 기용한다면, 15분씩 주나요? 그럼 30분이네요. 그럼 나머지 66분엔 헤드,배티어,티맥이 뛰면 되겠군요. 정말 이 선수들이 22분 뛰어야 하나요? 저라면 그러지 않을 겁니다." (* 근데 밴 건디의 계산이 이상하네요;; 스윙맨들에게 단지 30+66분? 그럼 나머지 144분을 무톰보,앨스턴,하워드,헤이즈가 소화한다고??)

That, of course, could mean less playing time for Snyder barring injury or another roster move. Snyder did play well against Charlotte on Feb. 10, but the Rockets are going to stick with Wells in the rotation because of his offensive rebounding and ability to draw double teams in the paint.

물론, 그말은 부상이나 다른 로스터 움직임이 없다면 스나이더의 플레잉 타임이 적어지리라는 겁니다. 2월 10일 샬럿 전에서 스나이더는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로켓츠는 웰스의 오펜스 리바운드와 페인트존에서 더블팀을 이끌어 내는 능력 때문에 웰스를 로테이션에 계속 유지할 겁니다.

I've read Yao Ming's statements about possibly returning to practice in early March. When do you think he'll be back on the court?
-- Ron Carter, Houston

3월초에 연습에 복귀 가능하다는 야오의 말을 들었습니다. 언제 야오가 코트에 복귀할까요?
--
Ron Carter, Houston


I've received a ton of e-mail over the past week from fans hoping that Yao Ming will be back sooner than expected after reading his recent comments. But I would still be surprised to see him swapping elbows in the paint before mid-March. The Rockets star certainly appears to be progressing well and he's eager to get back on the court. But there's no reason to rush him. With the injury that he had, Yao and his doctors need to make sure that he is completely healed. That's why I'm guessing that he won't get cleared for game action until mid-March. It still gives him another month to test out his right leg and get back into playing shape.

지난 주 예상보다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는 야오의 기사를 읽은 후에 팬들로부터 많은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저는 3월 중순에 야오가 뛸 수 있다면 놀라게 될겁니다. 야오는 확실히 재활 과정을 잘 소화하고 있고, 코트에 복귀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건 야오가 빠른 복귀를 해야할 이유가 안됩니다. 야오가 당한 부상은, 야오와 의사에게 완치되었다는 확신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3월 중순까지 야오의 복귀가 확실하지 않다고 추측하는 이유입니다. 야오에겐 오른 다리를 시험해보고 예전 플레이로 돌아가 위한 시간이 필요로 합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2.20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시즌에 슈퍼액션에서 시애틀이랑 멤피스 경기 중계했던 것이 생각나네요. 그날 파우 가솔이 트리플 더블함녀서 소닉스 골밑을 박살을 냈었는데.. 제이크 챠칼리디스도 그날은 샤킬오닐인줄 알았습니다. 미칠듯한 몸빵과 탁월한 중거리슛.-_-;; 플옵에서 이런 모습이 한 번정도만 나와도 챠칼리디스 영입은 성공아닐까요?^^;;

    • BlogIcon Third Eye 2007.02.2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면 대박이죠^^ 이번 시즌에는 야오의 파울 트러블이 많이 줄긴 했지만, 야오에 대한 심판들의 파울콜이 대단히 짠 편이죠. 야오가 벤치에 있는 동안 무톰보옹과 함께 잘 메꿔줄 수 있어도 대 성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