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21, 2006 11:31 AM


Mail Time: Can the Rockets win without T-Mac?


Rockets.com's Damien Pierce opens his mailbag to answer fans' questions


Damien Pierce
Rockets.com Staff Writer

Rockets.com beat writer Damien Pierce opens up his mailbag each week to answer fans' questions.

So ask Pierce anything about the NBA or the Rockets. He’ll come up with an answer or an answer that sounds right. His answers, of course, are entirely his own opinion.

In this week's mailbag, fans want to know if the Rockets can reach the postseason without Tracy McGrady, what Allen Iverson's impact will be in Denver and if the All-Star Game is heading overseas.

Pierce will be fielding questions again on Dec. 28, so send in your queries.

Can the Rockets reach the playoffs if Tracy McGrady is out with a back injury?
-- John Hughes, Houston

만약 티맥이 등부상으로 시즌 아웃 된다면 로켓츠가 플레이오프에 나갈수 있을까요?
-- 존 휴즈,휴스턴



The Mailbag's readers are unsurprisingly in a state of panic since Tracy McGrady has been sidelined with his back spasms.

이 메일백의 독자들은 티맥의 등 경련으로 인한 결장 때문에 패닉 상태라는 것에 놀라지 않을 것
입니다.

I understand the fuss (especially considering Houston's record without him so far), but I still believe the Rockets can reach the playoffs if their star swingman is in and out of the lineup this season with back problems.

나는 사람들의 호들갑을 이해하지만, 티맥이 시즌 아웃되더라도 휴스턴은 여전히 플레이오프에
나갈거라고 믿습니다.


The Rockets clearly need to prove that they can win consistently when McGrady is out based on their 1-4 record so far this season without him, but the situation is different from last season.
로켓츠는 티맥없이 1승 4패를 기록중이고, 티맥이 없는 동안 승리 할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필요는 있지만, 상황은 지난 시즌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Jeff Van Gundy's bunch is healthier overall, Yao Ming is having his best season, Shane Battier has boosted the team's defense and the Rockets have more options to fill in for McGrady as a No. 2 scoring option.

제프 밴 건디의 팀은 전체적으로 더 건강합니다, 야오밍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고( 야오
6주 부상 ㅠ.ㅜ), 쉐인 배티어는 팀의 수비를 끌어올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로켓츠는 세컨
스코어링 옵션으로 티맥을 대신할 많은 옵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The most important factor, eventually, could be Bonzi Wells. While he doesn't create plays for his teammates like McGrady, he is a guard who can slash to the bucket and post up down low to give the Rockets an added inside presence next to Yao. That's vital for a team that is already filled with spot-up shooters and is missing a slasher in Kirk Snyder. Wells has also shown with past teams that he is more than capable of shouldering an offense and could be that guy once he gets more adjusted to the team.

결국 가장 중요한 사실은 본지 웰스에 달려 있습니다. 웰스가 티맥과 같은 플레이를 만들어내지
못하지만, 바스켓을 향해 돌진하고 야오 다음가는 포스트업 옵션이 될수 있습니다. 스팟업슈터들은
충분한 반면에 커크 스나이더라는 슬래셔를 잃은 지금 웰스가 꼭 필요하죠. 팀에 적응하게 된다면
과거 소속된 팀들에게서 보여준것 처럼 더 공격에서 공헌하게 될겁니다.


The Rockets have sorely missed McGrady's ballhandling and playmaking over the past five games, but Houston has time to figure out how to be more efficient since the star forward is out indefinitely. They've also got to play better on the road, especially against Western Conference foes.
 
로켓츠는 지난 5게임동안 맥그레이디의 볼핸들링과 플레이메이킹에 대해 대단히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휴스턴으로서는 스타 포워드의 복귀는 불분명한 이상,티맥 없이 어떻게해야 좀 더
효과적이 될지 발견해야할 시간이 되었죠. 휴스턴은 원정 경기, 특히 서부 컨퍼런스의 강팀들을
상대로 점점 더 나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중입니다.

Houston clearly isn't a lock for the playoffs and the Western Conference just got tougher this week when Allen Iverson moved to Denver. But Houston has the tools to still be in the postseason.

휴스턴은 아이버슨의 덴버 가세로 점점 더 터프해 지는 서부 컨퍼런스에서 플레이오프를
확신할 수는 없겠지만, 포스트 시즌을 잠재울 무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무기 마져 부상으로 나가 떨어짐 ㅠ.ㅜ)

That said, I don't think Houston really wants to prove they can do it him.

How much of a threat are the Denver Nuggets in the West (and to the Rockets) now that they have Allen Iverson?
-- Angela Zhen

아이버슨의 덴버로 이적이 서부에서 (그리고 휴스턴에게) 얼마나 위협적이 될까요?
-- 안젤라 젠


The Nuggets are certainly a threat in the Western Conference.

너겟츠는 확실히 서부 컨퍼런스에서 위협적입니다.

How much of a threat remains to be seen.

The addition of Allen Iverson clearly gives the Nuggets hope of competing in the West and making a deep postseason run, but the big question around the league is whether or not Carmelo Anthony and Iverson can coexist in the same lineup.

아이버슨의 가세는 서부에서 경쟁력과 포스트시즌에서의 득점력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의문은 멜로와 아이버슨이 같은 라인업에서 공존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죠.


Who will take the final shot when the game is on the line? Will Denver end up watching Iverson attack the bucket with same frequency as his days in Philadelphia? Or will Iverson and Anthony share the ball and become on the league's most feared tandems?

게임에서 마지막 슛은 누가 던질까요? 덴버는 아이버슨이 필라델피아에서 종종 그래왔던것처럼
아이버슨이 공격할 동안 그져 지켜보는 것으로 끝내야 하나요? 또는 아이버슨과 멜로가
공을 나눠서 리그에서 가장 무서운 듀오가 될까요?


My guess is that Anthony and Iverson will find enough shots in Denver's uptempo game. But conference title contenders? That might be stretch. The Nuggets have to be considered a probable playoff team and I don't think too many teams will be lining up for a shot against A.I. and Melo in the playoffs. But overall, I don't think Denver has the front line to compete with same of the top teams out West.

저의 예상으론 앤서니와 아이버슨은 덴버의 업텝포 게임에서 충분히 많은 슛을 던질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덴버가 컨퍼런스 타이틀 컨텐더가 될수 있는가?에 대해선 유동적입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덴버의 프론트라인은 서부 탑 팀들과 겨룰 정도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That is subject to change.




Do you think that there is a chance that Yao Ming and Tracy McGrady could be heading to an All-Star Game on foreign soil in the near future?

-- Bill Swanda

가까운 미래에 야오와 티맥이 함께하는 올스타 게임이 해외지역에서 열릴 기회가 있을까요?
-- Bill Swanda


Why not? Since the NBA wants to continue building interest across the globe and the in flux of foreign-born talent in the league has increased substantially over the past decade, it would make sense to take the All-Star Game overseas.

왜 안되나요? NBA는 세계로 뻗어나가 이익을 창출하기를 원하고 있고 리그에서 외국 선수들의
활약는 지난 10년간 계속해서 성장중입니다. 올스타 게임이 해외에 개최될것은 명약관화한
일입니다.

The most significant obstacle -- depending on the locale of the event -- is picking a start time that would appease the NBA's television partner and sponsors back home.

가장 커다란 장애물은 -  장소에 관계되는 문제이기도 한 -  올스타 게임 시간입니다.
그건 NBA 텔레비전 파트너와 스폰서들에게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How soon could the All-Star Game be shipped overseas? 2010. The game is booked for New Orleans in 2008 and is expected to head to Phoenix in 2009.

올스타 게임이 얼마나 빨리 해외에서 개최되는 것을 볼 수 있냐구요? 빨라도 2010년입니다.
2008년 뉴올리언스,2009년 피닉스가 예정되어 있거든요.

Do you think Luther Head has a chance of becoming an All-Star when he reaches the prime of his career?
-- Harry Chadha, Houston

루써 헤드가 전성기에 다다를 즈음에 올스타에 오를 수 있을까요?
-- Harry Chadha, 휴스턴



See what happens when you break a franchise record?

프랜차이즈 기록이 깨질때 당신을 멀 보았나요?

Luther Head, who has made a three-pointer in his 24th consecutive game Wednesday night to establish a new team record, could certainly develop into an All-Star just like any other second-year player in the league. It would be silly to limit his potential at this stage in his career.

루써 헤드는 지난 수요일 게임에서 24 게임 연속 3점슛 성공이라는 새 팀 기록을 만들었습니다.
다른 2년차 선수들처럼 올스타로 발전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이제 커리어가 시작하는 선수에게
포텐셜을 제한하는 것은 바보같은 일입니다.


Still, Head has some work to do. He'd have to emerge as one of the Rockets' primary scoring options -- not an easy task considering Yao Ming and Tracy McGrady are in their prime -- and he'll have to develop his game beyond being a spot-up three-point shooter.

여전히,헤드는 많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로켓츠의 주요 득점 옵션중 하나로 거듭나야하고
스팟업 3점 슈터를 넘어서서 발전해야합니다.


Head has shown flashes of a pull-up game and an ability to get to the bucket, but he's got to increase those looks substantially to be among the game's best guards.

헤드는 풀업 게임과 득점하는 능력에 대해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최고 가드 대열에 서기 위해서는
좀더 발전해야 할겁니다.



Why are the Rockets among the league's lowest scoring teams?
-- Jerome, S.C.

왜 로켓츠는 리그 최저의 스코어링 팀인가요?
-- 제롬, S.C.


Three words, Jerome: Style of play.

2 단어로 설명할께요, 제롬 : 플레이 스타일.

 
The Rockets indeed entered Thursday's action 22nd in the league in scoring at 95.1 points per game, but Houston was never going to challenge the Phoenix Suns or Denver Nuggets as one of the league's highest scoring teams.
 
로켓츠는 평균 95.1득점으로 리그 22위에 위치하고 있지만, 피닉스나 덴버 같은 리그 최정상의
스코어링 팀에 비할 바는 아닙니다.

Why? Jeff Van Gundy's bunch doesn't play an uptempo, high-flying game. The Rockets are instead built to generate their offense through Yao Ming in the half-court, allowing the center to either take his man inside or find an open shooter.

왜냐구요? 제프 밴 건디의 팀은 업템포의 고득점 게임을 하지 않죠. 로켓츠는 대신 하프코트에서
야오를 중심으로 한 야오의 센터플레이나 오픈 슈터를 찾아내는 공격을 만들어 나갑니다.


Houston could certainly boost its offensive totals by playing more efficiently and decreasing its turnovers, but the Rockets still probably aren't going to be among the top five scoring teams even if everything is clicking.

휴스턴은 좀더 효과적인 플레이와 턴오버의 감소로 득점력을 끌어올릴수 있지만,
모든 것이 성공적이라 해도 탑5 스코어링 팀사이 낄수는 없을 겁니다.


I understand the offensive numbers might be a bit alarming for offensive-minded fans, but the only stat that really matters in relation to this is point differential. The Rockets are fifth in the league in that category, outscoring their opponents by an average of 4.4 points per game.

휴스턴의 공격부문 스탯들은 오펜시브-마인드의 팬들에겐 약간의 불안함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더 주목해야할 스탯은 득점마진입니다. 로켓츠는 상대보다 게임당 평균 4.4득점을
기록함으로서 이 카테고리에서 리그 5번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