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메인 오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30 [ESPN.com] Trade Watch: 빅맨 온 더 블록 (12)
  2. 2008.09.02 엘리트 빅맨과 점퍼 (10)
Updated: January 29, 2009

Trade Watch: Top big men on the block


By Chad Ford
ESPN.com
Archive


포인트가드, 스윙맨 편에 이어서, 오늘은 빅맨 편이다. 자주 일어나지는 않더라도 블록버스터 트레이드에는 항상 엘리트 빅맨이 포함되기 때문에, 빅맨은 어떤 트레이드에서든지 가장 인기있는 전형적인 상품이다. 올 시즌도 마찬가지로 상당히 인상적인 몇몇 빅맨들에 대해서 평소보다 많은 루머가 돌고 있다.

2월 19일 트레이드 데드라인에 트레이드될 만한 선수들에 대해, 많은 NBA GM들과 선수 에이전트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리스트를 뽑아봤다.


Top bigs on the block

저메인 오닐, 랩터스

오닐은 지난 6월에 트레이드되었다. 그리고 지금,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가까워오면서, 다시금 폭풍의 한가운데에 있다. 랩터스는 오닐을 트레이드할 준비가 되어있으며, 센터 자리에는 안드레아 바그냐니가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과연 랩터스가 다음 시즌까지 30 mil이나 되는 연봉을 감당해야하는 인저리프론인 오닐을 데려갈 팀을 찾을 수 있을까?

히트가 가장 크게 흥미를 보이고 있고, 닉스와 불스 또한 가능할지도 모른다.

트레이드 가능성: 60%


마커스 캠비, 클리퍼스

캠비의 위치는 시작부터 애매했다. 잭 랜돌프가 4번에 크리스 케이먼이 5번에 위치한다고 본다면, 캠비의 장기적인 위치는 여전히 물음표이다.

캠비의 리바운드와 슛블락 능력은 여전히 매력적이기에, 많은 트레이드 문의를 이끌어내고 있다. 많은 팀들이 캠비를 좋아할 것이다. 특히, 캠비의 샐러리가 다음 시즌에 10 mil 아래로 떨어진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말이다. 클리퍼스가 할수 있는 한 돈을 절약하려 한다면, 캠비가 데드라인 이전에 트레이드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믿어야 할 것이다.

트레이드 가능성: 55%


라에프 라프렌츠, 블레이저스

NBA의 GM들은 라프렌츠를 "슈퍼 만기 계약"이라고 부른다. 올시즌에 12.7 mil의 샐러리를 주는 것을 끝으로 계약이 만기될 뿐만 아니라, 보험 덕분에 80%만 지급하면 된다. 거기다 블레이저스는 세르지오 로드리게스, 채닝 프라이, 트래비스 아웃로 같은 딜에 포함될 수 있는 젊은 선수들 또한 보유하고 있다. 캡 여유를 마련하고 젊은 재능있는 선수들을 찾으려는 팀은 반드시 포틀랜드와의 딜을 검토해야만 할 것이다.

현재 블레이저스를 둘러싼 가장 큰 의문점은, 리그의 어떤 GM이 대리어스 마일스 영입 문제를 두고 리그의 모든 구단주들에게 마일스와 계약할 경우 고소하겠다고 위협했던 케빈 프리차드(*블레이저스의 GM)와 거래하려들까하는 점이다. 1명 이상의 GM이 나에게 프리차드와의 거래는 없다고 얘기했다.

트레이드 가능성: 50%


브래드 밀러, 킹스

브래드 밀러는 건강하다면, 여전히 생산적인 빅맨이다. 오버페이이긴 하지만, 좋은 소식은 밀러의 계약이 2010년에 끝난다는 것이다. 킹스는 스펜서 하즈의 플레잉 타임을 늘려주기 위해 기꺼이 밀러를 트레이드하려 한다. 밀러는 어느 팀으로 가게 될까?

페이서스 같은 팀이 분명 적절할 지도 모르지만, 페이서스는 밀러의 샐러리를 감당할 수 없다. 히트도 밀러를 쭉 눈여겨 보고 있다. 불스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이 두 팀이 밀러를 트레이드해온다 하더라도 우승을 넘볼 수 있을까?

트레이드 가능성: 45%


데이빗 리, 닉스

리는 올 시즌 마이크 댄토니 시스템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문제는 닉스가 다가올 여름에 제한적 FA가 되는 리에게, 원하는 만큼의 샐러리를 보장해줄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닉스는 에디 커리나 그나마 자레드 제프리스 같은 큰 계약을 떠넘기려하고 있다. 만약 이러한 계약을 처리하지 못한다면, 닉스는 리를 트레이드할 수 밖에없을 것이다.

리를 트레이드하는 것은 닉스의 리빌딩 노력에 타격을 주게 되겠지만, 리와 연간 8 mil 가량의 연장 계약을 맺는다면, 2010년에 르브론이나 다른 누군가를 낚아오기에 충분한 샐러리 여유를 마련할 기회를 잃게 될지도 모른다.

트레이드 가능성: 40%


앤트완 재미슨, 위저즈

재미슨은 지난 여름에 50 mil / 4년 연장계약에 사인했다. 재미슨은 솔리드한 선수지만, 현재 위저즈가 처한 상황은 암울하다. 위저즈는 현재 추락하는 팀을 다잡을 어떠한 신호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만약 위저즈가 만기 계약을 받아내기 위해서 재미슨의 계약에다 이탄 토마스나 다리우스 송가일라의 계약을 떠넘기는 패키지를 만들 수 있다면, 장기적인 관점에서 많은 돈을 절약할 수 있을 지도 모른다.

트레이드 가능성: 35%


찰리 빌라누에바, 벅스

빌라누에바는 마이클레드가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하기 전부터 트레이딩 블록에 올라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 벅스는 빌라누에바를 지키지 않을 수 없다. 그가 없다면, 전체적인 득점 부담은 오로지 리차드 제퍼슨과 앤드류 보것이 짊어져야만 할 것이다. 빌라누에바는 커리어 베스트 시즌을 보내고 있고, 벅스는 아마 그를 트레이드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것은 위험스런 부담이다. 벅스 같은 스몰 마켓 팀의 재정적인 상황을 본다면, 벅스가 빌라누에바를 지킬 여유가 있을까? 빌라누에바와 라몬 세션스에 대한 결정을 내리기도 전에 벅스의 다음 시즌 페이롤은 64 mil이나 된다. 밀워키 구단주 허브 콜은 겨우 플레이오프 들락말락한 팀을 위해 지갑을 열려고 할까? 만약 그 대답이 노라면, 당장 빌라누에바를 트레이드하고, 만기 계약이나 다른 자원을 받는 게 훨씬 낫다.

트레이드 가능성: 30%


카를로스 부저, 재즈

부저와 재즈는 곤경에 처해 있다. 부저는 다가올 여름에 옵트 아웃할 계획이지만, 부상은 그러한 계획을 불확실하게 만들고 있다. 그러는 사이에, 폴 밀샙이 올스타급 활약을 펼치면서, 밀샙 또한 이번 여름에 제한적 FA가 된다. 재즈가 과연 부저와 밀샙 둘다 지킬 여유가 있을까? 대부분의 GM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몇몇은 밀샙이 미드레벨을 넘어서는 오퍼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즈의 다음 시즌 페이롤은 밀샙의 연장 계약을 차지하고도 사치세 라인에 꽤 근접하게 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여러 GM들은 확고하게 재즈가 부저를 트레이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문제는 그 누구도 부저의 건강과 옵트아웃 여부에 대해서 알기 전까진 그를 영입하려 하지 않을 거라는 점이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에 해결되든, 아니면 여름까지 두고 보든지 간에 말이다.

트레이드 가능성: 25%


엘튼 브랜드, 식서스

식서스는 지난 여름에 브랜드와 80 mil에 계약한 이후 괜히 계약했다는 후회를 다소 경험하고 있다. 브랜드는 초반부터 부진했다. 하지만 더 안좋은 것은, 식서스 스타일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점점 더, 브랜드와 식서스는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지난 몇주간 내가 들은 루머들은 식서스가 브랜드를 만기계약과 드래프트 픽과 바꿀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만기계약과 드래프트 픽이라... 지난 여름에 가장 인기있던 FA 치고는 정말 싼 가격이다.

그러나 현재 누가 브랜드의 계약을 떠안길 원할까? 히트의 팻 라일리는 항상 브랜드의 팬이었다. 피스톤즈 또한 압도적인 빅맨을 찾고 있다. 시카고로의 복귀도 전혀 말이 안되는 얘기는 아니다. 그리고 캐브스는 기꺼이 도박을 할 준비가 되어있을 것이다. 비록 도박하기엔 정말 큰 돈이겠지만. 자 과연 리그의 어떤 GM이나 구단주가 방아쇠를 당길 배짱이 있을까?

트레이드 가능성: 20%


마빈 윌리암스, 호크스

윌리암스는 호크스에서 3번으로 출장하고 있지만, 스몰라인업에서 4번 포지션도 플레이할 수 있다. 또한 그는 2005년 드래프트에서 크리스 폴을 대신해서 지명되었다는 불명예도 가지고 있다.

윌리암스는 솔리드한 선수지만, 뛰어나진 않다. 그리고 호크스는 다가올 여름에 제한적 FA가 되는 윌리암스에 대한 힘든 결정을 내릴 것이다. 이 팀은 이미 돈이 부족하다. 조 존슨과 조쉬 스미스는 거대 계약을 따냈다. 마이크 비비 또한 FA가 될 것이다. 조쉬 칠드레스도 마찬가지이고, 머지않아, 알 호포드에게도 연장 계약을 해야만 할 것이다.

이 모든 것들 때문에 리그에는 윌리암스를 보내고 약간의 만기 계약과 로터리 픽을 받을 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애틀란타에 있는 내 소스는 그것을 부인하고 있지만, 계속 지켜볼 부분은 분명 있다.

트레이드 가능성: 15%


아마레 스타더마이어, 선즈

선즈는 가장 재능있는 뒤죽박죽 팀이다. 어떤 날은 그 어떤 팀도 상대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해 보이고, 또 어떤 날은 닉스에게도 패한다. 많은 부분은 일반적인 불안감과 관계가 있다. 댄토니 감독은 선즈 선수들에게 자유를 주었고, 선즈는 마이크 댄토니 감독과 함께 뛰는 것을 좋아했다. 테리 포터? 뭐 그다지.

스타더마이어는 2010년에 FA가 될 것이다. 만약 피닉스가 계속 하락한다면, 스타더마이어를 잃을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스티브 커(*선즈 GM)에게는 힘든 부분이다. 테리 포터 감독을 해고하고 누군가가 대신한들, 선수들을 더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까? 아니면, 다 날려버리고, 리빌딩을 시작할까? 만약 후자라면, 리그의 거의 모든 팀들이 스타더마이어를 영입하기 위해 줄을 설 것이다.

트레이드 가능성: 10%


크리스 보쉬, 랩터스

난처하기로 말한다면, 토론토의 누군가가 가장 곤경에 빠져있는 지도 모른다. 외부의 관찰자들은 보쉬가 2010년 여름에 FA 시장을 두드려볼 가능성이 높다고 여기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 랩터스가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른 팀들이 오퍼해야만 할 것을 생각한다면, 당장 랩터스가 보쉬를 계속 보유하는 것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는 주장 또한 무리가 아니다.

그것이 랩터스 GM 브라이언 콜란젤로를 힘든 상황에 밀어넣고 있다. 보쉬를 트레이드해서 프랜차이즈 선수를 떠나보냈다는 비난을 받거나, 보쉬를 트레이드하지 않고 보쉬와의 재계약 실패로 비난을 받거나. 만약 랩터스가 보쉬를 축으로한 블록버스터 오퍼를 받는다면, 아마도 그 오퍼를 받아들여야만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보쉬를 트레이드하는 것 이외엔 무엇이든지 간에, 콜란젤로가 결국 모험을 할거라고 생각한다.

트레이드 가능성: 5%


Others who might be moved: 라쉬드 월라스, 피스톤즈; 새뮤얼 달렘베어, 식서스; 에디 커리, 닉스; 다르코 밀리시치, 그리즐리스; 크리스 윌칵스, 선더; 조 스미스, 선더; 채닝 프라이, 블레이저스; 이케 디오구, 블레이저스; 션 메이, 밥캣츠; 드류 구든, 불스; 타이러스 토마스, 불스; 호아킴 노아, 불스; 라쇼 네스트로비치, 페이서스; 제프 포스터, 페이서스.

Chad Ford covers the NBA for ESPN Insider.


원문: http://sports.espn.go.com/nba/columns/story?columnist=ford_chad&page=TradeWatchBigs-090129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kongchi 2009.01.31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이빗 리는 역시 르브론이랑 관계가 있군요.. 리를 잃는 것은 참 아까울 것 같은데...

  2. huckabeefosho 2009.01.31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는 진짜 아깝고, 켐비는 아무리 봐도 트레이드 할것 같지 않은데요. 연봉싸고 잘하는 선순데 왜 트레이드 할까요.
    부저는 휴스턴하고 할때 야오를 발라주던 모습들이 생각나서인지 트레이드 하기는 아까운거 같아요. 휴스턴에 어떻게 안되나? ;;
    우리는 한 2-3년전만 해도 4번이 제일 큰 구멍이라고 그랬던것 같은데 순간적으로 매꿔져서 은근 흐믓하네요.

    • BlogIcon Third Eye 2009.02.04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저는 부상으로 부진하고 지가 FA로 나간다니, 유타가 팔 도리 밖엔 없을 거 같아요.

      근데, 우리 1번 구멍은 언제 메워질까요 ㅠ.ㅜ

  3. BlogIcon 바른손 2009.02.02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폭주천사 2009.02.0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빅맨 쪽에서는 굵직굵직한 이름들이 많이 보이네요.

    특히나 최근 게시판은 보쉬 이야기로 시끌시끌 하더군요.

  5. BlogIcon Roomate 2009.02.04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디 커리 몸 상태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저 인간도 혹시나 하고 찔러봤다가 피볼 거 같습니다.
    저메인 오닐은 뭔가 되는가 싶으면 부상 당하니... 특히나 블락 당하고 나서 땅에 떨어질 때 무릎 부상당하는 거 보고선 이 인간 정말 유리다 싶더군요.
    아프지 않는다란 보장만 있다면 정말 데려가고 싶은데... 쩝...
    브랜드는 참... 테더스 영이 너무 잘해주더군요. 영을 3번으로 올리는 것 그리고 브랜드가 팀에 적응하는 거 모두 실패인가 보죠?

    • BlogIcon Third Eye 2009.02.05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메인 오닐은 머 토론토하곤 안맞을 거다 생각했었지만, 또다시 부상이 문제네요;;;

      판타지에서 브랜드 픽해서 완전 피보고 있네요. 부상으로 날려먹고... 이제는 벤치로 나와서 출장 시간 날려먹고...; 일단 영이 스몰라인업 4번으로 너무 잘해주니;;;

  6. BlogIcon 가람지기 2009.02.05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캠비.... 캠비 자체 보다는 캠비로 얻어 올 수 있는 선수들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리트 빅맨하면 떠올릴 수 있는 것은 바로 20득점 - 10리바운드라는 상징적인 숫자입니다. 빅맨의 기본 임무인 리바운드와 함께, 20득점을 올려줄 수 있는 공격력을 겸비했느냐를 가늠할 수 있는 거 겠죠.

빅맨이라고 하더라도 샤크나 하워드가 아닌 이상은 골밑 공격으로만 20득점을 올려줄 수는 없는 노릇이고, 엘리트 빅맨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점퍼라는 무기를 갖추는 건 필수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리그에서 엘리트 빅맨이라 할 수 있는 선수들의 지난 시즌 점퍼 비율과 성공률입니다. 자료 출처는 82games.com
(eFG%는 3점슛에 가중치(2점슛의 1.5배)를 두고 있지만, 노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미미하게 영향을 끼칠 겁니다.)

 이름  출장 게임 수  평균 득점  FG%  점퍼 비율  점퍼 eFG%
 노비츠키  77  23.6  48.0  81  49.7
 브랜드  8  17.6  45.6  75  37.2
 가넷  71  18.8  53.9  73  47.2
 저메인 오닐  42  13.6  44.0  73  36.3
 데이빗 웨스트  76  20.6  48.2  65  43.4
 앨드리지  76  17.8  48.4  65  41.5
 랜돌프  69  17.6  45.9  59  38.9
 보쉬  67  22.3  49.4  58  41.4
 던컨  78  19.3  49.7  55  37.5
 부저  81  21.1  54.7  54  44.7
 아마레  79  25.2  59.0  53  46.1
 알 제퍼슨  82  21.1  50.0  53  37.2
 가솔(MEM)  39  18.9  50.1  55  40.1
 가솔(LAL)  27  18.8  58.9  35  45.3
 야오 밍  55  22.0  50.7  48  38.0
 케이먼  56  15.7  48.3  40  38.1
 드와잇 하워드  82  20.7  59.9  16  24.8


- 역시 빅맨이라기보다 포워드에 가까운 노비츠키는 점퍼 비율도 가장 높네요. 거기다 3점슛 덕분에 eFG도 50%에 육박합니다.


- 가넷도 점퍼 비중이 높은 선수이긴 하지만, 3점슛이 없음에도 eFG이 47%가 넘네요. 보스턴 이적으로 빅 쓰리 결성후, 피어스와 앨런의 존재 때문에 예년에 비해서 득점은 떨어졌지만, 그만큼 샷 셀렉션에 있어서는 좋아진 모습입니다.

가넷의 시즌별 성적

 시즌  출장 게임 수  평균 득점  FG%  점퍼 비율  점퍼 eFG%
 03 - 04  82  24.2  49.9  75  44.8
 04 - 05  82  22.2  50.2  69  44.0
 05 - 06  76  21.8  52.6  70  46.9
 06 - 07  76  22.4  47.6  77  43.4
 07 - 08  71  18.8  53.9  73  47.2


- 의외인 것은 브랜드가 생각보다 점퍼 비율이 높은 선수라는 거네요. 부상에서 복귀한 지 얼마 안되는 지난 시즌을 제외한다면 점퍼 성공률도 대단히 좋은 선수입니다.

브랜드의 시즌별 성적

 시즌  출장 게임 수  평균 득점  FG%  점퍼 비율  점퍼 eFG%
 03 - 04  69  20.0  49.3  58  38.9
 04 - 05  80  20.0  50.3  62  41.8
 05 - 06  79  24.7  52.7  70  47.5
 06 - 07  80  20.5  53.3  70  47.0
 07 - 08  8  17.6  45.6  75  37.2


- 몇년간 부상으로 신음하던 저메인 오닐은 이번 오프 시즌에 토론토로 트레이드 되면서 리바운드할 기회를 잡았죠. 하지만 제가 이 선수를 안 좋게 보는 건 점퍼를 많이 던지면서도 성공률이 별로라는 겁니다. 덕분에 커리어 동안에 FG%가 50을 넘은 적이 한번도 없죠. 이제 토론토에서 보쉬와 함께 트윈 타워를 이루게 되었는데, 충분히 수비에서는 위력적인 선수이고 팀내 점퍼를 던질 선수는 많으므로 보다 효율적으로 농구를 했으면 좋겠네요.


저메인 오닐의 시즌별 성적

 시즌  출장 게임 수  평균 득점  FG%  점퍼 비율  점퍼 eFG%
 02 - 03  77  20.8  48.4  68  38.8
 03 - 04  78  20.1  43.4  73  37.8
 04 - 05  44  24.3  45.2  71  40.4
 05 - 06  51  20.1  47.2  67  38.1
 06 - 07  69  19.4  43.7  69  37.2
 07 - 08  42  13.6  44.0  73  36.3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토오루 2008.09.03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선수들과 달리 엘튼 브랜드는 자유투 라인 보다 안쪽에서 (양 사이드 45도 정도) 앞으로 나오면서 시도하는 점퍼가 많은 편이고(키때문에 손목 스냅도 잘 이용안해요;;) 덕분에 바로 공격리바운드에 참가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 않은가 합니다. 그래서 페인트존 밖에서 슛은 많은데, 공격리바운드 공헌도 많은거 같아요.

    기록보니 가솔에 대한 인상이 더 좋아지는거 같습니다^^: 정말 건실해요

    • BlogIcon Third Eye 2008.09.04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오 상대로 가장 두려운 상대중 하나죠; 가넷, 부저, 브랜드... 인사이더 임에도 중거리슛이 정말;;;

      차라리 샤크나 하워드 같은 스타일이라면 치고박고 하면 되는데 말이죠...

  2. BlogIcon Mr.Everything 2008.09.03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스 팬 입장에선, 검증되지 않은 루키를 위해 팔아먹어버린 엘튼 브랜드가 아쉬울 따름입니다.ㅠㅠ

    • BlogIcon Third Eye 2008.09.04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챈들러는 정말... 시카고 있을 때는 보여줄듯 말듯하다가, 뉴올리언스 가니 어느정도 잠재력을 보여주니; 어쨌든 브랜드는 필리라는 비수가 되어서 다시 동부로 왔네요;;

  3. huckabeefosho 2008.09.03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던컨은 의외로 필골이 낮군요.; 브랜드는 진짜 보면 점퍼하나는 최고에요. 클리퍼스 경기 가끔 보는데 그 사이드에서 1대1 페이스업은 아무도 못막는다는.;; 하워드의 15프로 점퍼는.... 흠... 바람직한것인가?

    • BlogIcon Third Eye 2008.09.04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워드는 그 무지막지한 어깨 근육 때문에 점퍼는 별무소용이라는 얘기도 있더군요 ㅎㅎ

      뭐 허접한 점퍼가지고도 20득점 이상 올리는 거 보면 대단하긴 합니다;

  4. BlogIcon Roomate 2008.09.05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랜드는 원래가 점퍼 비중이 높은 선수였죠. 다만 토오루님 말씀 처럼 페인트 존을 벗어난 곳에서 던지는 비중이 작다는 게 가넷과의 차이점 같습니다.

    가넷은 그 키에, 그 좋은 피벗에 운동 신경을 가지고서도 고작 한다는 게 점퍼라니, 쩝...;;;
    그리고 이런 비판은 저메인 오닐도 같이 받아야죠.

    드와잇 하워드는 뭐 완전.;;;

  5. BlogIcon 폭주천사 2008.09.05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퍼를 갖추고 있는 것은 좋은데 너무 점퍼에만 맛들리면 이것도 참 곤란하죠. 자크 랜돌프나, 크리스 보쉬가 한때 미들점퍼만 던져대다가 욕들어먹던 것이 생각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