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버슨이 등부상을 이유로 잔여 시즌과 플레이오프를 뛰지 않을 거라고 하네요.

하지만, 아이버슨이 벤치 롤에 대해서 불만을 나타낸지 며칠 지나지 않았기에, 미묘한 타이밍이긴 하네요.

조 듀마스는 아이버슨 그리고 팀 의료진과 얘기를 나눈 결과 쉬게 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합니다.

아이버슨의 에이전트인 레온 로즈 역시 오직 아이버슨의 건강 문제 때문에 시즌 아웃을 결정했다고 AP와 전화 인터뷰에서 얘기했습니다.

참 아이버슨에게는 시련의 시간이네요...

출처: http://sports.espn.go.com/nba/news/story?id=4040510
Posted by Third Eye
- 덴버와 맥다이스 간에 바이아웃 협상중이라고 합니다.

덴버의 원래 의도는 맥다이스를 잔류시키는 것이지만, 맥다이스 쪽 의지가 완강한가 봅니다.

맥다이스 바이아웃이 완료된다면, 트레이드를 위해서 방출했던 주완 하워드를 다시 복귀시킬 거라고 하네요.

또한 덴버는 앳킨스와 스티븐 헌터로 트레이드를 계속 노리고 있답니다. 원한다면 드래프트 픽까지 얹어줄지도 모른다고. 만약 이 두 선수를 처리하면 2월 트레이드 데드라인에 앞서서 사치세를 벗어날 수 있을 거라네요.


- 트레이드에 사용된 덴버의 트레이드 익셉션

이번 디트와의 트레이드에서 캠비 트레이드로 받은 10.1 mil 트레이드 익셉션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대신 디트로부터 9.7 mil 가량의 트레이드 익셉션을 받아왔는데, 앞선 트레이드 익셉션은 2009년 7월 15일 만기인데 비해서, 이번 것은 09년 11월 3일 만기로 4개월 정도 기간이 늘어났다고 하네요.


- 부저의 디트로이트 행?

아이버슨의 만기 계약으로 디트는 FA 영입할 수 있는 여유를 마련했습니다. 그 덕분에 디트가 내년 여름에 부저를 노릴지도 모른다고 하네요.


- 천시 빌럽스 업데이트

천시는 골든스테이트 전에 뛰진 않을 거라고 합니다.

또한 콜로라도 출신인 천시는 고등학교와 대학에서 달았던 4번을 원합니다만, 마틴이 4번을 포기하길 원하지 않고 있다고. 뭐 기사에는 천시가 돈 좀 풀면, 마틴이 맘을 바꿀지도 모른다고 -_-;


출처 : http://www.hoopsworld.com/Story.asp?story_id=10468



Posted by Third Eye



기사보기


ESPN 기사에 의하면

DEN get 천시 빌럽스, 안토니오 맥다이스, 칙 삼
DET get 앨런 아이버슨

라는 딜을 양쪽 구단이 합의했다고 합니다. 샐러리 필러이자 만기계약인 맥다이스는 트레이드 직후 바이아웃으로 다시 디트로이트로 돌아가거나, 은퇴를 선택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아이버슨 트레이드 루머야, 오프 시즌부터 계속 되었지만, 앤써의 덩치 큰 샐러리와 앤써의 이름값 때문에 당장 이루어지기 힘들다고 생각했었는데, 여름 내내 트레이드 파트너로 이름을 오르내리던 디트로이트와 트레이드를 성사시키네요. 거기다 덴버는 팀에 가장 부족한 부분인 PG 문제를 해결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좀 놀랐는데, 무엇보다 디트로이트의 조 듀마스 단장이 이리 빨리도 결단을 내릴 줄을 몰랐네요. 디트로이트는 지금 전력으로도 충분히 또 한번의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팀이었고, 오프 시즌을 아무 일 없이 보내면서 변화를 주겠다는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선 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디트 입장에서는 앤써의 영입으로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디트가 리빌딩은 선언한 것처럼 보입니다. 빌럽스가 노쇠화를 보이기 전에 일찍 팔고, 로드니 스터키에게 기회를 주려는 것일 수도 있죠. 만약 스터키를 밀어주기로 한 상황이라면, 의외로 앤써가 벤치에서 나오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을 거 같습니다.

덴버는 팀의 부족한 부분을 딱 채웠네요. PG 구멍을 메웠고(리그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PG, 그것도 수비 마인드 충만한 선수를 말이죠.), 거기다 한창 커가는 JR 스미스를 주전으로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조지 칼 감독 입장에서는 항상 좋은 PG와 함께 했었는데, 결국 이번에도 빌럽스와 함께 하게 되었네요.

덴버의 문제점이라면, 마틴 - 네네 - 빌럽스로 이어지는 거대/장기 계약들이 2011, 2012년까지 되어 있다는 점인데, 어차피 네네/마틴 계약 때문에 FA 영입은 힘들다고 봤을 때, 앤써로 빌럽스를 데려온 것 굿 무브인거 같습니다.

암튼, 시즌 초부터 흥미진진해 지는 걸요. -_-ㅋ






Posted by Third Eye

Francisco Garcia / 1981년생 / GF / 6-7



킹스, 가르시아와 5년 연장 계약
새크라멘토 비의 샘 아믹에 의하면, 프란시스코 가르시아가 킹스의 29.8 mil / 5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고 합니다.
가르시아는 지난 시즌 평균 26.3분 출장해서 12.3득점 46.3 FG% 39.1 3P%를 기록했습니다. 가르시아의 새 계약은 다음 시즌부터 시작해서 2014년에 만기됩니다.


자신의 트레이드 가능성을 인정한 아이버슨
아이버슨이 이번 시즌에 자신이 트레이드될지도 모른다는 것은 인정했습니다.
아이버슨은 트레이드 가능성이 충분히 존재하고, 비지니스는 비지니스이기에, 설사 트레이드되더라도 화가 나진 않을 거라고 얘기했습니다. 하지만 연장 계약에 있어서 덴버 측이 어떠한 오퍼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덴버 구단에게 모든 것을 바쳤지만, 구단측은 단 1달러도 오퍼하지 않았다며 섭섭함을 드러냈습니다.


조이 돌시와 계약을 앞두고 있는 로켓츠
이건 랜드리 오퍼 시트 매치와 별개로, 그 이전에 홈페이지의 모리 인터뷰를 통해 언급되었던 부분입니다.
(혹시라도 돌시 계약 때문에, 랜드리를 놔준다는 건 아니라는 얘기.)


오프 시즌에 감량한 배런 D와 K-마트
무릎 부상 이슈가 있었던 배런 데이비스와 케년 마틴이 체중 조절을 통해서 무릎에 대한 부담을 줄였습니다.
배런 데이비스는 피플 매거진과 인터뷰에서 제니 크레익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통해서 감량에 성공했다고 얘기했고, 덴버의 케년 마틴도 이번 오프 시즌에 12 파운드를 감량해서, 현재 몸무게가 228 파운드라고 합니다.



출처 : http://www.hoopsworld.com/Story.asp?story_id=10067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