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e ranking, next year
By Steve Kerr, Yahoo! Sports
January 1, 2007

Steve Kerr
Yahoo! Sports
STEVE KERR'S THREE POINTS
Player of the Week
Michael Redd – The sharp-shooting guard poured in 36 points in the Milwaukee Bucks' win in San Antonio, and for the week he averaged 27 as his team won three of four games. Redd's play has helped the Bucks win seven of their last eight games and put them back in contention in the Eastern Conference playoff race.

Game of the Week
Friday: Dallas Mavericks at San Antonio Spurs – The Southwest Division rivals get together for the third time this season on Friday in what promises to be an intense game. With only one more meeting between the two clubs in the regular season, this becomes a critical game in the series, which could eventually determine the division title.

Quote of the Week
Gregg Popovich after his Spurs' 114-107 loss to Milwaukee: "This is the worst defensive team we've had here in the last seven to eight years. Our players need to make up their minds … that (defense) is what wins games for us, or if they want to make summer plans."

The NBA's top two teams met in Dallas on Thursday night, and in a fitting conclusion to a thrilling game, Dirk Nowitzki drained a long jumper with one second to go as the Mavericks knocked off the Suns 101-99.

The win was Dallas' eighth straight and solidified its hold on the No. 1 ranking. Phoenix, meanwhile, has won 20 of its last 23 games since a 1-5 start and, as a result, moves into the second spot, surpassing San Antonio.

In the East, a couple of young, exciting teams are running and gunning their way back into the league's spotlight. Both Chicago and Washington are playing entertaining ball and look like true contenders in their conference.

Here's a look at this week's rankings (records and statistics are through Dec. 31):

Dallas 1. Dallas Mavericks (24-7, Last ranking: 1) – 에이브리 존슨은 NBA 최단기간 100승을 기록했고 맵스는 덴버에 89-95로 승리하면서 10연승을 달렸다.

Phoenix 2. Phoenix Suns (21-8, Last ranking: 3) – 아마레 스터드마이어는 이번 시즌 최다인 31득점과 1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피스톤즈와의 원정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San Antonio 3. San Antonio Spurs (23-8, Last ranking: 2) – 지난주 독감이 샌안토니오를 강타했고, 밀워키전에는 마뉴 지노빌리,브렌트 배리,맷 보너가 빠지면서 패했다. 그러나 곧 바로 유타에게 복수하면서 금방 회복했다.

Utah 4. Utah Jazz (22-9, Last ranking: 6) – 데릭 피셔는 재즈의 스타팅 라인업으로 올라왔다. 피셔는 리그 최고의 오프시즌 픽업중 하나이다.

Chicago 5. Chicago Bulls (19-12, Last ranking: 7) – 벤 고든은 마이애미 전에서 40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그리고 시카고 선수가 40점 이상을 기록한 것은 6년만이다.(엘튼 브랜드가 2000년 4월13일날에 44점을 기록했었다.)

Washington 6. Washington Wizards (17-13, Last ranking: 8) – 위저즈는 동부의 피닉스가 되어가고 있다. 지난 14게임에서 평균 102+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L.A. Lakers 7. Los Angeles Lakers (20-11, Last ranking: 4) – 이미 라마 오덤이 없는 레이커스에 부상은 계속되고 있다. 콰미 브라운은 지난 일요일 경기에서 왼쪽 발목을 심하게 접질렀다.

Houston 8. Houston Rockets (19-12, Last ranking: 9) – 나쁘지 않은 한주였다. : 비록 넷츠,호크스, 그리즐리스의 쉬운 스케쥴이었지만, 야오 없이 3승 1패를 거뒀다. 야오 없이 살아남기 위해서 노력하는 만큼 점점더 힘들어 질것이다.

Detroit 9. Detroit Pistons (18-11, Last ranking: 5) – 피스톤즈에게 힘든 한주였다. 3연패를 기록중이지만, 더 중요한 것은, 챈시 빌업스를 잃었다는 것이다. 장단지 부상으로 2-3주 정도 결장할 것이다.

Cleveland 10. Cleveland Cavaliers (17-12, Last ranking: 12) –  캐버리어스는 이번 달이 자신들을 재확인할 고비가 될것이다. 다음 14게임중 10게임이 원정경기이고, 그중에 혹독한 서부에서의 10게임도 포함되어있다.

Milwaukee 11. Milwaukee Bucks (16-15, Last ranking: 15) – 벅스는 샌안토니오가 자랑하는 수비앞에서 페인트존 득점으로만 76득점(!)을 기록했다. 그리고 시즌초 2승2패 이후로 처음으로 5할 이상 승률을 기록했다.

Indiana 12. Indiana Pacers (17-15, Last ranking: 13) – 디트와의 원정 게임에서는 승리했지만 밥캣츠에게 홈에서 일격을 당했다. The Pacers are still trying to string together some wins and gather some momentum.

Orlando 13. Orlando Magic (18-14, Last ranking: 11) – 매직은 화요일 밤 워싱턴에게 일격을 당했고 1위자리를 내주었다. 이번주에 3번의 홈게임이 브라이언 힐의 팀이 다시 본 궤도에 올라설 기회가 될것이다.

Miami 14. Miami Heat (13-17, Last ranking: 14) – 드웨인 웨이드는 손부상으로 결장중이고, and the Heat got pummeled. 올랜도 전에선 페인트존에서 14득점을 했을 뿐이다. 웨이드의 페네트레이션이 그립구나.

L.A. Clippers 15. Los Angeles Clippers (14-16, Last ranking: 22) – Finally, a little momentum. The Clips won three in a row last week for the first time since early November. A six-game eastern swing starts Tuesday in Orlando.

Denver 16. Denver Nuggets (16-12, Last ranking: 10) –너겟츠는 멜로의 복귀까지 아이버슨의 힘으로 겨우 버티고 있다. 다음 9게임중 7게임이 5할이상 승률의 팀들이다.

Sacramento 17. Sacramento Kings (13-15, Last ranking: 19) – 퀀시 더비가 21득점으로 골든스테이츠전 대승을 이끌었다. 마이크 비비가 발목부상으로 데이투데이에 올랐기에 더비의 활약이 필요한 시점이다.

Golden State 18. Golden State Warriors (16-16, Last ranking: 16) – 워리어스에게 배드뉴스 : 제이리치는 오른손 골절로 두달정도 라인업에서 빠지게 될것이다.

Minnesota 19. Minnesota Timberwolves (13-15, Last ranking: 18) – 랜디 포이의 시대가 왔다.: 시카고 전에서 커리어 하이인 25득점을 기록하면서 1.8초를 남기고 위닝샷을 성공시켰다.

New Orleans 20. New Orleans Hornets (12-18, Last ranking: 20) – 이미 힘든 지경인 호넷츠에게 더큰 악재가 지난주에 발생했다. 크리스 폴이 부상으로 거의 한달간 결장하게될것이다. 플레이오프로 가기엔 정말 암울해졌다.

Toronto 21. Toronto Raptors (13-18, Last ranking: 21) – 포드가 발목부상으로 결장한 멤피스전은 결국 패했다. 포드는 그전 4게임에서 평균 24득점과 8어시스트를 기록중이었다.

Portland 22. Portland Trail Blazers (13-18, Last ranking: 17) – 블레이저스는 지난 4게임중 3패를 당했다. but they've come a long way since a year ago. Portland has already matched last season's win total on the road with six.

New York 23. New York Knicks (13-20, Last ranking: 23) – Stephon Marbury, with 41 points and eight assists, enjoyed the best game he's had in a long time in the Knicks' thrilling triple overtime victory over Detroit.

New Jersey 24. New Jersey Nets (13-18, Last ranking: 25) –미키 무어가 크리스티치가 시즌아웃된 네츠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미네소타전에서 9/9 야투를 기록하면서 커리어 하이인 20득점으로 승리에 일조했다.

Seattle 25. Seattle SuperSonics (13-19, Last ranking: 24) – 레이 앨런이 얘들 생일 때문에 덴버 경기에 결장했고, 팀은 대패했다. 루이스가 없는 지금 팀 공격의 많은 짐을 앨런 혼자 지고 가야한다.

Charlotte 26. Charlotte Bobcats (9-21, Last ranking: 29) – 밥캣츠는 레이커스와 페이서스를 상대로 연승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들어 1주일에 2승을 거두긴 처음이다.

Philadelphia 27. Philadelphia 76ers (8-22, Last ranking: 28) – 로드니 카니의 커리어 하이 25득점은 골든스테이츠를 상대하는데 충분하지 못했나 보다. 그러나 식서스는 카니의 포텐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아이버슨이 없는 지금 충분한 플레잉 타임을 부여하고 있다.

Boston 28. Boston Celtics (10-19, Last ranking: 26) – 피어스없는 셀틱스는 그저 마구 굴러떨어지고 있을 뿐이다. 서부 원정 5게임중 4게임 패배를 비롯하여 6연패를 기록중인다.

Atlanta 29. Atlanta Hawks (9-20, Last ranking: 27) – 일찍이 호크스가 38+승을 기록하면서 플옵에 갈거라고 예견했었지만, 호크스는 이미 포기한듯 하다. They couldn't take the pressure of my prediction, obviously.

Memphis 30. Memphis Grizzlies (7-25, Last ranking: 30) – 마이크 프라텔로가 해임되었고, 토니 배로니가 적어도 당분간은 새 감독이 되었다. 제리 웨스트는 좋은 감독을 영입하기위해 노력중..

Steve Kerr is Yahoo! Sports' NBA analyst. Send Steve a question or comment for potential use in a future column or webcast.

Updated on Tuesday, Jan 2, 2007 2:59 am EST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폭주천사 2007.01.08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서핑하다가 들렸습니다.^^ 블로그 운영하시는 분들중에 NBA에 관심있는 분이 드문데 이리 만나게 되니 참 반갑습니다. 휴스턴 로케츠 팬이신것 같군요. 야오가 부상이지만 아직까진 잘해나가고 있는 것 같군요. 언제쯤 부상악몽에서 깨어날지.

Jersey swamp
By Steve Kerr, Yahoo! Sports
December 25, 2006

Steve Kerr
Yahoo! Sports
STEVE KERR'S THREE POINTS
Team of the Week
Washington Wizards – The Wizards won three of four games out west – including victories over the Lakers and Suns – and averaged 131 points in the process. Lost in the glare of the
Gilbert Arenas spotlight was the play of Caron Butler, who averaged 27 a game during the stretch.

Game of the Week
Thursday: Utah Jazz at San Antonio Spurs – For years, these two teams battled for Midwest Division supremacy. They're no longer in the same division, but the Jazz and Spurs are two of the best teams in the NBA. San Antonio will try to avenge a November loss in Salt Lake City.

Quote of the Week
"He doesn't seem to have much of a conscience. I haven't gotten used to that mentality of just chucking it up there." – Kobe Bryant after Gilbert Arenas exploded for 60 points in a win at Staples over the Lakers. As Alanis Morissette would say, "Isn't it ironic?"

Another week, another change at the top. It's the Dallas Mavericks' turn to assume the No. 1 ranking, as they capped off a 3-0 week with a 32-point drubbing of the Los Angeles Clippers.

But the week's most significant development occurred in New Jersey, where Nenad Krstic tore his ACL and will miss the rest of the season. The injury is a serious blow for the New Jersey Nets, who were expected to eventually pull away from a division full of lousy teams. But Krstic's injury pulls the Nets back to the pack, and now the Atlantic Division is more up (or down) for grabs than ever.

The hard part is figuring out which team will eventually win the division. The Boston Celtics will be without Paul Pierce the next few weeks due to a stress fracture in his left foot. The Philadelphia 76ers are now A.I.-less. The New York Knicks had a nice week, but they're still the Knicks. Maybe the Toronto Raptors will find a way to pull off a surprise behind T.J. Ford.

As the old cliché goes, "May the best team win." But in this case, perhaps the more appropriate phrase is, "May the least bad team survive."


Here's a look at this week's rankings (records and statistics are through Dec. 24):
 

Dallas 1. Dallas Mavericks (20-7, Last ranking: 4) – 댈러스는 시애틀을 상대로  발목염좌로 노비츠키가 결장했지만 에릭 댐피어가 22득점을 올리는 활약에 힘입어 승리했다. 댐피어는 올시즌 68%의 야투율을 보여주며 매브스 인사이드에서 힘이 되고 있다.

San Antonio 2. San Antonio Spurs (21-7, Last ranking: 1) – 마이클 핀리는 지난 주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스퍼스로서도 좋은 징조이다. 핀리는 이번 시즌 동안 슛이 좋지 못했다.
 

Phoenix 3. Phoenix Suns (18-7, Last ranking: 3) – 결국 자연의 섭리만이 선즈를 멈추게 하였다. 15연승 중이던 선즈는 덴버에서의 폭설로 3일간 발이 묶였다. 그리고 나서 겨우겨우 하루걸려 피닉스로 도착한 직후 위저즈와의 연장전 승부 끝에 패하였다.

L.A. Lakers 4. Los Angeles Lakers (18-9, Last ranking: 5) – 미네소타전에서 4쿼터 시작무렵에 10점차 뒤고 있었지만, 코비 없이도 25-4 Run를 기록하며 승리했다. 강력한 벤치는 넷츠전에서도 42득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Detroit 5. Detroit Pistons (17-8, Last ranking: 6) –벤월라스의 이탈에도 피스톤스의 수비력은 여전했다. 클리블랜드를 71득점으로 묶었으니, 여전히 동부 최고팀은 피스톤스이다.


Utah 6.
Utah Jazz (20-8, Last ranking: 2) –메멧 오쿠어의 30득점은 애틀란타전 4쿼터의 21점차를 역전하다는데 큰 힘이 되었다. 하지만 샬럿전에서는 역전에 실패하였고, 리그 바닥을 달리는 샬럿에게 일격을 당했다.

Chicago 7. Chicago Bulls (16-11, Last ranking: 7) –벤 고든은 달아올랐다.그는 4 게임 연속 20+ 득점을 기록했고, 불스는 그중 3번을 이겼다.

Washington 8. Washington Wizards (14-12, Last ranking: 12) – 오드의 마법사, The Hibachi(일본식 숯불화로라고하네요.)… 닉네임이 어찌됐든 , 길버트 아레나스는 막을수 없다. 그는 레이커스와의 경기에서 60 득점을 기록했고 피닉스와의 경기에서도 54 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Houston 9. Houston Rockets (16-11, Last ranking: 8) – 로켓츠는 정말 운이 없다. 티맥은 이미 부상중이었고, 야오 조차 무릎골절로 적어도 6주 이상 쉬어야만 한다. 야오 없이 휴스턴이 살아 남을 수 있을까?

Denver 10. Denver Nuggets (14-10, Last ranking: 11) – 폭설 만큼이나 새크라멘토 전에서의 패배는 덴버 팬들을  기가 꺽이게 만들었다. A.I. 는 파우더 블루 유니폼이 정말 어울렸다. 아이버슨의 덴버 데뷔중 최고는? 킹스에게 패했지만 10개나 어시스트를 기록했다는 것. 

Orlando 11. Orlando Magic (17-12, Last ranking: 9) – 시즌초 매직은 놀라만한 성적을 거뒀지만, 최근 12게임에서는 8패를 기록하고 있다. 위저즈는 잘 돌아가고 있고,마이애미는 샤크가 다음 달 돌아올 예정이다. 올랜도는 사우쓰이스트 컨퍼런스에서 좀더 페이스를 잡을 필요가 있다.

Cleveland 12. Cleveland Cavaliers (15-11, Last ranking: 10) –캐브스는 토요일 올랜도전 승리로 연패를 멈추었지만, but it took a huge fourth quarter from LeBron James to get it done.

Indiana 13. Indiana Pacers (15-14, Last ranking: 13) – 페이서스는 시즌 내내 승률 5할 언저리에 머물러 있다. 아마 시즌을 41승 41패로 마칠 거 같다.

Miami 14. Miami Heat (12-14, Last ranking: 16) – 제이슨 카포노는 출장시간이 늠에 따라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보이고 있다.지난 토요일 골든스테이츠전에서 커리어 하이인 27득점을 기록하며 히트의 승리를 이끌었다. 

Milwaukee 15. Milwaukee Bucks (13-14, Last ranking: 22) – 벅스가 4번의 승리를 거두는 동안 모 윌리암스는 르브론-타입의 스탯을 올려주고 있다. 평균 25득점에, 7어시스트 7리아분드를 지난 5게임 동안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마이애미 전에서 첫 트리플더블도 기록했다.

Golden State 16. Golden State Warriors (14-15, Last ranking: 17) – 워리어스는 원정 6경기중에서 올랜도와 보스턴에서 승리하면서 살아남았다.  다음 6게임을 기회로 삼아 승률 5할로 만들어야 할것이다.

Portland 17. Portland Trail Blazers (12-15, Last ranking: 19) – 블레이저스는 5연승을 거두고 있었지만, 토론토에게 일격을 당했다. 브랜든 로이가 돌아왔고, 팀을 이끌고 있다

Minnesota 18. Minnesota Timberwolves (11-13, Last ranking: 14) – 혼자 팀을 짋어지고 있는 케빈 가넷은 29득점 1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인디애나전을 승리로 이끌며 팀의 4연패를 끊었다. 

Sacramento 19. Sacramento Kings (11-14, Last ranking: 18) – 존 샐먼스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지난 4게임중 3게임에서 20득점+ 를 기록했다. 

New Orleans 20. New Orleans Hornets (11-15, Last ranking: 15) – 부상이 호넷츠를 울리고 있다. 지난 15게임중 12게임을 패하였다. 여전히 페자 스토야코비치, 데이빗 웨스트, 바비 잭슨 이 부상중이다.

Toronto 21. Toronto Raptors (12-16, Last ranking: 24) – T.J. 포드로서는 좋은 한주 였다. 클리퍼스전에서 위닝 샷을 성공시켰고 포틀랜드전에서도 23득점 10어시스트로 승리를 이끌었다. 크리스 보쉬가 이번주에 돌아올 예정이라 주목되는 팀이다.

L.A. Clippers 22. Los Angeles Clippers (11-15, Last ranking: 21) – 크리스 케이먼은 머리를 짤랐고 팀은 휴스턴전 승리로 6연패를 마감했다. 우연이라구? 아닐껄 -_-;

New York 23. New York Knicks (12-18, Last ranking: 27) – 아마도 덴버와의 난투극이 닉스에게 새로운 동기를 부여한 것 같다. 유타와 샬럿을 상대로 연속 버저비터로 승리했고, 상승세의 불스를 상대로도 승리를 거뒀따. 데이비드 리는 완소모드! 3연승동안 평균 18리바운드를 잡아주고있다.

Seattle 24. Seattle SuperSonics (11-17, Last ranking: 23) – 소닉스에게 힘든 소식 : 라샤드 루이스의 8주 부상..

New Jersey 25. New Jersey Nets (11-16, Last ranking: 25) – 이미 얇았던 프론트라인이지만 이젠 완전히 붕괴됐다. 네나드 크리스티치의 시즌 아웃으로..

Boston 26. Boston Celtics (10-15, Last ranking: 20) – 자리 잡아 가던 셀틱스지만, 폴 피어스가 발부상으로 2-3주간 결장하게 될 것이다.

Atlanta 27. Atlanta Hawks (9-17, Last ranking: 26) – 타이런 루가 사타구니 부상으로 나가 떨어진 이후 4게임을 모두 패하였따. 4쿼터 리드를 지키기엔 무척이나 힘들다.

Philadelphia 28. Philadelphia 76ers (7-19, Last ranking: 30) – 아이버슨이 트레이드 된 이후, 필리 공격의 중심은 바로 이궈달라이다.  보스턴 전에서 커리어 하이인 31득점과 9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팀의 12연패를 끊었다.

Charlotte 29. Charlotte Bobcats (7-19, Last ranking: 28) – 이번주는 댈러스, 워싱턴, 레이커스, 인디애나로 짜여진 터프한 한 주가 될것이다;;


Memphis 30. Memphis Grizzlies (6-22, Last ranking: 29) – 굿 뉴스? 가솔이 뉴올리언스 전에서 28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부상에서도 돌아온 이후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배드 뉴스? 그리즐리스는 서부뿐만 아니라 리그 전체에서 꼴찌다.


 Steve Kerr is Yahoo! Sports' NBA analyst. Send Steve a question or comment for potential use in a future column or webcast.

Updated on Monday, Dec 25, 2006 12:14 pm EST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win-win situation
By Steve Kerr, Yahoo! Sports
December 19, 2006

Steve Kerr
Yahoo! Sports
More on Iverson trade – Wojnarowski: Rocky relationship | Fantasy fallout

The proverbial "trade that helps both teams" might have occurred Tuesday when the Philadelphia 76ers finally unloaded Allen Iverson and sent him to the Denver Nuggets in exchange for Andre Miller, Joe Smith and two 2007 first-round draft picks.


필라델피아와 덴버간의 트레이드는 양팀모두에게 이득이다.


Philadelphia general manager Billy King basically accomplished all three goals he had when this process began, while the Nuggets added perhaps the fastest player in the league to an already quick, up-tempo team.

필라델피아 GM 빌리 킹은 이번 트레이드를 추진하는 중에 있어 세가지 목표를 기본적으로
이루었고, 너겟츠는 이미 아주 빠른 업템포 팀인데다가 리그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를 더하였다.


Here's what the deal means for the 76ers:

식서스에 있어서 트레이드가 의미하는 것:

1. They pick up a good player in the deal.
Miller will be the Sixers' starting point guard for the foreseeable future. Maybe King would have preferred a younger, up-and-coming star like Randy Foye or Shawn Livingston, but Miller is a very good point guard who will help Philadelphia fill the huge void left by Iverson.

1. 식서스는 이번 딜에서 좋은 선수를 데려왔다. 밀러는 당분간은 식서스의 스타팅 포인트가드가 될것이다. 아마도 킹은 랜디 포이나 숀 리빙스턴 같은 떠오르는 젊은 스타를 영입하려
했지만, 밀러는 아주 좋은 포인트가드이고 필라델피아에서 아이버슨이 떠난 커다란
빈자리를 어느정도 채워줄 수 있을것 이다.

2. Salary-cap relief. Smith's $6.8 million salary comes off the books after this season, and given that Miller will make an average of $10 million the next two years – compared to Iverson's $20 million average – the Sixers will in effect shave about $10 million off their cap in each of the next two seasons. And depending on their luxury tax situation (they're well over it this season), there could be millions more in savings.

2. 샐러리 캡 구원. 스미스의 6.8M 샐러리는 이번 시즌에 마감된다. 그리고 밀러는
다음 2 시즌 동안 평균 10M을 받는다. - 아이버슨의 연평균 20M과 비교한다면 -
식서스는 다음 2 시즌 각각에 샐러리캡에서 약 10M정도의 절감효과가 있을것이다.
식서스의 사치세 상황에 따라(이번 시즌에 꽤 오버된) 수백만 달러를 더 절약할수
있을것이다.


3. Two extra first-round picks (to go with their own). Philadelphia will receive both Denver's pick and Dallas' first-rounder, which the Nuggets had acquired in a previous deal. The Dallas pick will most likely be in the late 20s, but the Denver pick (which apparently is marginally protected) could be interesting, depending on how well the Iverson/Nuggets marriage works out. With Carmelo Anthony out for the next 14 games due to his suspension, Denver could struggle and fall back some in the West. If the Nuggets stumble and don't make the playoffs, the 76ers could potentially have two lottery picks – their own (assuming the Sixers don't make the playoffs) and the Nuggets'. In a deep draft that potentially could include Greg Oden, Philly will have plenty of options to dramatically improve its team.

3. 두장의 07 드래프트 1라운드 픽(거기다 식서스 원래 픽까지). 필라델피아는 덴버의
1라운드 픽과 덴버가 이전 딜에서 얻은 댈러스의 1라운드픽 2장을 얻었다. 댈러스의 픽은
20대 후반이 될것으로 보이고, 덴버의 픽은 아이버슨과 너겟츠가 얼마나 잘 조합되느냐에
달려있다.
멜로가 징계로 인해 14게임을 결장하게 되어, 덴버는 이 거친 서부에서 힘들어 질것이다.
만약 덴버가 플레이오프에 오르는데 실패한다면, 식서스는 잠재적으로 2장의 로터리 픽을
가지게 될것이다. (식서스도 플레이오프에는 못 오른다고 본다면) 그렉 오든을 포함한
이번 드래프트의 뎁쓰는 필리로 하여금 팀을 극적인 성장을 만드는데 많은 옵션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Here is what Iverson will mean to Denver:

덴버에게 있어 아이버슨이 의미하는 것:

1. He will bring a huge surge of excitement to the Pepsi Center.
Iverson will give the Nuggets publicity that is unprecedented in their franchise's history. Fans will flock to see A.I. perform, arena shops will sell a ton of "Iverson" Nuggets jerseys, and there will be a buzz all over the league when Denver comes to town.

1. 아이버슨은 펩시 센터에 거대한 흥분된 파도를 불러올것이다. 아이버슨은 너겟츠에
너겟츠 프랜차이즈 역사상 비할데 없는 선전을 가져다 줄것이다. 팬들은 A.I 를 보기위해
구름처럼 모일것이고, 아레나 샵은 수많은 "아이버슨" 너겟츠 저지를 팔것이며,홈경기 때
에는 리그를 뒤흔드는 소란이 일 것이다.


2. He'll join a team that already plays an up-tempo style.
And with Iverson, that attack will now become even faster. He'll also play for a coach in George Karl who is well-equipped to handle egos and personalities. The prevailing theory around the NBA was that Iverson had to go somewhere with a strong coach who had presence. Karl definitely fits the bill.

2. 아이버슨이 업템포 스타일의 덴버와 만난다. 아이버슨과 함께라면 공격은 더욱 빨라지
게될것이다. 그리고 자존심과 개성을 다루는데 있어 능숙한 조지 칼 코치과 잘 어울리게 될것
이다. 아이버슨이 존재감을 가진 강한 코치와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은 NBA에 두루 알려진
일반적인 이론이다. 칼은 이에 딱맞는 코치이다.



3. He'll pair with Carmelo Anthony to form one of the most explosive duos in the league. The Melo/Iverson relationship is the key to the deal. If the two can click and share the ball, the Nuggets could potentially be very, very good. Also, A.I. gives Denver the big scorer it'll need as it attempts to tread water during the extended suspensions of Anthony and J.R. Smith.

3.아이버슨은 카멜로 앤써니와 함께 리그에서 가장 폭발적인 듀오가 될것이다.
멜로/아이버슨의 관계가 이 딜의 핵심이다. 만약 두선수가 서로 호흡을 맞추고 공을
서로 나눌수 있다면, 너겟츠에게 있어서는 베리 베리 굿이다. 또 A.I는 덴버에 빅스코어러
가 될것이고, 앤써니와 J.R. 스미스의 징계기간에 크나큰 도움이 될것이다.


Of course, the trade might not turn out well for the Nuggets. Iverson and Carmelo might not mesh. After all, we're talking about the league's two current leading scorers playing on the same team. Can they coexist? The fact that Melo doesn't handle the ball a lot in order to score bodes well, as does the fact that Iverson has proven to be a good distributor when he wants to be. (He averaged 7.4 assists per game last season).

물론, 이 트레이드가 덴버에게 있어 꼭 좋은것만은 아닐것이다. 아이버슨과 카멜로는
서로에게 부적합 할지도 모른다. 어쨋든, 리그를 이끄는 2명의 스코어러가 한팀에서
뛰게 된것이다. 그들이 공존할수 있냐고? 아이버슨이 그가 원하기만 한다면 충분히 좋은
조력가가 될수 있다는 팩트(지난시즌 게임당 평균 7.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만큼, 멜로가 득점하는데 있어 볼을 많이 다루지 않는다는 팩트은 좋은 징조이다.


Financially, Denver could be facing luxury tax hell, with the contracts of Anthony, Iverson,
Marcus Camby and Nene Hilario putting the team well over the threshold. If the Nuggets don't succeed with this group, they will be hard-pressed to disentangle themselves from a salary-cap nightmare. But if it does work, they could challenge the Spurs, Suns and Mavericks for Western supremacy.

재정적으로는,덴버는 앤써니의 연장계약,아이버슨,캠비 그리고 팀이 경계를 넘어서게
만든 네네와 함께 사치세 지옥에 직면하게 될것이다.만약 너겟츠가 이 그룹으로
성공하지 못한다면, 샐러리캡 악몽으로 시달리게 될것이다. 그러나 성공한다면
스퍼스,선즈,매버릭스의 서부 대권에 도전할수 있을 것이다.


As for the Sixers, there doesn't appear to be much of a downside. This is probably the best deal King was going to get. The key for Philadelphia is to use the draft picks wisely, select the right players and begin to rebuild with an eye on shedding the contract of
Chris Webber, which expires after the 2007-08 season.

식서스에 있어, 많이 불리하지는 않아 보인다. 아마도 킹이 할수 있었던 최고의 딜일 것이다.
필라델피아의 키는 현명한 드래프트픽 사용과, 좋은 선수들을 골라서 07-08 시즌 후 종료되는
웨버의 계약에서 벗어난 이후에 리빌딩을 시작하는 것이다.



Steve Kerr is Yahoo! Sports' NBA analyst. Send Steve a
question or comment for potential use in a future column or webcast.

Updated on Wednesday, Dec 20, 2006 2:57 am EST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Dwight and Darko: The New Millennium Twin Towers?

드와잇 과 다르코 : 뉴 밀레니엄 트윈 타워?

October 31, 2006

By Anthony Olivieri


SportsTicker Staff Writer

ORLANDO, Florida (Ticker) - Dwight Howard and Darko Milicic could not be more different.

The two big men came from entirely different backgrounds to form one of the best frontcourt combinations in the Eastern Conference. Opposites in style of play - right down to the hand they shoot with - each took separately distinct paths to arrive in central Florida as focal points in the resurrection of the Orlando Magic.

드와잇 하워드와 다르코 밀리시치는 이보다 더 다를 수 없다. 이 두 빅맨은  서로 다른 배경을 가지고 있었지만 이스트 컨퍼런스 최고의 프론트코트 조합중 하나로 떠올랐다. 상반된 플레이 스타일의 이 두사람은  올래도의 부흥을 위해 서로 별개의 경로로 이 중부 플로리다에 까지 걸어왔다.

"I call them the New Millennium Twin Towers," said center Tony Battie, who will start ahead of Milicic - for now. "One's a lefty, one's a righty. One's finesse, one's power. They just kind of complement each other."

"나는 뉴 밀레니엄 트윈 타워라고 부른답니다." 밀리시치를 대신해서 스타팅 센터로 뛰게될 토니 배티가 말했다. " 한쪽인 왼손이라면 다른족은 오른손이고, 한쪽이 기교가 뛰어나다면 다른쪽은 파워가 뛰어납니다. 서로 잘 보완해주는 관계죠."

"It's about complementary pieces," Magic coach Brian Hill said. "You don't want two bigs duplicating each other."

"상호보완적인 관계입니다." 매직 감독인 브라이언 힐이 말했다."서로 반목하는 두 빅맨을 원하지는 않을테니깐."

While Howard took the NBA by storm, landing on the All-Rookie Team after the 2004-05 season and Team USA after his second campaign, Milicic struggled mightily until arriving in Orlando.

하워드가 04-05시즌 올루키팀 선정에 이어서 그의 두번째 시즌후에 미 대표팀에 선발되는 등의 돌풍을 불러 일으킬 동안,밀리시치는 올랜도에 도착하기까지 험난한 여정을 보냈었다.

Despite their differences, they thrived together at the end of last season, giving the Magic hope of returning to the playoffs. In a league where chemistry is key, Howard and Milicic each excel in what the other cannot seem to master.

이 두사람의 차이점들에도 불구하고, 지난 시즌 말 함께 나아갔고, 매직에게는 플레이오프 희망을 주었다. 리그 어디에서든 케미스트리는 키워드이고, 하워드와 밀리시치는 그부분에 있어서는 서로 뛰어나다.

"It's good stuff. Dwight is a great player and will become one of the best players in the league," Milicic said. "I'm just happy to play next to him."

"굿 스터프에요. 드와잇은 훌륭한 선수이고, 리그 최고의 선수중 하나가 될거예요." 밀리시치는 말했다."나는 정말 그와 나란히 뛰는게 행복해요."

Howard collected 12.5 rebounds per game last season, placing him second in the league behind Kevin Garnett. Still just 20, he would have become the youngest player to lead the NBA in boards.

하워드는 지난 시즌 평균 12.5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케빈 가넷에 이은 2위를 차지하였다. 이제 겨우 20살인 하워드는 리바운드에 있어서 NBA를 이끄는 가장 어린 선수가 되었다.

But his success was no surprise. The first overall pick in the 2004 draft, Howard entered the league out of high school with monstrous expectations. The Magic chose him over college veteran Emeka Okafor, who had just won a national championship at Connecticut.

The Magic felt Howard had an NBA-ready body and enormous potential. The 6-11 forward used a devastating combination of strength and athleticism to control the paint. Many veterans were surprised that Howard could go from playing against schoolboys to physically dominating men in his rookie season.

그러나 하워드의 성공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 엄청난 기대와 함께 고교 졸업후 2004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되었다. 하워드가 NBA급 바디와 엄청난 포텐셜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 매직은 유콘에서 NCAA 챔피언쉽을 차지한 베터랑 오카포 대신 하워드를 선택했다. 6-11 의 신장을 가진 포워드가 페인트존을 지배할 수 있는 압도적인 힘과 운동능력의 조합을 사용했다. 많은 베터랑들이 겨우 학생들 사이에서 플레이하던 하워드가 루키시즌에 육체적으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놀랬다.

Last season, Howard became the youngest player to have a 20-point, 20-rebound game (19 years, 342 days) and the youngest to reach 1,000 career rebounds (19 years, 356 days). However, the Magic still have not made the playoffs with Howard, who said he would trade milestones for team success.

지난 시즌, 하워드는 20득점-20리바운드를 기록한 가장 어린 선수가 되었고,(19살 342일) 통산 1000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낸 가장 어린 선수가 되었다.(19살 356일).그러나 매직은 여전히 , 팀 성공을 위한 획기적인 트레이드가 이루어질지도모른다고 말한 하워드와 함께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지 못했다.

"Personal goals are set aside. Whatever I can try to do for my team to win," Howard said. "Rebounding's one of those things, but it's not a personal goal to win the rebounding title. My goal is to make it to the playoffs and go as far as we can."

"개인적인 목표는 버렸어요. 팀 승리를 위해 노력할 뿐입니다."하워드는 말했다. "리바운드는 승리을 위한 것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리바운드 타이틀을 따내려는 개인적인 목표는 아닙니다. 저의 목표는 플레이오프이고 할수 있는 만큼 나아가는 것입니다. "

Ironically, the Magic began looking like a playoff team shortly after acquiring Milicic from Detroit in February. Orlando won 16 of its last 22 games and - despite falling short of the playoffs - was one of the best teams in the East at season's end.

아이러니하게도,매직은 2월 디트로이트로 부터 밀리시치를 얻은 후에 짧게 나마 플레이오프 팀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올랜도는 마지막 22게임중 16승을 거뒀고 - 플레이오프 탈락에도 불구하고 - 시즌 말에 이르러서는 동부 최고 팀중하나가 되었다.

"We're going each day and really learning to play off each other," Howard said. "I think a couple of years under our belt will mean a great deal."

Milicic is a perfect contrast to Howard's fearsome style. A full seven feet and 250 pounds, he can nail mid-range jumpers like a guard or post up opponents like a prototypical big man. He has impeccable timing on the defensive end, making him an underrated shot-blocker.

밀리시치는 하워드의 무시무시한 스타일과는 정반대이다. 풀 7 피트의 신장과 250 파운드의 몸무게인 밀리시치는 가드처럼 미드레인지 점퍼를 던질 수 있고,정통 센터처럼 포스트 업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수비 마무리에 있어서 나무랄 데 없는 타이밍을 가지고 있고, 저평가된 샷 블라커이다.

However, Milicic was not able to translate his promise to success on the court. Selected second overall in the 2003 draft - ahead of young stars Carmelo Anthony, Chris Bosh and Dwyane Wade - he was maligned in the Motor City for a lack of toughness and work ethic and played only in garbage time.

그러나, 밀리시치는 코트에서 성공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03 드래프트에서 - 카멜로 앤서니,크리스 보쉬, 드웨인 웨이드와 같은 영스타들을 제치고 - 전체 2번 픽으로 선발되었지만 터프함과 성실함의 부족으로 자동차의 도시에서 아주 실망스러웠으며, 겨우 가비지 타임에서나 그를 볼 수 있었을 뿐 이었다.

Milicic was on the verge of becoming the laughingstock of the league before he was traded to Orlando, where things changed very quickly. He saw more minutes in 30 games with the Magic (627) than he did in 2 1/2 seasons with the Pistons - which is why he refuses to reflect on his days in Detroit.

올랜도에 트레이드 되기 전에는 리그의 웃음거리가 될 위기에 직면해 있었던 밀리시치는 올랜도에서는 빠르게 변했다. 피스톤즈에서 2년 반의 세월보다 올랜도에서 30 게임이 더 많은 시간을 뛰었고(627분) 이것이 밀리시치가 디트로이트에서의 나날들을 떠올리는 것을 거절하는 이유이다.

"I don't know what I felt like last season," Milicic said. "I don't remember what I ate this morning. I'm here to make this better. Whatever coach Hill thinks is good for me, I'll play."

"나는 지난 시즌과 같은 느낌이 무엇인지 모릅니다."밀리시치는 말했다."아침에 무엇을 먹었 는지도 기억하지 못합니다. 여기서 더 나아지고 있고, 브라이언 힐 감독의 방침들은 무엇이든 좋았고, 나는 뛸것입니다."

Milicic averaged 7.6 points, 4.1 rebounds and 2.1 blocks after the trade. Not overwhelming numbers - until you consider the Magic went 17-13 with him.

밀리시치는 트레이드 이후 평균 7.6득점 4.1리바운드 2.1블락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숫자는 아니지만 매직은 밀리시치와 함께 17승 13패를 기록했다.

By adding 15 pounds of muscle in the offseason, Milicic will be tougher around the basket. With Howard alongside him, he may not need to be a physical force but the ideal high-post complement to his teammate's above-the-rim style.

오프시즌동안 15파운드의 근육을 더한 밀리시치는 골밑에서 더욱더 터프해 질 것이다. 하워드 곁에서 신체적인 힘을 발휘할 필요는 없지만, 하워드의 above-the-rim 스타일을 보완해 줄 하이 포스트 플레이들 더 해 줄 것이다.

"In Dwight, we have a guy who's hopefully going to be an offensive threat in the post that people have to contend with," Hill said. "And Darko (is) the perfect complement to play alongside Dwight."

"드와잇이  전쟁터인 골밑에서 공격적인 강력함을 갇추기 바랍니다." 힐은 말했다."그리고 다르코는 드와이트 곁에서 플레이할 완벽한 보조자입니다."

Howard and Milicic cannot do it alone. The Magic need continued improvement from point guard Jameer Nelson, another strong season from forward Hedo Turkoglu and a return to health from forward Grant Hill.

하워드와 밀리시치 만으로는 불가능하죠. 매직은 PG 자미어 넬슨의 계속적인 발전과 히도 터코글루의 예년 같은 믿은직한 모습, 그랜트 힐의 건강한 복귀를 필요로 합니다.

However, in the Eastern Conference, it does not take much to transform from pretender to contender.

그러나 동부 컨퍼런스에서 프리텐더에서 컨텐더로 바뀌는데 오랜 시일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다.

"We set high goals as a team," Howard said. "Why not try and make it to the championship? Setting high goals is the type of person I am."

"We want to play with the same energy we played with at the end of last season," Milicic said. "Guys are really happy to be back and we can't wait to start the season."

"우리는 지난 시즌 마지막에 플레이 했던 것과 같은 에너지로 플레이 하길 원합니다." 밀리시치는 말했다."우리들은 오는 시즌이 정말로 기쁘고,시즌이 시작되기를 기다릴수 없어요."

Despite their obvious differences, it appears Howard and Milicic are more alike than anyone thought.

명백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하워드와 밀리시치는 누가 생각한 것보다 더 서로 닮아있어 보인다.


Updated on Tuesday, Oct 31, 2006 6:17 am EST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