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키 루비오가 소속팀인 DKV Joventut에 계약 종료를 요청했다고 하네요.

루비오의 현재 바이아웃 금액은 4.75 mil 유로(달러로 6.6 mil)이지만, 6월 30일이 지나면, 5.75 mil 유로로 상승한다고 합니다. 루비오의 현재 연봉은 7만 유로이고, 다음 시즌은 12만5천 유로 정도 될거라고 하네요.

루비오의 아버지 에스테반은 바이아웃 금액이 루비오의 연봉에 비해서 지나치게 많다고 얘기했습니다.

소속팀과 재협상을 했지만, 현재로서는 계약에 있어서 변한 건 없다고 하네요.

일단 루비오 측에서 소송 대신, 중재를 요청했습니다. 

만약 소속팀과 루비오의 중재가 이뤄져서, 루비오의 바이아웃 금액이 낮아진다면, 곧바로 NBA 진출할 수 있겠죠. 하지만 소속팀의 손을 들어주게 되면, 루비오는 스페인에서 몇 년 더 머물게 될 지도 모릅니다.

한편, 루비오는 6월 13일에 가족과 함께 미국에 갈거라고 하네요. 소스에 의하면, 아직 NBA 팀들과 방문 일정을 잡아논 건 없다고 합니다.

루비오는 NBA 팀들에게 워크아웃을 하진 않을 거라고 통보했지만, 프론트 오피스나 구단주들과는 만남을 가질 겁니다. 소스 얘기로는 LA, 오클라호마, 새크라멘토를 방문할 거라고 하네요. 하지만 멤피스는 스킵할지도 모른다고 하네요. 멤피스가 2번 픽을 가지고 있지만, 파우 가솔, 후안 카를로스 나바로가 멤피스에서 좋지 못한 경험을 했기 때문에 루비오는 멤피스에서 뛰는 걸 꺼린다고 합니다.

출처: http://sports.espn.go.com/nba/draft2009/news/story?id=4241929&campaign=rss&source=NBAHeadlines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