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미국 하원의원이 NBA의 연령 제한이 제한적 불평등이라며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의회 사법 위원회의 멤버인 민주당의 스티브 코헨 하원의원은 NBA 커미셔너 데이빗 스턴과 NBA 선수노조 위원장인 빌리 헌터에게, 다음 CBA(단체 협약)에서는 연령 제한을 무효로 할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습니다.

현재 NBA는 리그 진입 연령을 최소 19세, 고교 졸업후 1년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현행 CBA는 2011년에 만료되어, 재협상에 들어갑니다.

코헨 하원의원은 이러한 연령 제한에 대해서, 어린 선수들이 미래 커리어를 추구할 권리에 대한 불평등한 제약이라고 언급했고, 거기다 선수와 대학교 간 스캔들의 원인이 된다는 얘기를 넌지시 내비쳤습니다.

한편, 데이빗 스턴은 일전에 현재 규정에 대해 만족하고 있지만, 향후 최소 연령을 20세까지 올리고 싶다고 얘기한 바 있습니다.


출처: http://sportsillustrated.cnn.com/2009/basketball/nba/06/03/min.age.ap/index.html?eref=si_nba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