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ports.yahoo.com/nba/news;_ylt=Ag9OKBtd3p_lCON.CthT3Ha8vLYF?slug=ap-rockets-mcgrady&prov=ap&type=lgns

티맥이 내일 시카고에서 마이크로프랙쳐 수술을 받을 거라고 합니다. 회복에는 6-12개월 정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로켓츠 팀 닥터인 탐 클랜턴에 의하면, 지난해 4월 플레이오프 탈락했을 때 MRI에서, 티맥 왼쪽 무릎 슬개골에 작은 손상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로켓츠와 티맥은 마이크로프랙쳐 수술을 받을 건지에 대해서 논의했지만, 08-09 시즌 시작을 위해서, 보다 "신중하고 보수적인" 무릎 관절경 수술을 선택했고, 5월에 어깨와 같이 수술을 받았죠.

하지만 티맥은 시즌 시작하자마자, 무릎에 통증으르 느꼈고, 로켓츠는 티맥의 훈련 시간과 백투백 게임 출장도 제한하고, 또 티맥에게 2주간 휴식기간을 주기도 하는등 다양한 방법을 취했지만, 결국 티맥의 무릎은 전혀 좋아지지 않았습니다.

클랜턴은 당초 9월에는 티맥이 뛸 수 있을 거라고 봤기에 티맥을 일찍 복귀시켰지만, 결과적으로 너무 이른 복귀가 독이 되었다고, 자신이 그러한 비난을 감수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 선택은 티맥의 선택이기도 하다네요.

로켓츠와 티맥의 선택이 너무 아쉽고, 로켓츠는 일단 이 팀 닥터부터 잘라야 할 듯 합니다. -_-;

티맥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서, 레슬리 알렉산더 구단주를 비롯한 전 로켓츠 구성원들에게 "전체적인 상황"에 대해서 사과를 표시했습니다.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