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 빅 쓰리 대결이라 그런지, 프리 시즌 게임답지 않게 양팀 다 신경전이 대단했습니다. 특히 아테스트에 귀 부위를 맞아서 라커룸으로 나갔다 다시 들어온 피어스와 아테스트의 신경전이 대단했고, 셀틱스 루키 빌 워커는 티맥 - 야오에게 차례대로 시비거는 까칠한 모습이었네요.

전체적으로 파울콜도 민감했고, 덕분에 로켓츠 자유투 시도만 48개나 되었습니다. 하지만 무려 40개나 성공시켰네요. 이거 로켓츠 맞어?

프리 시즌 첫 출전한 티맥은 12분 뛰고 8/9 자유투라는 인상적인 활약이었습니다. 훗 오프 시즌때 자유투 연습 좀 했군하.

스콜라 대신 랜드리가 주전 출장했는데, 초반에 가넷과 매치업 되면서 수비에선 역부족인 모습이었고, 벤치에서 나온 스콜라는 잔 실수가 많았네요. 하지만 둘 다 전반적으로 좋았고, 랜드리는 상당히 점퍼가 정확한 모습이었습니다. 사이드 스텝이 느린 글렌 데이비스 상대로 드라이브인 해서 풀업 점퍼 득점하는 멋진 모습도 보였구요. 그리고 스콜라는 마지막에 극적으로 역전 버저비터를 성공시켰습니다. 비록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지만요. -_-; 그 바로 전의 슛도 골텐딩 성이었는데, 인정받지 못했죠.

반면에 헤드, 브룩스 가드진은 여전히 답이 없네요. 특히 브룩스는 슈팅은 걍 감이 안좋구나 하더라도, PG로서 시야가 너무 별로네요. 빠른 발을 이용한 돌파가 통하면, 앤드원을 따내는 좋은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아니면 걍 상대 수비 앞에 꼴아박고, 패스 턴오버....

셀틱 선수들 중 빅 쓰리는 여전한 모습이었습니다. 중간에 아테스트와 충돌한 피어스가 라커룸으로 나갈 때 약간 철렁하긴 했지만요. 부상 중인 퍼킨스 대신 주전으로 나온 패트릭 오브라이언트는 괜찮은 모습이었습니다만, 아직 포스트 업 스킬이 많이 부족하더군요.

오랜만에 본 마일스는 농구를 많이 쉰 탓인지 몸이 좀 불어있네요. 음 예전의 샤프한 모습은 어디가고... PF로 뛰려나.

스칼라브린은 출장한지 2분도 채 안되서 루즈볼 파울 - 턴오버 콤보로 왜 자기가 욕먹는지 확실하게 보여주네요. 한편 게이브 프루잇은 상당히 정확한 야투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로켓츠는 주전 위주로 운용했을 때는 셀틱스와 대등한 모습(혹은 그 이상)이었지만, 벤치 대결에서는 확실히 달리는 모습이었네요. 스콜라나 랜드리가 하이에서 열심히 픽을 서주는 모습이었지만, 헤드/브룩스가 전혀 활용하지 못하면서, 로켓츠 공격이 변비 걸린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배티에가 돌아오면 아테스트는 벤치로 필히 나와야겠습니다;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