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October 1, 2008 7:31 PM

Catching Up With Shane Battier


Defensive ace dishes on dream jobs, fatherhood and birthday bashes

Jason Friedman
Rockets.com Staff Writer

Shane Battier / 1978년생 / 6-8 / SF

JCF: 부상에 대해서 이야기할 많은 시간이 있지만, 대신 다른 얘기를 합시다. 이번 여름은 아주 특별했다면서요.

SB: 제 발목 부상을 제외하고는,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특별했던 여름이었습니다. 바로 저의 첫 아들, Zeke Edward가 태어난 것 말입니다. 물론 아주 많은 잠 못이루는 밤도요. ;) 아이 때문에 이번 오프 시즌에 정말 많이 쉴 수 없었죠. 하지만 그것은 그만큼 위대하고 제가 전혀 꿈꿔보지 못한 경험이었습니다. 정말 경이로운 것이죠.

JCF: 아이가 태어난 것으로 인생이 어떻게 바뀌었나요?
SB: 전 상당히 목표지향적인 사람이고 제 인생에서 다음 단계로 상당히 빨리 전진해왔습니다. 매번 저는 작은 승리들을 음미하기 위해, 일부러 멈추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Zeke가 매일 커가는 것을 지켜보면서 저는 인생에서의 자그마한 것을 경축하는 걸 배웠습니다. 아이가 미소짓기 시작한 날, 제 손가락을 처음 잡은 날, 저를 단순히 깊은 목소리의 덩치 큰 사내가 아니라, 아버지로서 인식하기 시작한 날 같은 거 말이에요. 그것은 감사히 여기는 걸 배우게 되는, 정말 놀랄만한 전환점이었습니다.

JCF: 많은 사람들은 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정말로 자신이외에 다른 누군가를 우선한다는 것 때문에 더 헌식적인 사람이 되게끔 강제한다고 말합니다. 당신 역시도 마찬가지였나요?
SB: 물론이죠. 전 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농구 선수로서도 강한 영향을 줄거라고 생각합니다. 대개 전 게임 결과가 좋지 못하면, 집으로 돌아와서 스스로에게 화풀이합니다. 전 가장 행복해하는 타입의 사람은 아닙니다. 물론 제 아내를 상대로 화풀이하는 건 아니지만요. 하지만 이제는 집으로 돌아갈 때, 저의 분신은 제가 2득점을 했든, 20득점을 했든 신경쓰지 않습니다. 우리팀이 이기든 지든 신경쓰지 않죠. 제가 좋은 아버지이기만 하면, 제 아이에겐 그게 전부입니다. 아이를 돌보는 모든 일은 다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또한 시합을 뛸 때에도 결과에 매달리지 않게끔, 마음의 평화를 가져다 주기도 합니다.

JCF: 비디오 게임을 좋아하는 것으로 아는데, 아버지가 되고 나서 그런 부분에 영향을 받았나요?
SB: 네, 다른 것보다 일단 제가 자는 시간이 줄었죠. 제 아내인 하이디는 10시에서 10시 반에 자러 갑니다. 그러면 저는 제 자신만의 시간을 한시간이나 한시간 반정도 가질 수 있죠. 긴장을 풀 수 있다는 점에서 전 여전히 개인적인 시간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덕분에 저는 비디오 게임을 하는 데 있어, 꽤 야행성이 되었죠. 자정에서 새벽 1시 사이에 하거나 11시에서 자정까지 대학 미식축구 게임을 하곤 합니다.

(대학 미식축구 게임을 할때 모교인 듀크로 플레이하지 않고, 이스턴 미시간으로 플레이한다고 합니다. 장모님이 이스턴 미시간을 갔기 때문이라고. ㅎㅎ;)

JCF: 여름동안 어떤 책을 읽었나요?
SB: 바락 오바마의 자서전,"The Audacity of Hope(담대한 희망)"를 읽었습니다. 아주 재미있는 책이고, 전 오바마의 빅 팬입니다. 정말 멋진 책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정치에 크게 관심있는 건 아니지만, 이 책을 읽은 건 정치와 연관된 인간 심리의 좋은 수업이었습니다.

JCF: 음 저의 다음 질문과 완벽하게 이어지네요. :) 모든 사람들은 항상 당신에 대해서 얘기하길, NBA 선수로서 커리어를 마친후 훌륭한 정치가가 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얘기합니다. 미국 대통령과 NBA 커미셔너 중에서 고르라면 어떤 쪽인가요?
SB: 하하, 전 제가 미국의 리더가 될 준비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암튼, 저의 첫 커리어로는 먼저 NBA 커미셔너가 되는 것이 나중의 대통령 출마를 위한 훌륭한 연습 무대가 되겠군요. 하하

JCF:  좋습니다. NBA 커미셔너가 되었다고 가정하고, 어떤 걸 가장 먼저 시행할 건 가요?
SB: 정규 시즌을 단축시킬 겁니다. 한 50 게임 정도로요. 대학에서 처럼 매 경기가 더욱 중요해지기에 팬들은 그와 같은 제안을 좋아할 거라고 생각해요. 선수들도 자신의 몸을 소모하는 걸 모면하게 되기에 환영할 거라고 봅니다. TV 방송 관계자들 또한 더 많은 사람들이 시청하기 때문에 좋아할 겁니다. 시즌을 단축 하는 건 아주 멋진 제안이 될 겁니다.

JCF: 하지만 구단주들이 반대할텐데요. 그들은 당신이 커미셔너로서 그런 정책을 제안하는 즉시 해임할 겁니다.
SB: 하하, 물론 그럴 수도 있습니다. 구단주들은 돈에 있어서 손해볼 거라고 주장하겠죠. 선수들도 마찬가지 일 겁니다. 하지만 생각만큼 쉽게 저의 제안이 기각될거라고 보진 않습니다.

JCF: 얼마전 생일이었다고 들었습니다. 생일 파티는 어땠나요?
SB: 이번 여름에 30살이 되었죠. 그래서 저의 아내는 저에게 뭔가 특별한 일을 해주길 원했씁니다. 저는 예상은 했지만, 정확히 어떤 건 지는 알지 못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거라고는, 제 아내가 여름 내내 'Caddyshack'을 주제로한 파티를 계획했다는 것 정도죠. Caddyshack은 제 인생에서 최고의 영화중 하나입니다. 제 모든 친구들이 파티에 와서 절 놀라게 했죠. 친구들은 모두 영화 캐릭터로 가장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마이크 던리비는 그렉 노먼으로 가장했더군요. Caddyshack과 골프를 테마로한 제 생일 파티는 정말 놀라웠습니다.

JCF: 좋습니다. 이제 농구에 관련된 질문을 적어도 한가지 정도는 해야겠죠. 분명 로켓츠는 좋은 시즌을 보낼거라고 예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모두 가정일 뿐이죠. 개인적인 생각은 어때요?
SB: 분명 새로운 선수들의 영입과 함께, 정말로 한 팀이 되기 위해서 우리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시즌에 들어가서 50 게임 정도 소화하게 되면, 완전히 다른 팀이 될 겁니다. 우리 팀이 그런 포텐셜을 터뜨리라고 보지만 일단 건강해야만 합니다. 그것이 우리 팀을 발목잡는 유일한 문제죠. 
우리 팀은 우리 선수들을 하나로 이끌 코칭 스탭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런 코칭 스탭의 게임 플랜을 수행할 수 있을 선수들도 있죠. 전 걱정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게임 플랜을 잘 따라만간다면, 매 게임 승리할 기회가 있을 겁니다. 문제는 우리가 부상에 견디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냐 하는 것입니다. NBA 우승팀이나 PO 상위에 오른 팀들은 모두 건강을 잘 유지했죠. 그러한 부분은 우리 팀이 지난 6-7년 간 계속해서 부족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우리팀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비밀 공식을 결국 획득한다면, 예년과는 다른 결과를 내게 될 겁니다.

JCF: 낙관주의자로 알고 있는데요, 시즌에 앞서서 많은 선수들이 수술을 받았던 것에 대해서 걱정되지 않나요?
SB: 부상의 역사가 어떤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농구는 기묘한 스포츠이고, 많은 부상이 일어나는 건 그저 특이한 상황일 뿐입니다. 그리고 부상을 막을 수 있는 건 없죠. 다만 팀원들이 스스로를 잘 돌보고, 건강할 수 있는 만큼 예방 대책을 행해야 할 겁니다. 반동에 대항하여 미리 준비하는 것은 잘될 겁니다. 우리는 올바른 태도를 가지길 희망하며, 문제가 무엇인지 아는 것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JCF: 그것은 당신이 정규 시즌을 50게임 정도로 단축하고자하는 이유도 될 수 있겠군요.
SB: 네, 한 시즌이 50 게임으로 된다면, 선수들은 더 오래 뛸 수 있을 겁니다.

JCF: 케미스트리는 어떻습니까? 당신은 지난 시즌 팀의 핵심 선수였지만, 이번 시즌에는 새로 영입된 선수들이 꽤 있죠.
SB: 케미스트리는 코치에게 달려있고, 훌륭한 감독이 우리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아델만 감독의 강점중 하나라면, 바로 케미스트리를 향상시키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난 시즌에 22연승을 거두면서, 이미 놀랄만한 케미스트리를 가지고 있었다는 걸 보여줬죠. 또한 우리는 승리를 원하는 좋은 선수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케미스트리가 형성되는 데 크게 어려움은 없을 겁니다. 그리고 당장 약간의 승리는 케미스트리를 좀 더 쉽게 형성되게 할 겁니다. 결국 승리와 팀으로서 아이텐티티를 찾는 것은 우리에게 달려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팀을 발전시키고, 케미스트리를 가져다줄 적절한 코칭 스탭과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을 저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원문 : http://www.nba.com/rockets/news/Catching_Up_With_Shane_Battier-283859-34.html?rss=true




Posted by Third Ey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oomate 2008.10.08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시즌이 50 경기로 줄어들면 연봉도 그 만큼 깍일 텐데, 좋아할련지 모르겠네요.-_-;

  2. BlogIcon 폭주천사 2008.10.09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경기 단축 저는 찬성입니다.^^ 더블어 경기시간도 10분으로 단축했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Third Eye 2008.10.10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경기 시간 단축은 좀 그렇고, 시즌은 좀 줄였으면 좋겠어요. 다른 컨퍼런스 상대로 15x2 게임, 같은 컨퍼런스 14x3 이면 72게임 정도면 되지 않을까요. 그래도 긴가;

      아니면 같은 디비전 4x4 나머지 25x2 하면 66게임 나오네요.

      게임당 출장 시간은 KBL이 오히려 48분으로 바뀌었으면 좋겠어요. 예전에 신기성이나 김승현 같은 선수들이 거의 38, 39분 씩 뛰던게 생각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