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clutchfans.net/news/1438/2007_training_camp_day_2/


2007 Training Camp Day 2
Rockets players in good spirits after wrapping up Day 2 under Adelman
WEDNESDAY, OCTOBER 3, 2007   5:57 PM CST

By Clutch
Copyright 2007 ClutchFans.net


로켓츠는 트레이닝 캠프 이틀째인 수요일 4시간 정도 훈련을 가졌습니다. (야오가 합류하기 전인) 금요일까진 하루에 두번 연습을 가지진 않을거라고 하네요.

로켓츠 새 감독인 릭 아델만과 가지는 두번째 연습이었고, 아델만은 이번에는 연습 게임 마지막 10-15 분 정도를 미디어에서 지켜보게끔 허락했습니다.

제가 들어갔을때, 전 GM인 캐럴 도슨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습니다. 현재 GM을 맡고 있는 대릴 모리, 로켓츠 브로드캐스터 빌 워렐, 전 로켓츠 선수이자 로켓츠 TV 애널리스트인 맷 불라드도 보였구요.  

코트에서 티맥을 찾으려고 했습니다만, 티맥은 코트사이드 의자에 음료를 마시면서 앉아서 연습 게임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프랜시스 역시 한 쪽에 서서 연습을 지켜보고 있었구요. 둘다 플레이한 것 같아 보이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부상이 있어 보이진 않았습니다. 그저 제가 늦게 도착한 것 뿐이겠죠.

제가 제일 처음 본 장면은 스콜라가 버틀러를 상대로 인사이드에서 파울을 얻어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스콜라는 손뼉을 치고 소리를 지르면서 팀원들의 사기를 붇돋아주었습니다. 스콜라는 18 feet 에서 두번의 슛을 던졌지만 둘다 들어갔다 나왔네요.

애런 브룩스는 정말 빨라 보였습니다. 마크맨을 제치고 포워드 마이크 해리스에게 연결해 주었습니다. 해리스는 16 feet 점퍼를 성공시켰구요. 해리스는 픽앤롤에서 움직임이 좋았습니다. 매우 빨랐죠. 그리고 강력한 컷인으로 멋진 무브를 보여주기도 했지만, 스콜라가 인사이드에서 완벽하게 오펜스 파울을 유도해냈습니다.

선수들은 돌아가면서 교체되었고, 라인업은 계속 변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도착했을때는 블랙팀에 브룩스, 버틀러, 해리스, 마이크 제임스, 쉐인 배티에가, 그레이 팀에는 척 헤이즈, 스콜라, 스티브 노백, 루터 헤드, 존 루카스가 뛰고 있었습니다.

그레이 팀에서 플레이 했던 앨스턴 나중에 오늘 그레이팀이 블랙팀을 압도했다고 말해줬습니다.

"우리 팀은 오펜스가 정말 잘되었어요. 헤드도 좋았고 루카스의 득점력도 좋았죠. 커크 역시 좋았습니다. 리바운드나 픽앤롤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저스틴 리드도 그렇구요."라고 앨스턴이 말했습니다.

(루카스에 대해서는 캠프에서 가장 어색한 존재가 아니었을른지... 영화 "엘프"의 윌 페럴 같은 존재였습니다. 루카스가 우리 팀에 남을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있는 만큼, 우리도 모든 부분에서 그렇게 생각해야 할 겁니다. 로켓츠 팬으로서 루카스 같은 선수가 떠나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 참 힘드네요.)

연습 게임 후에 선수들은 스트레칭으로 긴 연습 시간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티맥은 역시 등에 대한 염려 때문인지 스트레칭에도 특별한 주의를 받고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드디어 티맥에게 질문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아무도 섣불리 나서지 않자, 제가 처음으로 질문했습니다. 캠프에 대한 느낌이 어떤지 말이죠.

"예전에 경험했던 트레이닝 캠프와는 다릅니다. 훈련중에 실제로 경기를 하는 시간이 더 많죠. 우리는 새로운 오펜스 스타일을 이행하려고 노력중이고 코칭 스태프들 역시 도와주고 있습니다. 많이 힘들긴 합니다만 예상했던 것이죠. 선수들 모두 열심히 훈련에 임하고 있고 능숙해 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건 이전의 트레이닝 캠프와는 다르다는 겁니다."라고 티맥이 말했습니다. 또한 티맥은 새로운 오펜스를 열심히 훈련하는 것이 더 많은 성과를 거둘수 있으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공격에 있어서 한 NBA 시합에서 90 포제션을 가지는 것에 대조적으로, 아델만의 오펜스는 우리가 빠른 페이스와 스타일로 플레이하면서 120 포제션 정도를 가지게 될겁니다. 예전처럼 제가 뛰는 동안에 플레이 시간중 85-90%씩 볼을 컨트롤할 필요도 없이, 아델만의 오펜스 아래에서 공 없이도 코트 어느 곳에서 플레이 할 수 있을 겁니다."라고 티맥은 말했씁니다.

반지 웰스는 여전히 사타구니 부상으로 연습 게임에 빠져있었습니다. 하지만 정말 좋아 보였고 우리 팀의 분위기메이커였습니다. 티맥은 반지가 아직 캠프를 낯설어 하는 애런 브룩스가 잘 적응하도록 도와줬다고 말했습니다.(브룩스는 아직은 낯설어하지만, 오늘 노박과 불라드를 상대로 한 3점 컨테스트에서 이겼습니다.) 또한 웰스는 티맥이 티비 인터뷰를 할때 주위에서 춤을 추고 티맥 뒤에서 장난을 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하는 스콜라를 향해 소리치기도 했죠. "펩시 스콜라!!"

부디 지난해와는 다른,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랍니다.

프랜시스 또한 좋아 보였습니다. 인터뷰하는 동안 전 마이크를 잡고 또 한손으로는 디카로 사진을 찍었죠. 인터뷰 중간에 프랜시스는 저를 보고 농담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스콜라, 아델만, 브룩스, 앨스턴과 인터뷰할 기회도 있었습니다. 이 인터뷰들은 모두 우리 홈페이지를 통해 들어볼 수 있습니다. 레이퍼에 대해서 얘기한다면, 전 스킵이 제가 개인적으로 만나본 가장 멋진 로켓츠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매우 사교성이좋고 솔직하고 쉽게 다가설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레이퍼를 지켜보는 동안 외부에서 레이퍼에 대해 말하는 것과 같은 부정적인 경험을 가졌다고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야오가 돌아오기 전에 한 번 더 남아있는 연습은 선수들이 좀 더 모션 오펜스에 적응할 수 있게 될겁니다.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