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에 로켓츠는 로터리 픽을 얻어내서, PG 포지션을 업그레이드하려 했습니다. 물론 피닉스와 티맥 - 아마레 루머가 뉴욕 미디어를 통해서 나오기도 했습니다만, 양팀 프런트에서는 즉각 부인했구요.

하지만, 결국 헛물만 켜게 되었고, LA 타임즈에서 레이커스가 조던 파마 or 1라운드 픽으로 트레이드 문의를 했다는 얘기가 기사화 되었는데, 로켓츠 측에서 거절한 모양입니다. 레이커스는 1라운드 픽을 닉스에 3 mil에 팔면서, 장사를 잘했습니다. 레이커스는 유망주보다는, 오덤과 아리자를 지킬 돈을 구해서 챔피언 팀 로스터를 유지하는게 훨씬 나았으니깐요.

로켓츠는 1라운드 픽을 구하지 못해서 인지, 2라운드에서는 분노의 영입을 시작하더군요.


로켓츠가 이번 드래프트에서 행한 무브들을 살펴보면,

  • 워싱턴의 32번 픽인 Jermaine Taylor를 현금을 주고 가져왔습니다.
  • 덴버의 34번 픽인 Sergio Llull 역시 현금으로 가져왔습니다.
  • 디트로이트의 44번 픽인 Chase Budinger를 미래의 2라운드픽에 현금을 주고 가져왔습니다.

이번에 3명의 2라운드 픽을 가져오는데, 로켓츠는 무려 6 mil을 들였다고 하네요. 증권 트레이더 출신의 짠돌이 구단주에 빌리 빈 타입의 오버페이를 자제하는 GM이 있는 로켓츠로서는 놀라운 일이네요. ㅎㅎㅎ;

테일러나 버딩거와는 계약하겟지만, 스페인 출신의 Llull 이 친구는 당분간 유럽에 알박아 놓을 생각인가 봅니다. 아직 레알 마드리드와 2년 정도 계약이 남아있다고 하네요.



Jermaine Taylor

샌트럴 플로리다 대학 출신의 1986년생 SG입니다. 이번 시즌에 평균 26.2 득점(FG 48% 3P 38% FT 81%)을 기록했을 정도로 득점력이 뛰어납니다.

프로필 상 키는 6-4로 표기되지만, 프리드래프트 캠프에서 측정 결과는 신발 신고 6-4 3/4였습니다. 이번 드래프티들이 전반적으로 키가 크게 나온 점을 감안해야겠지만요. 맥스 버티컬이 37.5 인치일 정도로 점프능력도 괜찮습니다.

draftexpress.com의 평가에 따르면, 득점하려는 마인드가 강하고, 자유투 얻어내는 능력도 뛰어납니다. 일단 득점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이 좋아보이네요. 운동능력을 이용한 마무리도 좋고, 리바운드도 강합니다. 보통 운동능력이 뛰어나면 슛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중거리슛, 풀업 점퍼, 3점 모두 좋다고 하네요.

단점으로는 일단 패싱력이 떨어지고, 득점을 우선하는 대부분 선수가 그렇듯 샷 셀렉션에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합니다. 그리고 볼핸들링이 떨어져서 턴오버도 자주 범한다고 하네요.

여기까지 평가를 보면 본 웨이퍼를 보는 듯한 느낌이네요. ^^;

모리의 코멘트 - "테일러는 스코어러입니다. 상대를 공격으로 압도할 수 있는 친구입니다. 수비에서 주의를 이끌어낸다면 패스도 할 수 있죠. 이 친구를 수비하기란 매우 힘들 겁니다. 우리 팀은 티맥이 부상 중입니다. 다음 시즌 시작하고서도 2번이 공백이겠죠. 공격 면에서 테일러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가져다 줄 겁니다. 우리는 최선의 선택이라 생각했기에, 적극적으로 그의 지명권을 가져오려 했습니다."



Sergio Llull

스페인 출신의 1987년생 PG이고, 사이즈는 6-3, 176입니다.이번 시즌 스페인 리그에서 8.6득점 2.2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 3점슛이 38.4%로 꽤 정확하네요. 불과 1년 전만 해도 18%였나 그랬었습니다.

역시 draftexpress.com의 평가를 가져와 보면, PG로서 플레이 결정력이 좋고, 픽앤 롤에 능한 선수입니다. PG라는 포지션 대비 사이즈도 훌륭하고, 볼핸들링 스킬도 좋다고 하네요. 캣치 앤 슛에도 능하고, 좋은 자유투 슈터입니다.

단점으로는 아직 PG가 확실한 포지션이 아닙니다. 운동능력도 평범한 수준이고, 체격도 좋은 편이 아니죠. 스크린 대응이 취약하고 자유투 얻어내는 능력도 부족하다고 합니다. 림 주위에서 마무리 능력도 그닥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미드레인지 게임 부족 등등등

모리의 코멘트 - "Llull은 정말 재능있는 PG입니다. 사이즈 좋은 PG는 찾기 힘들죠. 트레이드 자산으로서도 좋은 선수이고, 언젠가는 우리 팀에 데려올 겁니다."



Chase Budinger

애리조나 대학 출신의 1987년생 백인 스윙맨입니다. 2006 맥도날드 올어메리칸 대회에서 케빈 듀란트와 함께 공동 MVP를 받았던 친구로서, 몇년 전만 하더라도 로터리 급 선수라는 평가였지만, 드래프트 뎁쓰가 얕다는 올해에 2라운드 44번 픽까지 미끌어졌네요. 버딩거는 이번 시즌 18득점 6.2리바운드 3.4어시스트 1.4스틸을 기록했고, 3점 성공률은 39.9%나 됩니다.

프리드래프트 캠프에서 측정결과를 보면, 신발 신고 6-7, 몸무게는 207파운드입니다. 하지만 윙스팬이 6-7로 키와 똑같네요; 점프력은 38.5, 레인 어질리티는 11.08초, 3/4 코트 스프린트는 3.24초로 운동능력은 백인임에도 대단히 좋네요.

draftexpress.com의 평가는, 트랜지션 게임에 능하고 BQ가 뛰어나답니다. 슛도 좋고 림을 파고드는 능력도 좋다고 하네요. 수준급 패서이며, 비이기적이고, 거기다 기본기도 좋은, 롤플레이어로서 성공할 잠재력이라네요.

단점은, 테일러와는 반대로 득점하겠다는 마인드가 부족하고, 자신 만의 슛을 만들어내지 못합니다. 볼핸들링, 미드 레인지 게임, 림에서 마무리 능력도 부족하다네요. 리더십이 부족하며 자기 주장이 그리 강하지 않답니다. 육체적인 터프함도 부족...

모리의 코멘트 - "버딩거는 플레이메이커입니다. 남은 선수 중에서 최고의 선수이고, 꽤 찾기 힘든 스킬 패키지 같은 선수입니다. 슛 되고, 패스 되고, 돌파 되는 선수란 이번 드래프트에서 많지 않죠. 거기다 버딩거는 이번 드래프트에서 가장 운동능력이 좋은 선수중 하나입니다. 월드 클래스의 배구 선수이고, 버딩거가 농구에서도 상당히 좋은 선수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Third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