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www.hoopsworld.com/Story.asp?STORY_ID=12751


- 빅맨 세일?

클리퍼스가 1픽으로 블레이크 그리핀을 지명할 것이 확실시 되면서, 케이먼이나 캠비는 트레이드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또다른 빅맨, 랜돌프의 경우에는 2년간 33 mil이나 되는 계약이 남아있기에, 트레이드가 힘든 상태구요.

hoopsworld.com에서 가능성있는 시나리오를 살펴봤습니다.

댈러스: 최근 샤크 관련 루머에 언급되고 있는 댈러스인데, 샤크가 아니라, 케이먼이나 캠비를 노려볼 수도 있는 상황이다. 특히 캠비의 경우 다음 시즌 10 mil도 안되는 연봉에다, 만기계약이라는 점은 매력적.(*그렇기에 클리퍼스가 캠비를 싼값에 트레이드하진 않을 겁니다.)

디트로이트: 아이버슨과 라쉬드의 만기계약으로 샐러리를 많이 비우게 되는 디트로이트인데, 미래를 걸어볼 만한 선수는 스터키가 유일하다. 케이먼은 디트로이트 리빌딩에 또다른 주춧돌이 될 수 있을 거다.

샌안토니오: 마누는 끊임없이 부상에 시달리고 있고, 던컨은 이제 최고점에서 하향 곡선을 그리게 될 것이다. 캠비나 케이먼이나 스퍼스와 던컨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기타: 애틀란타, 마이애미. 두팀다 프론트코트 플레이어가 필요한 상황.


- 호넷츠의 사치세 문제

호넷츠의 다음 시즌에 예상되는 샐러리만도 76 mil입니다. 사치세 라인이 69 mil 정도로 예상되면서, 사치세로만 7 mil 정도 나가게 됩니다.

사치세를 피하기 위해, 덴버가 캠비를 처리했던 트레이드 방식을 호넷츠가 취할지도 모르죠.

트레이드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는 안토니오 대니얼스(6.6 mil / 1년), 모리스 피터슨(12.9 mil / 2년), 타이슨 챈들러(24.7 mil /2ㅕ년 - 계약마지막해 PO) 정도될텐데, 아무래도 만기계약인 대니얼스의 처리가 가장 쉬울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스토야코비치가 등 부상 문제 때문에 은퇴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그렇게 된다면 호넷츠가 사치세를 피하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겠지만, 아직 2년 계약이 남아있어서, 대리어스 마일스 케이스 같은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겠죠.


- 닉 칼라테스 그리스행

플로리다 대학의 PG인 닉 칼라테스가 드래프트 참가를 철회하고 그리스로 갈 거라고 하네요. 그리스 명문팀인 Panathinaikos와 계약할 거라는데, 연봉은 1 mil 좀 넘을 거라고 합니다.

미국, 그리스의 이중국적자인 칼라테스는 그리스 20세이하 대표팀으로 뛴 적이 있을 정도로 그리스가 낯선 곳은 아니라고 하네요.


Posted by Third Eye